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술/맥주2017.08.13 16:00
 


홈플러스에서 각 지역의 이름을 딴 맥주를 출시해서 인기를 끌고 있어요.

특히 강서맥주와 달서맥주는  문재인 대통령의 기업인 초청 만찬 간담회에서 만찬주로 선정되면서 더 화제를 모으기도 했어요.

강서맥주, 달서맥주, 해운대 맥주에 이어 얼마전 지역 맥주 시리즈 4탄인 '서빙고' 맥주가 출시되었습니다.



참고 : 세븐브로이 '달서 오렌지 에일' 후기

코리아 크래프트 브류어리 '해운대' 후기




서빙고


서빙고 맥주는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트리플 에일 맥주예요.

벨기에 현지에서 들여온 효모와 일반 맥주 3배 수준의 몰트를 사용했다고 해요.

조선시대에 얼음은 왕이 신하들에게 선물로 나눠줄 정도로 매우 귀한 것이었고, 서빙고는 그 얼음을 보관하던 장소였어요.

서빙고처럼 쉽게접하기 못하는 좋은 맥주를 고객들과 나눈다는 취지에서 이름을 지었다고 해요.

병에도 빙고 모양의 이미지와 한자로 '얼음 빙 氷' 자가 쓰여있어요.

홈플러스에서 판매하며, 가격은 5,900원으로 상당히 비싼 편이에요.

일반 맥주병보다 좀 똥똥하고, 키가 작아요.



용량은 330ml 이고, 도수는 8.5% 예요.

원래 서빙고가 있던 위치가 지금의 용산구 반포대교 부근이라서 그런지, 남산이 가까워서 N서울타워(남산타워) 이미지도 있어요.



주종은 맥주이고, 원료는 정제수, 보리맥아, 설탕, 밀맥아, 효모, 홉, 당밀, 사노조절제가 들어있어요.

제조 회사는 ARK (코리안 크래프트 브루어리) 라고 크게 쓰여있는데, 제조장은 충북 음성군에 위치한 (주)네오아티잔브루어리 예요.

지난번 해운대 맥주를 제조한 곳과 같아요.

하지만 그것보다 좀 의문인 점이 있어요.

그 전에 출시한 강서, 달서, 해운대맥주와 마찬가지로 서빙고 맥주도 지역맥주라고 판매는 하지만, 실제 그 지역과 연고는 아무 것도 없어요.

그 지역에서 생산된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그 지역에서 생산된 원료를 쓰는 것도 아니예요.

정말 네이밍만 우리나라 지역 이름으로 갖다붙여놓고는 지역맥주라고 판매하는게 약간 모순처럼 느껴졌어요.



색은 황금색을 넘어 연한 갈색이 돈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진했고, 거품이 많이 생기는 편은 아니었어요.
향은 수제맥주나 IPA 같은 데에서 나는 진하고, 무거운 향이 나요.


어우, 세!


도수도 높고, 몰트가 많이 들어갔으니 맛이 진할 거는 예상을 했었어요.
서빙고 맥주는 부담스러울 정도로 맛이 셌어요.
그리고 맥주에서 과일향 같은 향이 있었는데, 저한테는 그게 신맛처럼 느껴졌어요.
개인적으로는 탄산이 많고 가벼운 맥주보다는 약간 맛이 진하고 도수도 살짝 높은 맥주를 선호하기 때문에 '이 정도는 괜찮겠지' 하고 구입했는데, 솔직히 마시기 좀 힘들었어요.
치킨 같이 기름기 많고 든든한 안주와 함께라면 괜찮았을지 모르겠지만, 감자칩 같이 가벼운 안주를 곁들여 먹기에는 상당히 부담스러워요.
더군다나 가격은 5,900원.
편의점에서 맥주 2캔을 산 거보다도 비싸요.
작은 브루어리의 새로운 시도는 의미있다고 생각하지만, 이거를 마시느니 편의점에서 필스너 우르켈 2캔을 마시는 게 훨씬 나았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신고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