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술/맥주2017.10.14 07:30
 


에스토니아는 발트 지역에 있는 작은 나라예여.

요즘에는 그 지역을 여행하는 사람들이 꽤 늘어가는 추세이지만 아직 우리나라와 교류가 많지 않다보니 에스토니아 제품은 우리나라에서 보기 어려워요.

이것저것 외국 식음료를 다양하게 찾아보는 저도 몇년전 '비루 맥주 Viru' 라는 에스토니아 맥주를 본 게 처음이자 마지막이었으니까요.


참고 : [에스토니아] 비루 맥주 Viru Beer




임페리얼 에일


임페리얼 에일은 처음 보고 러시아 맥주인 줄 알았어요.

'러시아 황실 공식맥주' 라고 딱 눈에 띄는데 크게 스티커가 붙어있어서요.

그런데 자세히 보니 에스토니아 맥주더라고요.

제조사는 A.Le Coq 으로, 에스토니아에서 가장 오래된 음료 회사 중 하나예요.

1807년 알버트 르 콕 Albert Le.Coq 이라는 사람이 가문의 이름으로 회사를 설립한 후, 자신의 포도주 장원에서 생산되는 음료와 러시안 임페리얼 스타우트 맥주를 생산판매했는데, 이게 현재의 회사의 기원이 된다고 해요.

에스토니아 제2의 도시인 타르투 Tartu 에 본사가 위치해있어요.

A Le Coq 은 맥주와 과실주 같은 알코올 음료 뿐만 아니라 주스, 생수, 소프트 드링크, 스포츠 드링크 같은 각종 음료 종류를 생산하고 있어요. 

홈플러스에서 구입했으며, 가격은 4,590원이에요.

용량은 400ml 인데, 맥주를 이 단위로 판매하는 건 처음 봤어요.

보통 작은 맥주캔은 330ml 나 355ml 이고, 큰 맥주캔은 500ml 이고, 병맥은 640ml 거든요.

지난번에 마셔본 에스토니아 '비루맥주'도 300ml 인데, 에스토니아 사람들이 백 단위 숫자를 좋아하는 건가 궁금해지네요.



보기 드문 에스토니아 제품이라는 거 외에 이 맥주를 구입한 이유는 바로 '러시아 황실 공식 맥주' 라는 저 스티커 때문이었어요.

개인적으로 러시아 맥주를 좋아하거든요.

우즈베키스탄에서 생활할 당시에 러시아 맥주를 많이 마셔서 익숙하기도 하고요.

러시아 쪽에도 좋은 맥주가 많이 생산되는데, 우리나라에서는 발티카 맥주만 수입되는 게 조금 아쉬워요.

그냥 맥주도 맛잇는데 '러시아 황실 공식 맥주' 라고 하니 더 기대가 되었어요.



제품 유형은 맥주이고, 도수는 5.0% 예요.

원재료는 정제수, 보리맥아, 밀맥아, 보리, 포도당시럽, 호프, 호프 추출물이에요



색깔은 옅은 갈색에 가까운 황금빛에 가깝고, 진한 맥주의 향이 많이 나서 기대가 되었어요.
진하고 쌉사름한 그런 맛을 기대하면서 한 모금 마셨어요.


러시아 사람들이 이런 맥주를 마실리가 없어


기대했던 것과 완전 다르게 밍밍해요.
마치 비타민 워터를 처음 마셨을 때 같은 그런 느낌?
라거 맥주처럼 탄산감이 있는 것도 아니고요.
개인적인 생각일지는 모르겠지만, 러시아 맥주는 맛이 좀 세요.
40도짜리 보드카에 익숙해져있는 사람들이다보니 맥주도 그렇게 따라갈 수 밖에 없어요.
도수가 9-10% 혹은 그 이상 되는 맥주도 꽤 있고, 저도 우즈베키스탄에서 지내던 때에 마시던 맥주도 도수가 10% 정도였어요. 
몇 번을 마셔봐도 왜 이런 색과 이런 향이 나는 맥주에 이 맛이 나는지 궁금했어요.
곰곰히 생각하다가 제가 얻은 결론은 이거였어요.


이건 안주일거야


주류 쪽에서는 '체이서 chaser' 라는 단어가 있어요.
독한 술을 마시고 난 다음에 입맛을 정리하고, 술에 덜 취하기 위해서 마시는 음료를 가리켜 '체이서' 라고 해요.
마치 소주를 마시고 난 다음에 물 한 모금 마셔서 입가심 하는 것처럼요.
보통 물이나 소다수, 탄산음료를 마시지만, 간혹 맥주를 체이서로 드시는 분도 있다고 해요.
아마 이 맥주는 러시아 황실에서 보드카를 마시고 난 다음에, 체이서로 마셨을 거예요.
아니면 뭔가 설명이 안 되요.
기대하던 맛도 아니고 가격도 비싸서 다시 사 마시진 않을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신고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