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여행 정보2016.09.04 08:30
 



태국음식에 미치다, AQUA 저, 랜덤하우스코리아


'태국음식에 미치다' 는 2009년에 출판된 태국음식 관련 도서로, 태국관광청 추천도서이기도 해요.

현재는 절판상태라서 E-book 으로만 구입할 수 있어요.

작년 여름, 태국여행을 준비할 때 도서관에서 이 책을 봤는데, 태국 음식을 정말 자세하게 설명해놓았어요.

그 때도 이미 절판상태였던 터라 책을 빌린 후, '이건 태국에서 꼭 먹어봐야겠다' 싶은 음식들을 골라서 사진 찍어갔어요.

틈틈히 보면서 이름도 외우고, 식당 점원에게 보여주기도 하면서 정말 유용하게 잘 써먹었죠.

여행을 다녀온 후에 이 책을 구하려고 노력했지만, 구할 수가 없었어요.

중고서점에도 여러 번 가보고, 출판사에도 남는 재고가 있는지 전화해봤지만 없다고 하더라고요.

중고책임에도 불구하고 새책보다 훨씬 비싼 가격에 거래되고 있어요.

원래 책 정가가 15,000원인데, 저는 18,000원에 구입했어요.

그게 그나마 제일 저렴한 가격이었고, 인터파크나 알라딘 등에는 거의 3만원

저렴해서 그런지 약간 사용감도 있고, 뒤쪽에 한 페이지가 뜯어져 있었지만 보는 데는 큰 지장이 없는 수준이에요. 



저자 중 한 분은 여행 분야에 오랫동안 종사하고, 여행서까지 출간한 여행 전문가이고, 다른 한 분은 태국에서 오랫동안 거주하며 태국어를 잘 아시는 분이예요.

그래서 그런지 단순히 음식을 소개하는데 그치지 않아요.

태국 음식의 특징이나 음식문화, 태국 식당 이용법, 음식재료, 음식을 주문할 때 필요한 기초적인 태국어까지 아낌없이 수록되어 있어요.



이 책은 크게 태국 음식 소개와 추천음식점 소개, 두 부분으로 나누어져있어요.

전반부는 태국 음식들을 하나하나 소개하고 있어요.

크게 전식, 수프, 라이스, 누들, 볶음요리, 튀긴요리, 기타, 디저트, 지역음식 등 9개의 챕터로 나눠져있어요.



음식 소개는 이름과 사진은 기본이고, 음식에 대한 자세한 설명이 곁들여져 있어요.

음식에 대한 설명과 함께 단맛/신맛/매운맛의 정도를 3단계로 나누었고, 난이도와 호감도를 10단계로 구분해서 표기해놓았어요.

태국음식의 겨우는 시고, 달고, 짜고, 매운 맛의 조합인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 기준을 바탕으로 자신의 입맛에 맞는 음식을 어느정도 가늠해볼 수 있어요.

또한 해당 음식을 먹으 수 있는 장소를 노점/시장/로컬식당/고급식당 등으로 나누어서 정리해놓고, 추천음식점도 연계해 놓아서 여행하는 사람들에게 정말 유용하게 구성되어 있어요.

특히 태국어 표기와 함께 영어가 같이 병기되어 있는 게 맘에 들었어요.

라틴문자를 쓰는 나라의 경우에는 메뉴를 보면서 구글 번역기를 이용하거나 인터넷 사이트를 이용해서 검색하기 쉽지만, 태국은 그 고유의 문자 때문에 쉽지가 않거든요.

관광지구라면 영어를 구사하거나 라틴문자를 읽을 줄 아는 사람이 많지만, 거기를 벗어나면 의사소통이 어려울 경우가 많잖아요.

그럴 때 태국어 문자를 가리키면서 의사소통하면 편리해요.

또한 특정 지역에서만 먹을 수 있는 지역음식을 따로 분리한 것도 인상깊었어요.



후반부는 음식점 소개로 구성되어 있어요.

태국은 남부/중부/북부/북동부로 나눈 다음에, 각 지역마다 몇 개의 관광 도시들의 음식점을 소개하고 있어요.

가격대 뿐만 아니라 추천메노, 서비스, 분위기, 맛 등도 10단계로 나눠서 표시하고 있어요.

주소나 위치, 지도 등은 생략되어 있기 때문에 미리 알아가거나 현지 숙소 직원들의 도움을 받아야하는 점은 좀 아쉬웠어요.

주소 정도는 표시해줘도 좋을 거 같은데요.

물론, 이 책이 2009년도에 출판된 책이니만큼 여기서 소개하는 음식점을 무조건 신뢰할 수는 없겠지만 단순 참고하기에는 괜찮을 거 같아요.



맨 마지막에는 인덱스가 있어서 자기가 찾는 음식 관련 페이지를 바로바로 알 수 있어요.



솔직히 이 책을 볼 때마다 느끼는 점은 단 하나예요.



왜 재출간을 안 하지?



우리나라에서 출간된 태국음식 관련된 책들 중에서 가장 자세하게 잘 나온 책이에요.

더군다나 태국 음식은 중국, 베트남과 함께 아시아 3대 음식으로 손꼽히고, 우리나라에서도 인기가 상당히 많아요.

태국 여행하는 이유 중 하나가 식도락을 즐기기 위한 것이니만큼 이 책은 재출간되어도 분명 잘 팔릴 거예요.

이북으로 구할 수는 있다고 하지만, 사진도 워낙 많고 실제 여행 가서 사용하기에는 이북보다는 일반책이 훨씬 편하기도 해요.

최신 정보로 업데이트된다면 더 좋겠지만, 그냥 이대로 재출간해도 분명 출판사 측에 손해는 되지 않을 거라고 확신해요.

중고가격이 정가의 2배로 버젓이 돌아다니고 있는데요.

태국 음식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 태국 자유여행을 계획하신 분들은 꼭 한 번 읽어보시라고 강력 추천하는 책입니다.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