우즈베키스탄 음식이 생각날 때는 동대문 쪽에 위치한 사마르칸트에 가곤 해요.



참고 : [우즈베키스탄] 동대문/동대문역사문화공원 맛집 - 사마르칸트 Samarkand



우즈벡 음식점은 동대문 운동장 근처에만 있다고 생각했는데, 이태원 쪽에도 우즈베키스탄 음식점이 있다고 하더라고요.

궁금하기도 해서 친구와 같이 다녀왔어요.



가게 이름은 라자트 Lazzat인데, 투르크어와 페르시아어에서 '맛'이라는 뜻이에요.

라자트는 이태원 시장 쪽에 위치해있는데, 초행인데다가 밤늦은 시간 골목길이라서 조금 헤맸어요.

식당은 2층에 위치하고 있는데, 계단은 건물 왼쪽으로 조금 들어가야 나와요.

이 음식점은 가족이 운영하고 있는데, 예전에 KBS1 '이웃집 찰스' 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했다고 하더라고요.



라자트 레스토랑 메뉴.

사마르칸트 메뉴와 전반적으로 비슷하지만, 메뉴가 훨씬 적고 노린이나 우즈벡 하눔 같은 새로운 메뉴도 종종 있어요. 

무엇보다 메인 요리에 빵과 샐러드, 음료를 포함한 세트메뉴가 있는 게 참 좋더라고요.



저는 카잔케밥 세트를 주문했는데, 먼저 빵과 콜라, 샐러드가 나왔어요.

이 샐러드는 우즈벡어로 아측 추축 Achiq Chuchuk, 보통 아츠추라고 해요.

오이, 토마토, 채썬 양파에 소금을 약간 뿌려서 만든 샐러드로, 재료도 간단하고 만들기도 쉬워서 우즈벡 사람들이 정말 즐겨먹어요.

보통 식당에서 별다른 언급없이 샐러드라고 하면 아츠추가 나온다고 생각하면 될 정도로 가장 기본적인 샐러드예요.



참고 : 우즈베키스탄 기본 샐러드, 아츠추



우즈베키스탄에서 먹던 거와 비교해보자면 오이가 적게 들어가고, 소금도 적게 들어갔어요.

그래도 요즘이 토마토가 한창 제철이라 맛있더라고요,

빵도 약간 퍽퍽한 우즈벡식 빵이었어요.



카잔케밥


케밥만 나올거라고 생각했는데, 감자튀김 및 채썬 양파와 같이 나왔어요.

양도 예상보다 많은 편이었고요.

고기는 양고기였는데, 볶았는지 구운 건지는 잘 모르겠어요.

양고기는 잘못하면 질겨지기 쉬운데, 몇 번 씹으면 넘어갈 정도로 질기지 않고 부드러웠어요.

다만 중간중간 뼈조각이 있기 때문에 조심해서 발려먹어야해요.

그런 번거로움이 싫으시다면 카잔케밥이 아닌 다른 음식 종류를 권해드려요.

사이드로 나온 감자는 웨지감자 식으로 튀긴거라 겉은 바삭하면서 속은 포슬했어요.

채썬 양파는 레몬즙을 뿌렸는지 상큼해서 고기 냄새를 잡고 입안을 깔끔하게 해주는 효과가 있더라고요.

저는 터키 케밥을 먹을 때를 제외하고는 생양파를 먹지 않는데, 여기서는 정말 싹싹 다 먹었어요.



램 그릴 샤슬릭 

친구는 램 그릴 샤슬릭 세트를 주문했어요.
기본적으로 나오는 구성은 똑같고, 메인 메뉴만 양고기 샤슬릭으로 바뀌었어요.
양고기 샤슬릭도 마찬가지로, 질기지 않게 잘 구웠어요. 
보통 샤슬릭을 주문하면 굽는데 최소 15-20분은 걸리는데, 예상했던 것보다 음식도 빨리 나온 편이었고요.








라자트 레스토랑은 전반적으로 음식을 정말 잘하는 집이에요.
소고기나 돼지고기와는 다르게 양고기는 거의 전량을 수입에 의존하기 때문에 음식점마다 고기질이 크게 차이가 나지 않아요.
그런데 고기 누린내도 잘 잡고, 육질이 굉장히 부드럽더라고요.
특히  세트메뉴는 정말 강력추천해요.
15,000원이라는 가격에 빵과 샐러드, 음료, 메인메뉴까지 전부 맛볼 수 있는데다가 양도 적지 않아요.
다른 데에서 이렇게 단품으로 주문하면 양도 많을 뿐더러 2인 기준 4-5만원은 나오거든요.
구성도 괜찮으면서 가격도 합리적이에요.
다만 한가지 유의할 점은 술을 판매하지 않아요.
우리나라에서는 샤슬릭을 안주로 맥주나 보드카를 마신다는 인식이 있지만, 여기는 술을 아예 팔지 않기 때문에 식사를 목적으로 한 분만 오셔야해요.
사실 음식이 살짝 짭잘해서 반주 한 잔 곁들이고 싶은 생각이 들긴 했지만요.
여기는 다른 사람들에게도 추천해주고 싶은 곳이예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34-25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