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완에 가면 꼭 먹고 오라는 먹거리 중 하나가 버블티예요.

현지어로는 '쩐주나이차 珍珠奶茶' 라고 해요,

요즘엔 우리나라에서도 공차나 각종 카페에서도 버블티를 판매하기 때문에 쉽게 접할 수 있지만, 현지에 비하면 가격이 몇 배나 비싸요.

대만 사람들도 한국에 오면 '버블티가 비싸서 자주 못 마신다' 고 툴툴거리를 정도예요.



타이완에는 크고 작은 음료점이 매우 많기 때문에 언제 어디서나 차나 음료를 즐길 수 있어요.

코코버블티의 이름을 들어보긴 했지만,

코코버블티는 우리나라에도 진출하긴 했지만, 공차의 브랜드 파워가 너무 독보적이다보니 사실 많이 알려지지 않았어요.

하지만 대만이나 중국에서는 공차보다 코코버블티가 더 유명하다고 하네요.



코코버블티 메뉴.

우리가 흔히 아는 버블티는 수많은 메뉴 중의 하나일 뿐이고, 각종 차와 밀크티, 생과일차, 야쿠르트까지 다양해요. 

이 메뉴는 코코버블티 홈페이지에서 가지고 왔습니다.

중국어를 몰라서 그런건지 현장에서는 못 본 거 같아요.

홈페이지는 영어 지원이 되므로 필요하신 분은 참고하세요.


http://en.coco-tea.com/




시먼 지역은 외국인들의 유동이 많은 편이기 때문에 그들을 위해 몇 개 국어로 된 인기 메뉴판이 있어요.

'중국어로 버블티를 주문해봐야지' 하는 생각으로 여행 전에 열심히 공부해갔는데, 직원분께서 제 말을 못 알아들으시겠나봐요.

이 메뉴를 보여주면서 여기에서 고르라고 하더라고요.

한국인들도 많이 찾는지 한국어로도 안내가 되어서 편리해요.

제 목표는 버블티였기 때문에 맨 처음에 있는 버블티를 골랐습니다.

4번째에 있는 버블티 홍차라떼도 궁금하긴 했는데, '나중에 먹어야지' 했다가 결국 못 먹고 왔네요.



 당도 糖度 tángdù

 얼음양 氷塊 bīng kuài

 100%

 全糖 quán táng

 100%

 正常氷

zhèng cháng bīng

 70%

 少糖 shǎo táng

 70%

 多氷 duō bīng

 50%

 半糖 bàn táng

 30%

 少氷 shǎo bīng

 30%

 微糖 wēi táng

 0%

 去氷 qù bīng

 0%

 无糖 wú táng

 따뜻한 거

 熱的  rè de


공차에서 주문할 때처럼 버블티는 당도와 얼음양을 조절할 수 있어요.

의사소통이 잘 안 되면 그냥 알아서 만들어주는 듯 해요.



코코버블티


저는 한국에서 하던 대로 당도 30%에 얼음 0% 로 주문했습니다.

일단 어마어마한 양에 정말 놀랐어요.

한때 유행하던 1리터 커피에 못지 않않았어요.

그래봤자 가격은 35NT,  우리 돈으로 천 원 남짓이에요.

맛도 너무 달지 않은 밀크티와 달달하고 쫄깃한 펄이 정말 잘 어울렸어요.

우유맛과 차맛도 적절해서 우리나라의 왠만한 버블티 가게보다 훨씬 낫더라고요.

처음 버블티 맛에 빠지고 난 후 개인 카페부터 프랜차이즈까지 많이 마셔봤는데, 너무 밍밍하거나 물맛이 많이 나거나 해서 이후에는 좀 비싸도 늘 공차만 갔거든요.

타이베이에도 공차 매장이 있지만,  다른 브랜드보다 가격이 더 비싸다고 해요.

맛있고 저렴한 버블티가 넘치는 대만인데, 굳이 멀리 있는 공차를 찾아갈 필요는 없는 거 같아요.

원래는 이거 마시고, 다른 길거리 간식도 사먹을 생각이었는데 배가 너무 불러서 포기했어요.

버블티는 안에 들어있는 펄이 꽤 근기가 있어서 밥 먹을 여유가 없는 시장 상인들이 식사 대용으로 먹기도 했다는데, 진짜 밥 대신 먹어도 될 정도예요.







우리나라도 이렇게 차문화가 발달했으면 좋겠다



차를 좋아하는 입장에서 다양한 종류의 차를 저렴하게,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다는 참 부러웠어요.

요즘에는 우리나라도 차 시장이 성장하면서 편의점에서도 차 음료를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게 되었지만, 몇 년전까지만 해도 차를 즐기는 게 쉽지 않았어요.

카페에서 차 메뉴를 주문하면 마트에서 파는 티백 하나를 뜨거운 물 붓고 막 흔들어서 푹푹 우려주는 걸 여러 번 봤던 터라, 지금도 카페 가면 차는 주문 안 해요.

뭔가 손해보는 느낌이 들어서요.

그런데 대만은 기본적인 스트레이트티부터 다양한 블랜딩티, 차를 이용해서 만든 음료와 아이스크림까지 정말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는 게 참 부럽고도 부러웠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