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C 사이드/디저트 메뉴 중에는 오랫동안 인기있는 2가지가 메뉴가 있어요.

하나는 '에그타르트', 다른 하나는 '비스켓'이에요.

에그타르트는 그래도 먹어볼 기회가 많았어요.

지금은 세트 업그레이드로 바뀌었지만, 예전에는 KFC 구매 영수증에 설문조사 후 번호 기입을 해서 가져가서 에그타르트를 무료로 받을 수 있었거든요.

하지만 비스켓은 아직 먹어보지 못했어요.

굳이 사먹지 않은 한 먹을 기회가 없기도 했고, 한때 맛이 없어졌다는 이야기도 있었거든요.

요즘은 평이 조금 나아진 거 같기도 하고, 궁금하기도 해서 한 번 먹어보았어요,



비스켓


비스켓 가격은 1,900원이고, 칼로리는 263kcal 입니다.

역시 디저트나 스낵 종류는 칼로리가 무서워요.

저거 하나 칼로리가 징거버거 2/3개 수준이네요.

그리고 외래어 표기법에 따르면 biscuit 의 올바른 표기는 '비스켓'이 아니라 '비스킷' 이라고 합니다.



비스켓을 주문하면 짜먹는 딸기잼이 같이 제공되요.

버터는 개당 100원에 별매하고 있어요.



비스켓의 크기는 약 6cm 정도였어요.

생각보다 좀 큰 편이었어요.



컷팅칼로 반으로 잘라봤어요.

생각보다 좀 퍼석퍼석한 편이고, 자잘한 조각들이 많이 떨어져는 편이에요.

투드득하고 떨어진다기보다는 좀 부스러진다에 가까운 느낌이에요.

그리고 버터와 우유향이 많이 나는 편이에요.



아까 높이 재기 힘들어서 이렇게 반으로 잘라서 재봤어요.

높이는 약 3,5cm 정도인 거 같아요.



비스켓 위에 버터와 딸기잼을 발라서 먹어봤어요.



티푸드?



겉면은 소보로처럼 버석버석한 느낌이 있고, 속은 살짝 퍽퍽해요.

너무 달지 않으면서도 우유향이 나서 개인적으로는 스콘 같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아메리카노나 홍차가 있으면 이거 한 두 개와 같이 먹으면 티타임을 즐기기에도 좋고, 가벼운 아침으로도 괜찮을 거 같아요.

버터와 딸기잼, 둘 다 발라먹어보니 제 입맛에는 버터가 더 잘 어울리는 거 같아요.

딸기잼도 맛있긴 한데, 좀 달았거든요.

비스킷 자체에도 우유와 버터향이 나는 편이라 버터를 살짝 곁들여서 살짝 풍미와 간을 더해주는 게 더 낫더라고요.

요즘 베이커리에서 빵 하나만 사도 기본 2천원은 하는데, 비스킷 하나에 딸기잼, 버터 추가해도 2천원이니 나쁘지는 않은 거 같아요.

패스트푸드점 브랜드에서 이런 사이드 메뉴는 사람들의 관심도 거의 없고, 잠깐 출시했다가 사라지는 편인데, 오랫동안 인기있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