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와 함께 클로리스 홍대점에 다녀왔어요.

클로리스는 제가 좋아하는 티룸이에요.

원래 본점은 신촌점인데, 삼청동과 홍대, 신논현, 강남파이낸스 센터 등에도 직영점을 운영하고 있어요.





클로리스를 찾는 가장 중요한 이유 중 하나는 역시 차를 즐길 수 있다는 거예요.

우리나라 차 문화나 차를 즐기는 인구가 많이 증가하고 있다고는 하지만, 아직까지는 커피가 더 대중적이에요.

그렇다보니 카페에서 차를 주문하면 뜨거운 물에 티백 하나 덜렁 넣어주는 경우가 대부분이라서 잘 마시지 않아요.

물에 티백 넣는 건 나도 할 수 있는 일이라서 본전 생각이 나거든요.

클로리스는 티가 메인이다보니 오리지널 티부터 블랜딩티, 가향차, 아이스티, 밀크티까지 굉장히 다양한 종류의 차를 즐길 수 있어요.

블랜딩티 같은 경우는 시향도 가능하고, 머그컵에 마실건지, 티팟에 마실 건지도 선택할 수 있고요.

하지만 차를 즐길 수 있다는 사실 외에 이곳을 찾는 또 다른 이유는 인테리어예요.

분위기 자체가 굉장히 고풍스럽고, 앤틱한 느낌을 줘요.

사진으로 다 담지는 못했지만, 곳곳에 티 용품이라든가 틴케이스 등도 전시되어 있고요.

여기서 차를 마시면 마치 유럽의 어느 살롱에서 티 타임을 즐기는 기분이 들어요.

친구들에게도 클로리스를 몇 군데 소개시켜줬는데, 다들 여기 분위기를 너무 좋아했어요.



하바네라 


클로리스에서는 머그컵에 마실 것인지, 아니면 티팟에 마실 것인지 선택할 수 있어요.

저는 당연히 티팟!

집에서는 귀찮아서 머그컵에 티백이나 티 인퓨저를 이용해서 마시지만, 티룸에 오면 당연히 제대로 티팟을 이용해야죠.

제가 고른 차는 하바네라 Habanera 예요.

비제의 오페라 '카르멘' 에서 이름을 따 왔다는 이 차는 로즈힙과 히비스커스, 열대과일을 블랜딩해서 만든 차예요.



찻잔에는 말린 장미 두 송이가 수줍게 들어있어요.



히비스커스와 로즈힙이 들어간 차라서 색은 정말 피처럼 영롱한 붉은 빛이 나요.

맛은 정말 새콤상큼하면서도 달큰해요.

차가 아니라 오미자청 같은 걸 넣은 느낌?

찻잔 안에 들어있던 말린 장미꽃도 수분을 흡수하면서 향긋한 향을 더해줘요.

녹차의 홍차의 쌉사래한 맛을 싫어하시는 분들도 큰 부담없이 즐길 수 있어요.

히비스커스와 로즈힙 둘 다 비타민 C가 많은 차라서 여자들에게 더 좋고요.

저는 따뜻한 차로 마셨지만, 더운 여름에는 아이스로 마셔도 좋을 거 같아요.

탄산수를 넣으면 에이드 느낌도 나고요.

전 블랜딩티나 가향차는 거의 마시지 않아요.

이것저것 마셔봤는데, 제 입맛에 안 맞았던 적이 거의 대부분이었거든요.

밀크티를 마시고 싶었지만 우유 때문에 탈이 날까봐서 차선책으로 고른 거였는데, 제 입맛에 잘 맞았네요.

클로리스 대표메뉴라고 하던데, 다음에도 클로리스 가게 되면 하바네라를 마셔야겠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서교동 358-18 2층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