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지로에 있는 카페 '호텔 수선화'에 다녀왔어요.

워낙 여기저기 소개가 많이 된 유명한 카페라서 찾아가는 길이었지만. 솔직히 좀 많이 의심스러웠어요.

위치나 주변 분위기를 봐서는 전혀 카페가 있을 거라고 생각이 안 되었거든요.

게다가 이름도 '호텔 수선화' 라고 하니 뭔가 이상한데가 아닐가 싶기도 했고요.



호텔 수선화의 간판은 건물 입구에 있는 이 작은 간판 하나가 전부예요.

지도앱의 주소를 확인하지 않았으면, 그냥 지나칠 뻔했어요.

주소는 중구 충무로 7길 17층, 4층입니다.

2,3호선 을지로3가역 10번 출구에서 도보로 2-3분 내로 가까운 거리예요.



계단 난간이나 천장 등이 나무로 되어있어서 굉장히 앤틱한 느낌이 나요.

일부러 그렇게 꾸민 건 아닌 거 같고, 원래 오래된 건물인 거 같아요.

드라마 야인시대, 그 시기부터 있던 건물이 아닐까 싶더라고요.

계단을 올라갈 때까지도 '여기 카페가 있긴 있는거야' 라는 싶었어요.



4층에 올라가니 철문 앞에 카페 이름이 붙어있어요.

호텔 수선화는 월요일~토요일, 정오부터 자정까지 운영하며, 일요일은 휴무입니다.






호텔 수선화는 가방+의상디자이너 이경연씨, 의상+그래픽 디자이너 이나나씨, 쥬얼리 디자이너 원혜림씨가 함게 운영하는 공용 작업실 겸 카페&바예요.

그래서 그런지 인테리어가 정말 독특했어요.

전반적으로는 뭔가 거칠고 전위적인 느낌이 들면서 소품같은 건 아기자기한 맛이 있고...

을지로가 아닌 홍대나 망원, 연남동 같은데 있을법한 카페 같았어요.












호텔 수선화 메뉴.

정말 페이지가 많아요.

커피나 에이드 같은 카페 메뉴도 있지만, 칵테일과 양주, 와인도 판매해요.

간단한 음식 메뉴도 있고요.



자몽에이드


맘은 칵테일을 마시고 싶었지만, 약을 먹고 있었기 때문에 무난한 자몽에이드를 주문했어요.

너무 찬 것은 부담스러운데다가 최근 날씨가 많이 쌀쌀해진 터라 얼음을 좀 빼달라고 해주셨어요.

맛은 무난해요.

너무 달지도 않고, 적당히 쌉쌀한 맛이 있어서 부담없이 마시기 좋아요.



훈고링고 아쌈 파운드 케이크


그냥 음료만 마시기에는 좀 아쉬워서 파운드케이크도 한 조각 주문했어요.

직접 만드는 건 아니고 훈고링고 브레드에서 구입해본다고 해요.

플레인,레몬, 아쌈, 오렌지, 바닐라+바나나 가 있었는데, 제가 고른 건 아쌈 파운드케이크예요.

조각조각 낱개포장되어 있어요.



딱히 견과류 같은 게 들어있는 것도 아닌 거 같은데, 뭔가 씹히는 느낌이 들어요.

자세히 보니 찻잎 조각들이 콕콕 박혀있더라고요.

아쌈 파우드케이크라고 하니 당연히 반죽에 홍차 시럽이나 홍차향 같은 걸 넣었겠거니 했는데, 실제 찻잎이 들어있는 게 신기했어요.

달지 않고 담백해서 커피 뿐만 아니라 자몽에이드와도 무난하게 잘 어울렸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을지로3가 302-18 4층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