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남동 골목길에 있는 이태리 레스토랑인 아씨시 비아 폰테벨라를 다녀왔어요.

이전에 근처를 지나가면서 '저기 괜찮아보인다' 라고 생각했는데, 맛집으로 꽤 인기 있는 곳이더라고요.

명함에는 아씨시 비아 폰테벨라 Assisi Via Fontebella 라고 풀네임이 길게 적혀있는데, 보통은 아씨시로 많이 부르는 거 같아요.

블루리본서베이에도 나와있다고 해서 찾아봤는데, 이탈리아 토스카나 지역의 가정식을 하는 레스토랑이라고 해요.







메뉴는 파스타, 피자, 스테이크 등으로 구성되어 있고, 와인도 같이 판매해요.

위치도 연남동이고 분위기도 괜찮은 거에 비해 가격은 무난한 편이었어요.



테이블마다 꽃이 장식되어 있어서 더 로맨틱해요.

조화인가 싶어서 살짝 만져봤는데, 꽃잎이 툭 떨어져서 당황했어요.

생화더라고요.



먼저 식전빵에 발사믹 소스&올리브오일과 피클이 나왔어요.

피클은 양배추에 할라피뇨가 섞여있어서 새콤하면서도 매콤한 맛이 있었어요.



음료로는 스프라이트를 골랐어요.

원래는 하우스 와인을 마시고 싶었으니, 전날 과음해서 얌전하게 탄산음료를 골랐어요.



토마토 뇨끼


제가 고른 음식은 폰테벨라 뇨끼예요.

토마토, 크림, 오일 중에서 선택 가능했는데, 저는 깔끔하게 먹고 싶어서 토마토 소스를 골랐어요.

뇨끼는 삶아서 으깬 감자에 밀가루와 계란, 치즈 등을 넣고 반죽해서 엄지손가락 크기 정도로 만든 다으에 삶아서 소스와 버무린 음식이에요.

평소 관심을 가지고 있다가 이번에 처음 먹어보는데, 두툼한 감자수제비 같은 느낌이 들었어요.

감자임에도 불구하고 퍽퍽하지 않고 쫄깃한 식감해서 좀 놀랐어요.

토마토 소스도 맛있고, 중간중간 버섯 같은 게 들어있었어서 식전빵에 소스를 싹싹 발라먹어도 좋아요.

크림소스로 만들어도 좋을 거 같아요.

다만 양은 좀 적은 편이라서 남자분들께는 부족하다고 느끼실 수도 있을 거 같아요.



까르보나라


같이 간 친구는 까르보나라를 주문했어요.

살짝 맛을 보았는데, 적당히 짭잘하면서도 크리미한게 제게 먹어본 까르보나라 중에 몇 손가락에 들 정도로 맛있었어요.

양도 꽤 많아서 친구도 만족하면서 먹었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연남동 227-6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