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진 근처에 가성비 좋은 반미 (베트남 샌드위치) 집이 있다고 해서 다녀왔어요.

사실 다녀온지는 시간이 좀 지났어요.

그런데 어제 수요미식회에 '베트남 쌀국수 맛집' 으로 선정되어 소개가 되었다고 하더라고요.



사이공리 Saigon Lee 는 7호선 장승배기역와 1,9호선 노량진역의 중간 즈음에 위치하고 있는 작은 가게예요.

주소는 노량진동이지만, 장승배기역과 조금 더 가까워요.

7호선 장승배기역 5번 출구에서 도보로 5분 정도 거리이고, 9호선 노량진역 5번 출구에서는 도보로 10분 정도의 거리예요.

사장님은 베트남 분으로, 결혼이민자이신 거 같아요.

한국어를 잘하셔서 주문하는데는 어려움이 없었어요.



사이공리 메뉴.

베트남 쌀국수와 반미(베트남 샌드위치), 베트남 커피 등을 판매해요.

가장 비싼 메뉴가 5,000원으로, 정말 저렴한 편이에요.



믹스 반미


반미 Banh Mi 는 베트남 미트볼 Xiumai, 베트남 햄 Chalua, 돼지고기 Thit heo, 이렇게 3종류가 있었어요.

사장님께 "어떤 게 맛있어요?" 라고 물어보니 믹스로 만들어주시겠다고 하셨어요.

가격은 똑같이 5,000원.

저 같은 사람을 위해서라도 믹스 반미를 메뉴에 넣어도 좋을 거 같아요.

바게트빵을 반으로 갈라서 그 안에 채썬 오이와 당근, 매콤하게 양념한 돼지고기, 야채, 쪽파 등을 넣어서 만들어요.

재료를 봐서는 딱히 믹스라는 느낌은 안 들었고, 그냥 포크반미 같아요.

빵은 사오는건지 어디에서 구워서 가져오는 건지 모르겠지만, 겉면이 바삭바삭한 느낌이었어요.

돼지고기는 양념을 해서 좀 매콤한 느낌이었고, 느억맘(피쉬소스)도 넣었는지 약간 비릿한 냄새가 있어요.

고수도 들어있기 때문에, 고수를 못 드시는 분은 미리 빼달라고 말씀하시는 게 좋아요.

속을 꽉꽉 채워주셔서 하나만 먹어도 어느 정도 배가 불렀어요.



스프링롤


보통 베트남 음식점에서는 스프링롤이 사이드디쉬로 판매하는데, 사이공리에서는 개당 주문할 수 있어요.

1개 가격은 1,500원이고, 2개 이상은 포장도 가능해요.

스프링롤은 베트남어로 Goi Cuon 으로, 월남쌈의 오리지널 버전이라고 볼 수 있어요.

손질된 재료를 직접 만들어먹는 건 호주나 미국 등지에서 생격난 방식이고, 원래 베트남에서는 이렇게 다 만들어져 나온다고 해요.



라이스 페이퍼에 무절임, 채썬 오이와 당근, 국수면발, 양상추, 돼지고기 볶음 등을 넣어서 돌돌 말았어요.

라이스페이퍼를 2장이나 사용해서 말았기 때문에 큼직해서, 한 개만 시켜도 사이드디쉬로 충분해요.

같이 나온 느억맘에 살짝 찍어먹는데, 그렇게 피쉬소스의 냄새도 강하지 않고 괜찮았어요.

다만 들어간 재료가 반미랑 겹치다보니 라이스페이퍼의 질깃한 식감과 야채의 아삭거림을 제외하면 그닥 다른 음식을 먹는 거 같다는 생각은 안 들었어요.


베트남 녹차 음료

마실 거는 베트남 커피와 탄산음료, 베트남 차 음료수 중에서 차를 골랐어요.
이름은 Khong Do 로, 가격은 1,500원이에요.
동남아 지역에서 마셔본 차 음료 종류는 대부분 설탕물에 가까울 정도로 달았기에 '이것도 단가요?' 라고 물었더니, 그렇게 달지 않다고 했어요.
맛은 립톤 레몬티와 비슷했어요.
동남아에서 마셔본 음료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덜 단 편이긴 하지만, 그래도 달긴 달아요.
반미가 약간 매콤한 맛이 있었기 때문에 그럭저럭 어울리긴 했지만, 이 음료 자체만은 안 사먹을 거 같아요.





사이공리는 딱 노량진에 맞는 베트남 음식점이었어요.
베트남 분이 운영하시고, 가격이 저렴하긴 하지만, 맛도 딱 그 정도라는 느낌이 들었어요.
좌석도 별로 없어서 4명 이상만 되도 앉을 자리를 찾기 힘들기도 하고요.
베트남 쌀국수는 먹어보지 못해서 그 맛이 어떨지는 모르겠어요.
하지만 제가 먹어본 것만 놓고 봤을 때에는 가성비는 괜찮아도 굳이 찾아갈 필요까지는 없는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 306-10 1층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