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차문화대전은 제가 기다리던 박람회 중 하나였어요.

작년에 다녀왔는데, 굉장히 볼거리도 많고 좋았거든요.



참고 : 제14회 국제차문화대전에 다녀왔어요!



올해도 다녀왔습니다.



2017 제15회 국제 차문화 대전은 6월 8일 목요일부터 11일 일요일까지 4일간 진행됩니다.

장소는  코엑스 3층 Hall C 이고,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입니다.



현장 등록시 입장료는 성인 기준 5,000원이예요.

저는 미리 사전등록을 했기 때문에 무료로 입장할 수 있었어요.





올해도 많은 다원과 차 관련 업체에서 참석을 했어요.

금요일에 갔더니 첫날도 아니고 주말도 피해서 돌아다니기 좋았어요.




국제차문화대전에서 가장 좋은 점은 여러 차를 시음해볼 수 있다는 점이에요.

차의 스펙트럼은 매우 넓고, 사람마다 취향은 그 못지 않게 다양해요.

기껏 샀는데 자신의 입맛에 맞지 않으면 처치곤란이 되기도 하죠.

국제차문화대전에서는 평소에는 접하기 힘든 보이차나 대홍포, 철관음, 백차 등등을 다양하게 시음해볼 수 있어요.

같은 종류로 분류되는 차라고 해도 다원에 따라서 맛이나 향이 차이나기도 하고요.



말린 귤 같은 게 있어서 신기해서 봤더니, 일종의 유자차라고 해요.

토종 유자를 말려서 속을 비우고 그 안에 차와 다른 재료들을 채워넣었는데, 물과 함께 끓이면 비타민 C 가 많아서 감기예방이나 면역력 증강에 효과가 있다고 해요.

시음을 해보니 살짝 새콤한 향이 날뿐 그렇게 신맛이 강하지는 않았어요.



이 연꽃차는 전시용이에요.

연이라는 식물 하나로 연근차나 연꽃차, 연잎차 등 다양한 차를 만들 수 있지만, 비용상의 문제로 저렇게까지 연꽃을 키워서 차를 마시지는 않아요.

사실 연을 재배하는 곳 자체가 많지 않기 때문에, 대부분 베트남에서 수입하기도 하고요.

아마 저런 연꽃차를 실제로 마신다면 최소 10만원 이상은 될 거예요.

표주박 같은 데에다 만들어놓으니 운치있고 예쁘긴 하더라고요.





국내의 공방에서 제작한 각종 다기 뿐만 아니라 중국식 다구나 홍차를 마실 때 사용하는 양식 다기들도 판매해요.

개인적으로는 개완을 가지고 싶었던 터라 열심히 둘러봤는데, 딱 제 취향의 아기자기한 스타일은 없어서 좀 아쉬웠어요.





꽃차도 판매하고 있어요.

꽃차는 수색이 화려하기 때문에 어디에서도 시선을 확 끌더라고요.

사실 맛은 색처럼 나진 않지만요.

작년 국제차문화대전에서 복숭아꽃차와 매화꽃차를 샀는데, 아직 거의 대부분이 남아있어요.

꽃 한 두송이만 넣으면 차를 우릴 수가 있는데다가 여러 번 우릴 수 있기 때문에 차가 안 줄어요.



올해도 케냐대사관에서 참여했어요.

우리나라에서 케냐는 커피로 더 유명하지만, 실제 케냐에서는 홍차 생산도 많이 하고 차도 많이 마신다고 해요.

여기는 홍보용이라서 전시와 시음만 진행하고, 판매는 하지 않아요.

케냐 홍차와 케냐 홍차로 만든 밀크티는 이태원 케냐 대사관 옆에 있는 카페에서 맛볼 수 있어요.



참고 : [케냐] 이태원/경리단길 카페 - 케냐 키암부 커피 Kenya Kiambu Coffee




이번 차문화대전에서 구입한 제품이에요.
작년에는 이것저것 정말 많이 구입했는데, 올해는 딱 2가지만 구입했어요.
하나는 홍차 말차이고, 다른 하나는 녹차꽃 와인이에요.
녹차꽃 와인은 포도가 들어간 건 아니고, 녹차꽃과 꽃가루로 만든 일종의 리큐르라고 해요.
경상남도 하동지역에서 생산되는 술인데, 독특하기도 하고 달달해서 좋더라고요.
무엇보다도 차를 이용해서 술을 만든다는 사실이 신기해서 한 병 구입했어요.
차 사러 와서는 결국 술을 사가네요.




올해의 국제차문화대전은 솔직하게 말하자면, 별로였어요.
작년에는 녹차 관련 다원이나 제다업체 뿐만 아니라 홍차, 중국차, 꽃차, 대용차 등 다양한 차와 관련된 업체에서 참여를 했고, 심지어 터키나 조지아(그루지아), 베트남, 스리랑카, 인도 관련 차 업체도 있어서 전 세계의 다양한 차에 관해 접해볼 수 있었어요.
티젠이나 아크바 같은 대형 업체도 참가했고요.
하지만 올해는 그런 업체는 보이지도 않고, 대부분이 우리나라 녹차 관련된 곳이었어요.
그래서 그런지 작년만큼 재밌지도 않고, 지름신도 오시지 않았어요.
체감하기로는 작년의 1/2 정도의 규모밖에 되지 않는 거 같아요.
내년에 또 기대를 걸어보긴 하겠지만, 내년에는 어떻게 될지 모르겠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삼성동 159 본관 3층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