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는 차 브랜드에서 직접하는 운영하는 카페가 몇 군데 있어요.

딜마 Dilmah 티룸(지금은 김포로 이전) 이나 로네펠트 Ronnefeldt 티하우스, 세녹 Senol, 오설록 티하우스, TWG 등이 있는데, 베질루르 Basilur도 그 중 하나예요.

베질루르 티룸은 신사동 가로수길과 학동역에 두 군데 있는 걸로 알고 있는데, 제가 다녀온 곳은 신사동 가로수길에 위치하고 있는 곳이에요.

3호선 신사역에서 도보로 10분 정도 걸리는데, 압구정역에서도 비슷하게 걸려요.

베질루르 티룸은 건물 2,3층을 사용하고 있어요.




세계적인 차 회사에서 운영하는 티룸이니만큼 다양한 차와 블랜딩차, 밀크티 등을 접할 수 있어요.

홍차만 해도 정말 다양해요.

잉글리쉬 블랙퍼스트나 얼그레이 정도는 일반 커피 프랜차이즈에서도 판매하지만, 우바나 루후나, 누와라엘리야 같이 쉽게 접하지 못하는 스리랑카 홍차도 판매하고 있어요.

가격대는 조금 있는 편이에요.




매장에는 베질루르 브랜드의 차를 진열해놓고 판매하고 있어요.

샘플이 있어서 시향을 해볼 수 있다는 점이 좋았어요.

사진을 찍지는 않았지만, 계산대 옆에는 개당 500원-1000원에 판매하는 티백들도 있었어요.



홍차를 즐기는 사람들은 케이크나 쿠키 같은 티푸드를 곁들여먹는 경우가 많죠.

많지는 않지만, 디저트도 몇 종류 판매하고 있어요.



파인&시나몬 밀크티


일반 스트레이트 티도 좋지만, 밀크티에 BEST 가 붙어있길래 밀크티를 주문했어요.

다른 곳에서는 보기 힘든 뭔가 새로운 맛을 맛보고 싶어서 선택한 게 바로 파인&시나몬 밀크티였어요.



우유맛이 너무 강해



시나몬이 들어가서인지 인도식으로 향신료를 넣어 끓인 짜이 느낌이 났어요.

하지만 세계적인 차 브랜드에서 운영하는 티룸이라서 기대를 너무 많이 했던 탓인지, 밀크티는 생각보다 별로였어요.

밀크티를 워낙 좋아해서 집에서 종종 만들어마시곤 하지만, 밀크티는 우유와 차, 물의 균형을 맞추는게 정말 어려워요.

물이 너무 많으면 밍밍하고, 우유가 많으면 차맛이 다 덮여버리거든요.

우유를 섞기 때문에 차를 좀 더 많이 우린 느낀 거 같진 하지만, 그래도 우유맛이 강하게 느껴졌어요.

제가 고른 차 자체도 제 스타일과는 살짝 거리가 있었고요.

역시 밀크티전문점이 아닌 차 전문점에서는 그냥 스트레이트 차를 마시는 게 제일 좋은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신고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