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맥도날드와 KFC 등 샐러드를 판매하는 패스트푸드점이 늘어나고 있어요.



참고 : 맥도날드 '제주 감귤 샐러드' 후기



개인적으로 햄버거에 샐러드를 곁들여먹는걸 좋아해요.

영양적으로도 좋을 뿐만 아니라 야채를 먹음으로서 햄버거의 짜고 강렬한 맛을 많이 중화되거든요.

모스버거에도 '그린샐러드' 라는 샐러드를 판매하고 있어요.



그린샐러드


그린샐러드 가격은 2,200원이에요.

모스버거 세트 메뉴 주문시 300원을 추가하면 후렌치후라이 (R) 를 그린샐러드로 변경할 수 있어요.

그린샐러드를 주문하면 샐러드와 소스가 같이 나옵니다.



모스버거 그린샐러드는 상추와 스위트콘, 채썬 양파 등으루로 구성되어 있어요.



아래를 뒤집어보면 채썰어놓은 양배추도 들어있어요.

전부 모스버거의 다른 메뉴에 들어가는 메뉴예요.



소스는 쇼유소스, 딱 하나뿐이었어요. 
간장와 오일로 구성되어 있는데, 오리엔탈 드레싱과 비슷해요.
평소에는 드레싱을 거의 뿌리지 않고 야채 자체의 맛으로 먹는 편인데, 이번에는 드레싱 맛도 볼 겸 살짝만 뿌렸어요.
오리엔탈 드레싱의 신맛의 거의 없고 너무 짜지 않고 담백해서 좋았어요.


2,200원 치고 괜찮네


마트나 베이커리에서 포켓샐러드 하나 사도 3-4천원씩은 하는데, 가격을 생각하면 상당히 질이 좋았어요.
야채도 신선했고, 양도 이 정도면 괜찮아요.
사실 맥도날드에서 '제주 감귤 샐러드' 라는 최악을 보고 난 이후라서 더 안 좋은 평을 하긴 힘들지만요.
무엇보다 세트에서 300원만 추가하면 후렌치후라이를 샐러드로 변경할 수 있다는 점이예요.
모스버거 자체가 '신선함'과 '건강함'을 기치로 하고 있는데, 잘 어울리는 거 같아요.
다음에 모스버거를 가게 되면 300원을 추가해서 샐러드로 변경할 생각이에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