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7일, 오늘, 파파이스에서 '더블미트 머쉬룸버거' 라는 신메뉴가 출시되었어요.

파파이스는 치킨이 메인인 브랜드이다보니 '불고기버거'와 '통새우버거'를 제외하고는 치킨버거 메뉴로 구성되어 있어요.

그런데 이번에는 치킨버거가 아닌 고기패티가 들어간 신메뉴가 들어간 게 상당히 의외예요.

지난 2월에 출시되었던 '케이준 할라피뇨 치킨버거' 는 단종되었습니다.



참고 : 파파이스 '케이준 할라피뇨 치킨버거' 후기




더블 미트 머쉬룸버거 콤보


가격은 단품 4,500원, 세트 6,500원이에요.

칼로리는 단품 기준 453kcal 입니다.

세트 칼로리는 따로 공지되어 있지 않는데, 케이준후라이와 콜라 레귤러 사이즈의 칼로리를 합산하면 약 890kcal 정도 되요.

신메뉴 출시 기념으로 4월 17일부터 30일까지 2주간은 단품을 2,500원으로 할인 판매해요.

저는 단품에 음료만 추가한 콤보로 먹었어요.

더블 미트 머쉬룸버거는 기간 한정 판매 메뉴로 4월 17일부터 6월 11일까지 판매 예정입니다.



더블미트 머쉬룸버거는 번에 고기패티 2장, 양상추, 토마토, 생양파, 소스가 들어가요.

소스는 하얀색의 소스와 갈색빛이 도는 소스, 이렇게 2종류가 들어있어요.

하얀색의 소스는 모데나 사워소스라고 하는데, 화이트 소스 비슷하면서도 약한 신맛이 있어요.

갈색빛이 도는 소스는 아마 불고기 소스 계열인 거 같아요.


파파이스 자체가 치킨버거 위주인 브랜드이다보니 신메뉴 자체의 퀄리티가 크게 좋을 거라고 생각하지는 않았어요.

하지만 패티가 2장이나 들어가 있는 데다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버섯이 들어서 '버거킹 머쉬룸와퍼의 B급 짝퉁쯤 되지 않을까' 약간의 기대감은 가지고 있었어요.

버거가 나왔을 때에도 그닥 나쁘지는 않다고 생각하고 있었어요.



이거 별로야



패티는 다짐육 패티로 떡갈비와 비슷한 느낌이었는데, 그나마도 바짝 구워서 질겼어요.

파파이스 불고기버거를 먹어본지 꽤 되어서 긴가민가하긴 하지만, 불고기버거와 패티 및 소스를 같이 사용하는 거 같아요.



참고 : 파파이스 '불고기버거' 후기



토마토는 질척거려서 안 넣는 게 더 나았을 거 같기도 했지만, 그건 취향의 문제라고 생각할 수 있어요.



가장 큰 문제는 버섯이 별로 없다는 점이었어요.
버거 하나에 엄지손톱만한 버섯이 5-6개 들어있는게 전부라서, 버섯향이나 씹는 식감이나 전혀 느낄 수가 없었어요.
신경쓰지 않으면 못 느낄 정도예요.
물론, 버섯의 양은 지점이나 만드는 사람에 따라서 다르고, 제가 먹었던 버거가 실수든 고의이든 유난히 양이 적었을 수도 있어요.
하지만 저는 지난 1월에 출시되었던 기간 한정 메뉴인 '아보카도 쉬림프버거' 가 생각났어요.
이 때도 지점마다 들쭉날쭉한 아보카도의 양 때문에 평이 많이 갈렸는데, 이번 경우도 비슷해요.
'더블미트 머쉬룸버거' 나 '아보카도 쉬림프버거'나 버섯과 아보카도가 특징인데, 이렇게 지점마다 들쭉날쭉이면 본사의 지점관리 자체의 문제인 거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불고기버거 스타일의 햄버거를 좋아하시는 분은 괜찮아하실 수도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정말 별로였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