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에는 따끈한 밀크티가 역시 제격.

집에서 만들면 맛이 없거나 귀찮고, 카페에 매번 가기는 번거롭고 비용이 부담스럽고, 그러다보면 가장 만만한 건 인스턴트 밀크티 믹스예요.

요즘 제가 마시는 건 미얀마 밀크티 제품이에요.

예전에 인천 부평에 있는 미얀마 식품점에서 사온 거랑 주문한 거 등등 해서 꽤 많이 집에 있거든요.

진한 게 제 입맛에 잘 맞기도 하고요.



참고 : [미얀마] 쉐 페 오 밀크티 Shwe Phe Oo Milk Tea




티 마스터 티믹스


티 마스터 티믹스 Tea Master Tea Mix 는 미얀마 양곤에 있는 프리미어 커피 회사에서 만들어진 제품이에요.

미얀마 프리미어 커피는 이전에 마셔보고 포스팅한 적이 있어요.



참고 : [미얀마] 프리미어 인스턴트 커피믹스 Premier Instant Coffeemix




개인적으로 프리미어 커피믹스가 맛있게 마셨던 터라 '같은 회사에서 생산된 거면 이 제품도 괜찮겠지' 하면서 구입했어요.

지난 번 포스팅한 쉐페오 밀크티와 마찬가지로 인터넷이나 마트 등에서 구매할 수 없는 제품이에요,

포장지는 미얀마의 다원을 배경으로 하고 있는 듯 해요.

잘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미얀마에서는 질 좋은 차가 많이 생산된다고 해요.

미얀마의 정치적 상황 등이 워낙 안 좋고 산업이 발달하지 못해서 대규모 다원보다는 아직 소량으로 생산하고 있는데다가 상당 수가 중국으로 헐값에 판매되고 있다고도하고요.

총 30포가 들어있으며, 14,000원에 구입했어요.



뒷면에는 곁눈질하고 있는 아저씨가 밀크티를 만드는 모습 그림이 있어요.

동남아시아 쪽은 컵이나 주전자 2개를 가지고 이리저리 부어가면서 밀크티를 만드는 경우가 많아요.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쪽에서는 그걸 '테 타릭 Teh Tarik' 이라고 부르는데, 이렇게 만들면 밀크티가 잘 섞일 뿐만 아니라 낙차로 인해서 기포가 생겨나면서 좀 더 부드러운 밀크티가 된다고 해요.

미얀마는 아직 가보지 못해서 본 적은 없지만, 아마 비슷한 방식으로 만들지 않을까 싶어요.



재료는 설탕, 논데어리 크리머와 인스턴트 티파우더로 구성되어 있어요.

하지만 저를 놀라게 했던 건 무려 영어 안내.



역시 대기업은 다르구나!



미얀마에서 생산된 인스턴트 커피와 밀크티를 몇 종류 먹어봤지만, 영어 설명은 커녕 물 양을 얼마나 넣어야하는지 알려준 제품은 '프리미어 인스턴트 커피믹스' 밖에 없었어요.

그 때는 잘 보이지 않아 물양 잡느라고 시행착오를 몇 번 한 뒤에서야 봤지만, 티마스터 티믹스는 바로 눈에 잘 띄이게 써놓았어요.

음용 방법은 컵에 믹스 1포를 넣고, 120ml 의 뜨거운 물을 넣은 후 저으면 된다고 해요.

무려 취향에 따라 물 양을 조절하라는 안내까지 있어요.



역시나 티믹스는 줄줄이 사탕처럼 묶여있어요.

동남아시아 쪽에 가면 길거리 노점이나 구멍가게 들에서 이 상태로 매달아놓고 하나씩 뜯어서 낱개판매하더라고요.



티믹스 1포의 용량은 20g 예요.

우리나라 커피믹스 기준 2배가 조금 안 되는 양이지만, 동남아지역에서는 20g-25g 사이가 제일 많은 걸 감안하면 그냥 무난한 양이에요.



가루는 전반적으로 고운 편이고, 들큰한 차향이 나요.




단 홍차우유


첫맛은 굉장히 달게 느껴지고, 전지분유 같은 느낌이 많이 나요.
그리고 끝맛에 차맛와 약간 덟고 씁슬한 맛이 나는데, 단맛이 강하다보니 그 느낌은 상대적으로 우유 맛에 차맛이 좀 묻히는 거 같아요.
차 특유의 씁쓸한 맛이 적기 때문에 동남아시아의 진하고 쌉사래한 밀크티가 낯선 분들께는 상대적으로 진입장벽이 낮을 수 있겠지만, 제 입맛에는 조금 아쉬웠어요.
그래서 밀크티보다는 달콤한 홍차우유에 가깝다는 생각이 더 많이 들었네요.
하지만 원체 맛이 진하고 단맛이 강해서 한 모금씩 홀짝홀짝 마시기엔 나쁘지 않아요.
요즘은 날이 추워서 밀크티가 금방 식으니 어쩔 수 없지만, 그런 경우만 아니라면 밀크티 1포에 2시간 정도는 보낼 수 있을 거 같아요.
맛은 괜찮은 편이었지만, 개인적인 입맛으로는 지난 번에 샀던 쉐페오 밀크티가 더 나았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