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는 북촌, 서촌이 인기가 많더니 요새는 종로3가역 근처에 있는 익선동 한옥마을이 인기가 많아요.

종로 쪽은 자주 가는 곳이라 그 근처를 이래저래 많이 지나갔는데, 그저 낡고 오래된 골목길이라고만 생각했던 곳인데, 이제는 관광지화가 되었네요.



경양식 1920 은 익선동에서 유명한 맛집 중 하나라고 해요.

원래 익선동 한옥거리를 구경만 하려고 했는데, 이 가게를 보고 어디서 봤던 기억도 나고 마침 점심 먹을 시간 무렵이라서 여기에서 식사를 하게 되었어요.

오픈시간은 정오부터 오후 10시까지이고, 브레이크 타임은 오후 3시부터 5시까지라고 해요.



들어가자마자 입구에 있는 기계에 웨이팅 리스트를 작성해야해요.

그러면 남은 대기팀과 대기 시간을 카카오톡으로 알려주고, 대기자가 얼마 남지 않으면 전화로 연락을 해준다고 해요.

예약은 아예 받지 않는다고 하더라고요.

여기 가게가 인기가 많아서 대기자가 많다고 들었는데, 왜 기다리는 사람이 없나 싶었어요. 

그런데 실제 이용해보니 대기 시간은 잘 맞지 않았어요.

대기 3팀에 대기 시간 50분이라고 해서 좀 멀리까지 가서 돌아다니고 있었는데, 전화를 받았어요.

보니까 대기 팀은 줄어드는데 대기 시간의 변화는 없더라고요.

전화를 받고 나서 '5-10분 정도 걸어가야한다' 라고 말씀드리니 괜찮다고 하셔서 서둘렀어요.

대기 시간이 넉넉히 있더라도 그 근처에서 시간을 보내시는 게 좋을 거 같아요.




가게 내부는 한옥의 기본 구조를 두고, 내부를 리모델링한 거 같아요. 

천장 같은 곳은 오래된 옛날 건물의 느낌이 많이 났어요.

그리고 테이블이 8개 남짓 밖에 안 되는 작은 가게였어요.

1920년대 느낌인지는, 제가 그 때 안 살아봐서 모르겠어요.



경양식 1920 메뉴.

경양식이라는 이름대로 돈까스와 함박스테이크가 메인 메뉴이고, 스프나 디저트가 포함되어 있어요.

가격은 살짝 비싼 편이었어요.



자리에는 기본적으로 양배추피클&할라피뇨가 놓여져있어요.



메인 메뉴를 주문하면 런치에는 스프가, 디너에는 디저트가 나와요.

저는 런치 타임에 갔던 터라 스프가 나왔는데, 양송이 스프였어요.

양송이는 잘게 다져져 있는 상태였고, 크리미하면서도 의외로 느끼하지 않고 묘하게 시원한 맛이 있었어요.

이상하게 속이 풀리는 느낌?

평소 양송이 스프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도 맛있게 먹었네요.



매콤 토마토 돈까스


같이 간 남자친구는 매콤 토마토 돈까스를 주문했어요.

발사믹 소스를 뿌린 샐러드와 크림 리조또가 곁들여져 나와요.

돈까스에 소스가 뿌려진 형태가 아니라 분리되어 있어서 돈까스가 바삭함을 유지하고 있어요.

돈까스는 딱히 특별하다기보다는 정석적인 맛이었어요.

소스는 매콤하다고 했는데, 토마토 맛이 강해서 그닥 맵게 느껴지진 않아요.

남자친구는 오히려 크림 리조또와 샐러드를 한꺼번에 같이 먹으면 느끼하지 않고 맛있다고 하더라고요.



1920 함박스테이크


제가 시킨 메뉴는 1920 함박스테이크예요.

원래는 함박스테이크 위에 계란이 올라가는데 주문시 살충제계란 때문에 계란을 빠지는데 괜찮겠냐고 양해를 구하셨어요.

아까 돈까스와 구성은 같고 그 위에 돈까스 대신 함박 스테이크가 올라가있어요.

함박스테이크가 원래 크기도 작고, 양이 적은 건 알고 있었어요.

그래도 함박스테이크면 좀 두툼한 맛이 있어야한다고 생각했는데, 여기는 좀 얇았어요.

처음 보고는 '이거 떡갈비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맛은 괜찮았지만, 솔직히 양이 좀 적은 건 어쩔 수 없었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익선동 166-71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