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C는 징거버거를 비롯한 치킨버거 종류와 치킨메뉴가 유명하지만, 디저트 종류도 그럭저럭 인기가 있어요.

특히, KFC의 비스켓과 에그타르트는 사이드메뉴임에도 불구하고 인지도도 좋고, 꾸준히 잘 팔리고 있는 메뉴예요.

얼마 전에 KFC에서 '메이플 피칸파이' 라고 디저트 신메뉴가 나왔다는 이야기를 들었어요.

집 근처에 KFC도 없고, 햄버거 새로 출시되면 그거 먹으러가기도 빠듯해서 계속 미루고 있었어요.

약속이 있어서 시내 나갔다가 KFC가 있길래 들려서 먹어봤어요.



메이플 피칸 파이


메이플 피칸 파이 가격은 1,800원입니다.

중량은 97g 이고, 칼로리는 454kcal 입니다.

크기가 작은 데도 칼로리만 따지면 징거버거보다도 칼로리가 높아요.

징거버거 단품 칼로리가 378kcal, 트위스터가 394kcal 이거든요.




메이플 피칸파이의 크기는 가로 길이가 약 12cm, 세로 길이는 6cm 정도예요.



파이 위에는 견과류 조각들이 올라가 있어요.

크기는 호두의 약 1/4조각 정도인데, 이게 아마 피칸일 거 같아요.

외관상으로는 피칸인지 아니면 호두인지 정확히 모르겠어요.

피칸 사이즈 자체는 작은 편이 아니었지만, 겉면이 바짝 익다못해 타버린 상태예요.

이런 파이를 매장에서 직접 만들지 않을테니 아마 냉동상태로 와서 오븐에 데우는 거 같은데, 오븐 온도가 높았거나 조금 과하게 익힌 걸로 추정되요.



반으로 다른 절단면은 이래요.

바삭한 파이라기보다는 약간 폭신한 페이스츄리에 가까워요.

안에는 사과잼이 들어있는데, 계피향이 나는 걸로 봐서 시나몬 파우더도 같이 들어간 거 같아요.



1800원 치고는 괜찮네



단맛이 좀 강한 편이긴 하지만, 나름 버터풍미 같은 것도 나고 제법 페이스츄리 느낌이 나요.

좀 폭신한 애플파이를 먹는 느낌이랄까요.

요새 파리바게뜨나 뚜레쥬르 가서 빵 하나 골라도 천 원이 넘는데, 오븐에서 갓 데워서 따뜻한 파이가 1,800원이라면나쁘지 않은 거 같아요.

차와 아메리카노와도 잘 어울리고요.

다만 피칸이 좀 타서 그런지 그걸 먹을 때는 약간 씁쓸한 맛이 나는 감이 있어요.

손에 묻지 않게 먹으라고 포크를 주긴 하는데, 따로 커팅칼도 안 주고 손으로 먹는게 편해서 손으로 들고 먹었어요.

그런데 깔끔하게 먹으려고 해도 사과잼이 흘러서 조마조마했네요.

하지만 버거 먹기 배부르고 KFC에서 적당히 시간을 보내고 싶을 때, 혹은 좀 달달한 디저트를 먹고 싶을 때 괜찮을 거 같아요.

칼로리를 전혀 고민하지 않는다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신고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