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음식은 지리적 거리에 비해서 그닥 어렵지 않게 접할 수 있어요.

하지만 멕시코에서 직접 음식이 들어왔다기보다는 미국화된 멕시코 음식, 소위 텍스멕스 Tex-Mex 음식으로 먼저 알려졌어요.

타코벨 Taco Bell 이나 도스마스 Dos Mas 같은 프랜차이즈는 물론이고, 멕시코 음식점 이라는 이름을 달고 있는 음식점들 가운데 상당 수는 미국 스타일 멕시코 음식점을 판매한다고 생각하시면 되요.

요즘에는 멕시코 사람이 직접 운영하거나 혹은 남미 쪽에서 오래 거주하신 분들이 운영하는 음식점들이 하나둘 늘고 있다고는 하지만요.



제가 다녀온 곳은 부리또 인 Burrito in 이라는 곳으로, 퓨전 멕시칸 프랜차이즈예요.

서울 노원역 뿐만 아니라 수원, 이천, 청주, 강릉, 원주, 대구 등에 지점이 있어요.

부리또인 강원대점은 강원대학교 후문에서 바로 길 건너의 위치한 세븐일레븐 편의점 옆에 붙어있어요.





메뉴는 부리또 Burrito, 한 가지 뿐이에요.

가장 저렴한 기본 부리또는 고기와 양배추, 밥, 소스로 구성되어 있고, 추가적으로 들어가는 재료에 따라서 베리에이션이 다양해요.

기존 메뉴에 원하는 게 없다면 500-1000원의 금액을 더 내고 원하는 재료를 추가할 수도 있고요.

메뉴를 고르고 나면 그 안에 들어가는 고기와 맵기를 정할 수 있어요.

부리또에 음료가 추가된, 이른바 콤보 메뉴는 3,700원이고, 사이드메뉴+음료가 추가된 사이드 세트 가격은 5,500원이에요.

이는 기본 부리또 기준이고, 다른 부리또를 주문했을 경우에는 여기에 그 차액만큼 더하면 됩니다.



감자부리또 


메뉴가 많아서 뭘 주문할까 고민하고 있는데, 다른 사람들이 주문하는 걸 보니 감자부리또를 많이 주문하더라고요.

저도 따라서 감자 부리또를 주문했어요.

고기는 치킨을 골랐고, 소스는 안 매운 맛이에요.

음료 세트로 시켰는데, 음료는 컵을 주고 디스펜서에서 따라 마시면 되요.

리필은 700원을 추가하면 가능하다고 해요.



위생상의 이유로 커팅을 안 해준다고 하는데, 저는 일회용 플라스틱칼을 들고 다니기 때문에 알아서 잘라먹었습니다.

감자 부리또는 감자와 치킨 조각, 채썬 양상추와 소스로 구성되어 있었어요.

소스는 안 매운 맛으로 골랐더니, 케첩+마요네즈 맛이었어요.


이게 뭐야?



솔직히 놀랐어요.

밥이 없었거든요.

원래 부리또에는 각종 재료와 함께 밥이 들어가요.

밥심으로 산다는 한국인에게는 간단한 음식이지만, 든든해서 좋다고 하는 분들이 많아요.

그런데 감자 부리또에는 밥이 들어갈 자리에 감자가 들어가있어요.

부리또를 많이 먹어보진 않았지만, 이런 경우는 처음이었어요.

치킨은 텐더가 아니라 약간 그릴드 치킨 같은 느낌이었는데, 정확히 뭔지는 모르겠어요.

맛있긴 했어요.

실제 고기의 양보다는 감자의 맛과 소스의 맛이 강해서 부리또라기보다는 왠지 감자를 잔뜩 넣은 케밥을 먹는 느낌이었어요.

인터넷 상에서 농담삼아 강원도를 가리켜 '감자국'이라고 부르는데, 이게 감자국의 맛인가, 싶은 느낌?

하지만 감자를 워낙 좋아해서 그런지 맛있었어요.

양도 많고, 가격도 저렴하고, 맛도 괜찮아서 그 가격 대비 괜찮아요.

딱 대학가에 맞는 음식점이었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춘천시 효자동 632-1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