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17일, 맥도날드에서 할라피뇨 어니언버거라는 신메뉴가 나왔어요.

아침에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알림을 받고 신메뉴 출시 소식을 알게 되었는데, 좀 당황스러웠어요.

1955 해쉬브라운이 출시된지 채 1달도 안 되었고, 골든 모짜렐라 치즈스틱은 이제  3일째예요.

사이드와 햄버거라고 해도 같은 주에 신메뉴가 2개나 출시되는 건 정말 예외적인 일었어요.



참고 : 맥도날드 신메뉴 '1955 해쉬브라운' 후기

맥도날드 사이드 신메뉴 '골든 모짜렐라 치즈스틱' 후기




할라피뇨 어니언버거&아메리카노 (S)


할라피뇨 어니언버거는 맥도날드 행복의나라 메뉴라서 단품만 판매하고, 세트는 따로 구성되어 있지 않아요.

단품 기준 가격은 2,500원이고, 칼로리는 366kcal 입니다.

불고기버거치킨버거, 토마토치즈버거 같은 다른 행복의나라 버거 메뉴들은 전부 2,000원인데, 이 제품만 500원이 더 비싸요.

음료로는 아메리카노 (S) 를 주문했는데, 가격은 1,500원이에요.

원래는 행복의 나라에 있는 1000원짜리 커피를 주문할 생각이었는데, 별 생각 없이 아메리카노를 달라고 했더니 다른 메뉴였어요.

참고로 행복의나라 메뉴에 포함되어 있는 커피는  '프리미엄 로스트 원두커피' 예요.



포장지는 따로 없고, 햄버거나 치즈버거 등을 포장하는 포장지에 스티커만 따로 붙어나왔어요.



할라피뇨 어니언버거는 레귤러번에 패티, 할라피뇨튀김, 양파튀김, 소스, 마요네즈로 구성되어 있어요.

생야채가 없어서인지 굉장히 단촐하고, 좀 칙칙해보여요.

패티도 두께가 0.5cm 정도로 매우 얇았어요.



딱 이게 재료의 전부예요.

한 입 베어물었는데, 아예 기대감 없이 먹어서 그런지 맛은 생각보다는 나쁘지 않았어요.

딱히 뭐가 든 게 없으니 소스맛으로 먹는 거긴 한데, 적당히 매콤한 맛이 나서 아예 '못 먹겠다' 수준은 아니었거든요. 

광고 문구에는 '바삭하게 튀긴 매콤한 할라피뇨&어니언의 만남' 이라고 하는데, 아무리 봐도 바삭하진 않아요.

눅눅한 건 아닌데, 약간 질겅거리는 튀김 정도예요.

양파는 들었는지 아닌지 감도 잘 안 오고, 할라피뇨는 고추향만 살짝 나요.

그닥 맵다는 생각도 들지 않았어요.

맵기는 사람마다 기준이 다르지만, 매운 걸 잘 못 먹는 저도 음료수 없이 먹을 수 있는 정도였으니까요.

할라피뇨 튀김만 씹어먹어도 살짝 매콤한 수준이었어요.

작년 여름에 출시되었던 리우1955버거에 들어갔던 할라피뇨 같은 느낌이더라고요.

매운맛을 강조한 것도 아니고, 상당히 어중간한 느낌의 버거였어요.

생야채는 없고 튀김만 들어있다는 점도 좀 부담스러웠고요.

다시 먹고 싶은 마음은 없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