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술/맥주2017.04.07 17:30
 



달서 오렌지 에일


요새는 대형마트에서 세계 각국의 수제맥주를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어요.

맥주를 좋아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정말 즐거운 일이지요.

세븐 브로이는 소규모 브루어리 펍 Microbrewery bar 에서 시작한 한국 최초의 크래프트 맥주회사예요.

기존의 맥주와는 다른 맥주 본연의 풍미가 살아있는 각종 프리미엄 맥주를 소개하고, 서울 몇 군데에 펍도 운영하고 있어요.

달서 맥주는 서울시 강서구의 이름을 딴 강서 맥주에 이어 대구 달서구의 이름을 따서 지어진 맥주로, 지난 달 20일에 나온 신제품이에요.

홈플러스에서 구입가능하고, 용량은 330ml 입니다.

가격은 병당 3,900원이고, 3병을 구입하면 1만원이에요.



라벨은 대구 달서구에 위치한 놀이공원인 '이월드'의 83타워에서 노을이 지는 모습은 표현한 거라고 해요.



달서 맥주는 독일식 바이젠 계통의 밀맥주로, 바닐라의 풍미에 오렌지나 자몽 등의 향을 내는 아로마홉을 사용해 풍미를 더했다고 해요.

원료를 보면 천연오렌지향이 0.043% 함유되어 있어요.

도수는 4.2% 예요.



맥주를 따라마시는 법은 적혀있어요.

제일 편한 건 병째로 마시는 거지만, 밀맥주는 아래에 효모가 가라앉아있기 때문에 컵에 따라마시는 게 더 맛있게 맥주를 즐길 수 있다고 해요.

먼저 잔에 70%의 맥주를 따른 다음 밑에 가라앉은 효모를 흔들어서 잘 섞어준 뒤에 마저 부으면 됩니다.



마시는 방법에 나와있는 대로 먼저 컵의 70% 정도 맥주를 따랐어요.

밀맥주 향과 함께 시트러스 계열의 향이 솔솔 나요.

거품도 꽤 많이 나는 편이에요.



병에 남은 맥주는 휘휘 흔들어서 효모를 잘 섞어준 다음에 컵에 마저 부었어요.

컵 용량과 맥주 용량이 거의 비슷해서 거품이 넘칠까봐 조금 마셨네요. 

탄산감이 강하지 않아서, 맛이 강한 안주를 곁들이기보다는 그냥 마시는게 오히려 더 나았어요.

라벨에는 해쉬태그로 #상큼첫맛 이라고 되어 있는데, 제 입맛에는 그닥 상큼하진 않았어요.

오히려 다른 밀맥주에 비하면 쌉사래한 맛이 강해요.



자몽맛 맥주?



시트러스 계통의 향에 씁스레한 맛이 곁들여지니 단맛이 별로 없는 자몽이 들어간 맥주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호가든 유자 같은 느낌도 살짝 들어요.

개인적으로는 밀맥주가 정말 입에 안 맞는데, 달서 맥주는 오렌지향이 강해서 그런지 밀맥주임에도 불구하고 무난하게 마실 수 있었어요.

다만 호가든이나 크로넨버그에는 시트러스 향과 함께 실제 오렌지 필이 들어가는데, 달서맥주는 오렌지향만 들어간게 조금 아쉬워요.

가격은 좀 비싼 편이지만, 집에서 간편하게 마실 수 있는 크래프트맥주라고 생각하면 꽤 괜찮은 편이에요.

강한 오렌지향이 상큼하니, 날이 점점 따뜻해지는 이 시기에 마시기에 딱 마시기 좋은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신고
Posted by 히티틀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