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4일, KFC에서 1.5배 더 커지고 맛있어졌다는 슈퍼징거버거를 신메뉴로 출시했어요.

이번에 출시된 메뉴는 '베이컨 슈퍼징거버거'와 '치즈살사 슈퍼징거버거', 2종이요.

SNS상에 올리긴 했지만, 카카오톡이나 광고 영상 등의 적극적 홍보를 하지 않아 오늘 저녁 무렵에서야 출시 사실을 알게 되었어요.

저녁 식사로 후다닥 먹으러 다녀왔습니다.



베이컨 슈퍼징거버거 세트


베이컨 슈퍼징거버거 가격은 단품 5,600원, 세트 7,500원이에요.

징거더블다운맥스 다음으로 KFC에서 비싸요.

칼로리는 단품 기준 774kcal, 세트 913-1253kcal 입니다.



햄버거 사이즈가 딱 봐도 기존의 KFC 다른 버거보다 월등하게 커요.

일회용 케첩 사이즈를 넘어서 컷팅칼을 대고 비교해야할 정도였어요.

얼핏 봐도 지름이 12-13cm는 될 듯 해요.

제 손을 가득 채울 정도의 사이즈예요.



베이컨 슈퍼징거버거는 번에 징거패티, 훈제베이컨, 양상추, 야채, 머스타드 소스로 구성되어 있어요.
기존 징거버거와 비교하면 여러가지가 달라졌어요.
딱 봐도 알 수 있는 건 빵이 달라졌다는 점.
크기도 커졌을 뿐만 아니라 맥도날드 1955버거에 사용하는 것과 같은 세 갈래로 갈라진 번을 사용하고 있어요.
컷팅칼로 자를 때 냄새가 달라요.
야채는 양상추가 아니라 쌈채소 같은 샐러드 야채를 사용했어요.
진한 녹색이 나다보니 패티, 토마토의 색과 대비가 되면서 좀 더 색감이 살아나요.
좀 더 신선한 느낌을 줄 뿐만 아니라 사진 찍을 때도 더 예쁘게 나와요.
개인적인 느낌 뿐일지는 모르겠지만, 징거패티도 조금 더 커진 거 같아요.
소스는 머스터드 소스라고 하기는 하는데, 우리가 잘 아는 허니머스터드 소스보다는 약간 스테이크 소스나 케첩 같은 게 조금 섞인 거 같은 맛이었어요.
햄버거에서 자주 사용하는 그런 소스의 맛이에요.


배불러


양이 많아요.
맛이 1.5배인지는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양이 1.5배는 되는 거 같아요.
손에 들자마자 무게가 묵직하고, 반쯤 먹으니까 어느 정도 배가 차요.
재료 자체가 늘기도 했지만, 기존의 징거버거와 비교하자면 번의 비중이 1.8배는 늘어난 느낌이었어요.
하지만 그래도 맛있어요.
최근 KFC에서 출시된 메뉴는 떠먹는 치킨이나 텐더 떡볶이, 오코노미 온더치킨 등 호기심을 자극하기는 하지만, 다시 사먹을만한 매력은 떨어지는 일회성 메뉴가 많았어요.
하지만 이 메뉴는 가격은 비싸도 충분히 시장성이 있어보여요.
햄버거 세트 하나 먹어도 끼니로 부족하다고 하시는 분들이 꽤 있었어요.
햄버거 하나로는 부족하고, 두 개는 많을 거 같으신 분들께 딱 맞을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