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2월 1일, 롯데리아에서 '해비버거' 라는 신메뉴를 출시했어요.

작년 12월 12일 '클래식 치즈버거'가 출시된 이후 약 2달 만에 출시되는 신메뉴예요.



해비버거 세트


해비버거 가격은 단품 2,500원, 세트 4,300원이에요.

칼로리는 단품 기준 471kcal, 세트 835kcal 입니다.

2월 1일부터 28일까지 2월 한달간만 판매되는 시즌 한정 메뉴입니다.

최근 새로 출시되는 신메뉴들은 가격대가 높은 편인데, 이 메뉴는 상당히 저렴한 가격으로 출시되었어요.



포장지는 지금은 단종된 야채라이스 불고기버거를 사용했어요.

원래 해비버거 포장지가 나오지 않은 건지, 아니면 매장이 오픈하자마자 바로 가서 그런 건지는 잘 모르겠네요.

롯데리아는 직영점이 아닌 가맹점이 많다보니 공식적으로는 단종된 제품도 매장에 재고가 남아있으면 만들어주는 경우가 종종 있거든요.



아침에 오픈하자마자 갔더니 프렌치 프라이도 갓 튀겨서 바삭바삭 따끈하게 나왔어요.



해비버거는 참깨번에 해쉬브라운, 쇠고기패티, 양상추, 슬라이스 양파, 케첩, 마요네즈로 구성되어 있어요.

'해비버거' 라는 이름 자체가 해쉬브라운+비프패티 라는 의미예요.

4호번을 사용하는지, 크기는 롯데리아에서 판매하는 새우버거나 데리버거 등과 비슷한 사이즈예요.

해쉬브라운과 쇠고기패티도 생각보다 꽤 얇아요.

하지만 맛은 가격 대비 꽤 괜찮은 편이었어요.

얼마 전 맥도날드에서 출시된 1955 해쉬브라운은 패티와 소스의 맛이 너무 강해서 해쉬브라운의 맛이 많이 묻히는 게 좀 아쉬웠는데, 요 제품은 둘의 비중의 그럭저럭 잘 맞아요.

양상추와 생양파 같은 야채도 좀 들어있고요.

롯데리아 해쉬브라운은 오랜만에 먹어보는데 맥도날드 거보다는 짠맛이 덜했어요.

그래서 전반적인 맛은 담백한 편이에요.

맛의 빈 공간을 케첩이 채우는데, 케첩이 적은 부분은 뭔가 밋밋한 느낌이라서 케첩을 살짝 찍어사 먹었어요.


먹으면서 왠지 너무 낯익은 느낌이었어요,

곰곰이 생각해보니 지금은 단종된 '미트포테이토 버거' 가 생각나더라고요.



참고 : 롯데리아 '미트포테이토버거' 후기



쇠고기패티와 해쉬브라운의 조합 뿐만 아니라 그 외의 재료들도 거의 흡사해요.

세밀한 레시피에서 차이가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제 입장에서는 실상 거의 차이를 느낄 수 없었어요.

그냥 레시피 쓰면서 이름만 바꾼 거 아닐까 싶을 정도로요.

다른 건 가격 정도예요.

예전에는 '롯데리아 착한 메뉴' 라고 해서 맥도날드 행복의 나라처럼 세트 구성 없이 단품을 2천원에 팔던 햄버거였거든요.

그에 비하면 가격이 조금 오르긴 했지만, 전반적인 가성비는 상당히 준수해요.

다만 사이즈가 작으므로 양이 많으신 분들께는 살짝 부족할 수 있겠지만요.

버거킹 '울트라해쉬' 가 단종되어서 아쉽게 생각했는데, 저렴한 가격에 먹을 수 있는 비슷한 메뉴가 나왔다는 점은 좋네요. 

해쉬브라운이 들어가시는 햄버거를 좋아하시는 분들께는 추천드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