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은 커피로 유명해요.

커피 농장이 있는 것도 아닌데 왜 유명한지는 잘 모르겠지만, 커피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가볼만한 곳으로 자리매김하는 거 같아요.

강릉 커피축제도 있고요.



테라로사는 강릉에 위치한 카페 중 가장 유명한 곳이에요.

강릉에만 테라로사 지점이 3군데 있고, 부산과 제주 서귀포, 서울에도 지점이 있어요.

저는 본점인 테라로사 커피공장을 다녀왔어요.

자가용으로 간다면 남강릉 IC 에서 가깝지만, 워낙 시골이라서 대중교통으로 가기에는 힘들 거 같아요.





간판부터 외관까지 잘 가꿔진 교외의 전원주택 같은 느낌이었어요.

날이 좋아서 야외 테이블도 있더라고요.



실내는 2층으로 되어 있었는데, 2층은 스탭들만 출입할 수 있도록 막아놓았어요.

내부에는 로스터리에 사용되는 걸로 보이는 기계들이 놓여져있고요.

천장이 높아서 공간도 넓어보이고 시야가 탁 트여요.



테라로사 커피공장 메뉴.

카페와 베이커리를 겸하고 있어요.

커피로 유명한 곳이라서 그런지 다른 곳에서는 보기 힘든 원두 종류들이 많았어요

상대적으로 베리에이션 메뉴나 커피가 아닌 음료들은 비중이 약해요.



디저트와 커피는 따로 주문해요.

메뉴에 있다고 해도 매장에 따라서 없을 수도 있기 때문에 직접 진열장에서 보고 고르는 게 좋아요.



레몬치즈케이크


크림치즈를 많이 넣었는지 치즈맛이 굉장히 진했는데, 끝맛에는 레몬의 상큼한 향이 살짝 돌아요.

케이크 안에 레몬 껍질을 갈아서 넣었는지 가끔 작은 조각들이 씹히기도 해요.

처음에는 좀 낯설게 느껴졌는데, 먹다보니 레몬 때문에 깔끔해서 좋더라고요.



르완다 저스틴


다른 데에서는 보지 못했던 원두라서 궁금해서 주문했어요. 

커피에 대해서는 문외한이라서 맛이니 향이니는 잘 모르지만, 약간 신맛이 나면서 괜찮더라고요.

직접 하나씩 핸드드립 해주는 거 같은데, 그래서 그런지 너무 쓰지도 않고 마시기 좋았어요.

케이크를 곁들여서 먹으니 따로 설탕이라 시럽을 넣지 않아도 되고요.





로스터리 카페이다보니 커피 관련 용품이나 원두, 관련 서적도 판매하고 있어요.

드립백이 있으면 한두 개 살까 했는데, 아쉽게도 드립백은 안 팔더라고요.



커피나무를 실제로 보신 적 있나요?

테라로사 커피공장에서는 커피나무 묘목도 판매하고 있었어요.

5천원이면 저렴하긴 한데, 추운 날씨에 약하기 때문에 기온을 상시 15-20도 정도로 맞춰줘야한다고 하더라고요.

실내에서 키우는 게 아니면 우리나라에서 커피 키워먹기는 힘들 거 같아요.








굉장히 외지에 있는 카페였고,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꽤 사람이 많았어요.

커피를 마시고 갈 즈음에는 케이크나 빵 같은 베이커리 류는 거의 다 팔렸더라고요.

저는 커피에 대해서 잘 모르지만, 커피 맛도 괜찮고 분위기도 좋았어요.

하지만 바리스타나 커피 애호가라면 모를까, 굳이 커피 한 잔 마시려고 찾아갈 필요까지는 없는 거 같아요.

여름휴가 차 강릉이나 속초, 양양 등지를 들린다면 한 번쯤 들려보기 좋은 장소예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강릉시 구정면 어단리 973-1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