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 여의도 벚꽃 구경을 다녀왔어요.

원래 여의도 벚꽃축제는 4월 1일부터 8일까지였어요.

축제 며칠 전 버스로 여의나루역 근처를 지나갈 때부터 벚꽃 꽃망울이 이제야 맺히는 것을 보고 '올해 벚꽃 축제 어쩌려나' 싶었는데, 역시 예상했던 대로였어요.

벚꽃 축제 기간에도 맥주를 마시러 가봤지만, 꽃이 핀 곳은 몇 그루에 불과했고 결국 벚꽃 없는 벚꽃 축제로 끝났어요.

축제를 너무 이른 기간에 선정했다면서 뉴스에도 보도될 정도였어요.

여의도 벚꽃 축제가 끝나고 며칠 지나서 다녀왔더니, 이제서야 벚꽃이 활짝 피어서 축제 분위기가 나요.

사람들도 오히려 벚꽃 축제 기간보다 훨씬 더 많은 거 같았어요.

조금 느지막히 벚꽃을 즐기고 왔습니다.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