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4일, KFC에서 '월드 타워버거' 라는 이름으로 신메뉴 햄버거가 출시되었어요.

서울 타워버거, 동경 타워버거, 파리 타워버거, 이렇게 3종이 출시되었는데, 두번째로 동경 타워버거를 먹어보았어요.



참고 : KFC 신메뉴 '서울 타워버거' 후기




동경 타워버거 세트


동경 타워버거 가격은 단품 5,400원, 세트 7,400원입니다.

칼로리는 단품 기준 647kcal, 세트 938-1126kcal 입니다.

이번에 출시된 월드 타워버거 3종 중에서 칼로리가 제일 낮아요.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에서 8월 20일까지 사용할 수 있는 무료 세트 업그레이드 쿠폰을 다운받을 수 있습니다.



어제 서울 타워버거를 먹을 때에는 징거버거 포장지에 나왔는데, 이번에는 타워버거 포장지에 나왔어요.

역시 전용 포장지는 따로 없고, 스티커로 구분하는 거 같아요.

서울 타워버거 때에는 스크래치 쿠폰을 줬는데, 이번에는 안 줬어요.

저도 다 먹은 후에 생각이 나서 얘기할까 하다가 말았네요.



동경 타워버거는 번에 치킨 패티, 오징어 패티, 양상추, 슬라이스 치즈, 마요네즈, 오코노미 소스로 구성되어 있어요.

서울 타워버거가 남산 돈까스가 들어갔다고 그 이름이 붙은 것처럼, 동경 타워버거는 오징어패티와 오코노미 소스가 들어가서 동경이라고 해요.

가다랑어포는 없지만, 아마 해산물 패티와 오코노미 소스를 넣어서 오코노미야키 비슷하게 맛을 내려고 했던 게 아닌가 싶어요.

종이 포장이 된 버거 모양이 찌그러져서 들고오다가 어디에 눌렸나 싶었는데, 치킨 패티가 유난히 커서 빵 밖으로 튀어나와있었던 거였어요.

단위 면적만 봐서는 오징어 패티의 거의 2배 가까이 되어보여요.

이번에는 갓 만든 것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지난 번 서울 타워버거보다는 음식 상태가 훨씬 좋았어요.



가장 기대를 했던 건 역시 오징어 패티였어요.

새우 버거야 오래 전부터 있었고 얼마 전에는 버거킹에서 붉은대게가 들어갔다는 버거도 출시되었지만, 오징어 패티는 보기 드물어요.

지금은 단종되었지만, 예전에 롯데리아에 '오징어버거' 가 있긴 했어요.



참고 : 롯데리아 '오징어버거' 후기



하지만 오징어의 맛이나 식감을 살리기보다는 매운 맛이 매우 강했어요.

오징어 패티 자체가 아예 붉은 색으로 매콤하게 시즈닝이 되어있는 상태였고요.

그런데 이번 동경 타워버거의 오징어 패티는 진짜 딱 보자마자 오징어라는 걸 알 수 있었어요.

일단 색부터가 삶은 오징어와 거의 비슷하니까요.

많지는 않지만, 간간히 작은 오징어 조각도 볼 수 있어요.



해산물 맛이 강한데?



한 입 베어물면 먼저 오징어 패티의 해산물 맛이 확 난 다음에 치킨의 맛이 느껴져요.

지난번 서울 타워버거 때와는 달리 양상추도 아직 신선한 상태라서 아삭한 식감도 좀 느껴지고요.

의외로 오코노미 소스는 소스만 많이 뭉쳐있는 부분을 먹지 않는 이상은 맛이 강하지 않았어요.

오히려 딱히 매운 맛이 날게 없는데 매콤한 맛이 있어요.

아마 치킨 패티가 매콤하게 시즈닝이 되어서 그런거 같아요.

이런 조합은 처음이라 좀 낯설긴 했지만, 의외로 맛이 좋았어요.

패티도 아직 그렇게 눅눅하지 않은 상태라서 더 그렇게 느껴졌을지는 모르지만요.

다만,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오징어 패티에 비해서 치킨 패티가 너무 과다하게 커요.

제 것만 그런 건지는 모르겠지만, 치킨 패티가 튀어나올 정도이다보니 먹기가 좀 불편할 뿐만 아니라 버거를 잡기도 쉽지 않았어요.

양상추랑 소스 때문에 자꾸 미끄러져서 재료가 후두둑 떨어지기 십상이더라고요.

그래도 해산물 버거 종류를 좋아하시는 분께는 한번쯤 드셔보라고 추천해드리고 싶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