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쪽에는 꽤 이름있는 티룸이 몇 군데 있어요.

그 중에서 몇 번이나 허탕을 쳤던 티룸 '코니쉬 크림 Cornish Cream' 을 다녀왔어요.



코니쉬크림은 홍대 커피프린스 거리에 위치해있어요.

홍대입구역 8번 출구에서 도보로 10분 정도예요.











코니쉬크림 메뉴.

각종 홍차와 가향차들이 리스트가 거의 책 한권 분량으로 있어요.

아이스로는 무려 변경가능하고, 1000원을 추가하면 밀크티도 된다고 해요.

애프터눈 티세트도 있어요.




가게 내부에는 테이블도 많지 않고, 더운 날씨에 사람들이 다 차있었어요.

조금 덥지만 밖에 있는 발코니 좌석을 이용했어요.

아기자기 멋스럽게 꾸며놓아서 오히려 유럽 시대극에서 티타임을 즐기는 귀족이 된 기분이 들었어요.



홍차 아포가토


바닐라 아이스크림에 에스프레소를 넣은 건 많이 봤지만, 홍차로 아포카토를 만들 수 있다는 사실은 처음 알았어요.

마치 각설탕을 담아내올 거 같은 크리스탈 그릇에 바닐라 아이스크림 두 스쿱이 들어가있고, 시럽통에는 쓰고 덟을 정도로 진하게 우린 홍차가 담겨 나왔어요.



홍차를 부으면 다음과 같이 되요.

아이스크림이 홍차에 녹으면서 바닐라크림 같은 느낌이 나는데, 끝에는 살짝 홍차의 쌉쌀한 맛이 나는게 정말 묘했어요.

집에 홍차는 많은데, 날도 더울 뿐더러 홍차 자체만은 그닥 즐기지 않다보니 찬장에서 묵혀두고 있는 상황이에요.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사서 이렇게 만들어먹어도 괜찮을 거 같아요.



스위트티타임 1인


평소 애프터눈 티에 대한 로망이 있었지만, 가격도 비쌀 뿐더러 예약을 해야하는 경우가 많아서 아직까지 한 번도 먹어보진 못했어요.

코니쉬크림은 예약하지 않아서 애프터눈 세트를 주문할 수 있었어요.

가격이 저렴하진 않지만, 다른 데에 비해서는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이라서 큰 맘 먹고 주문했어요.

스위트티 타임은 홍차 한 주전자에 스콘, 디저트 모음으로 구성되어 있어요.

가격은 1인 기준 18,000원, 2인 기준 28,000원입니다.



홍차는 메뉴판에 있는 차 중에서 고를 수 있어요.

저는 기문홍차를 골랐어요.

기문홍차는 중국에서 생산되는 홍차로, 스리랑카의 우바, 인도의 다즐링과 함께 세계 3대 홍차로 손꼽히는 유명한 홍차예요.

찻주전자에 옷을 입혀놓은 듯 티코지를 씌워놓은 게 왠지 귀여웠어요.

직접 털실로 짜서 만드신 거 같아요.



디저트 트레이는 2단으로 되어 있어요.



위쪽에는 크림브륄레와 마카롱, 작은 타르트 비슷한게 2종류 올려져있어요.



아래에는 작은 스콘 2개와 딸기잼, 버터가 있어요.


은근 배부르네


처음에는 양이 별로 많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차와 같이 디저트를 먹다보니 은근히 배가 차요.
게다가 홍차는 물만 더 부으면 1-2번 정도는 더 우릴 수 있다보니 물배가 엄청 불러요.
그리고 느꼈어요.
이래서 영국 음식이 발달하지 못했구나.
영국 음식은 세계적으로 맛이 없다고 손꼽히는데, 그 원인을 영국인들의 차 문화에서 찾기도 해요.
아침은 든든하게 잉글리쉬 브랙퍼스트를 먹고, 오후에 출출해질 때는 차에 케이크나 스콘 등을 곁들여서 티타임을 가지고, 저녁에는 펍에 가고.. 그러면서 일과 중간중간 우유와 설탕까지 넣은 차를 마시고...
이렇다보니 제대로 된 끼니를 차려먹을 일이 많지 않고, 자연스럽게 음식문화가 제대로 발전하지 못했다 라고 설명하더라고요.
가격적으로 살짝 부담스럽긴 했지만, 개인적으로는 작은 사치였다고 생각해요.
여기는 기회가 되면 또 오고 싶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서교동 328-26 2층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