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술/맥주2018.01.09 07:30
 



크로넨버그 1664 블랑


크로넨버그 1664는 프랑스 맥주예요.

보통 프랑스는 와인이 유명하긴 하지만, 중세까지는 맥주를 즐겨마셨다고 해요.

크로넨버그 1664는 프랑스 맥주 점유율의 40%를 차지하고 있는데, 기본 라거와 블랑 blanc 두 종류가 있다고 해요.

제가 구입한 건 크로넨버그 1664 블랑 blanc 으로, 밀맥주예요.

원래 정가는 500ml 한 캔 기준 3천원 대인 거 같은데, 편의점에서 4캔 만원 행사에 포함되요.

우리나라에서 꽤 인기있는 맥주 중 하나라 없는 편의점은 거의 못 본 거 같아요.

용량은 500ml 입니다.



식품 유형은 맥주로 분류되어 있고, 도수는 5% 예요.

원재료는 정제수, 맥아, 밀, 글루코오스 시럽, 합성 착향료 (캬라멜), 호프 추출물, 오렌지 껍질, 고수, 시트러스향이에요.

하이트 진로에서 수입한다고 해요.


색은 노란 빛이 많이 돌아요.

오렌지 필과 시트러스가 들어가서인지 향은 살짝 새콤한 느낌이 있었어요.



밀맥주 치고는 맛 괜찮은데..?



저는 밀맥주를 싫어해요.

처음에는 멋모르고 마셨는데, 제가 맛없다, 입맛에 안 맞는다고 생각하는 맥주들이 대부분 밀맥주였어요.

호가든이나 파울라너, 에딩거 같이 평이 괜찮는 맥주도 마셔봤고, 크래프트 맥주도 마셔봤지만, 그냥 마셨을 뿐이지 맛있다고 생각해본 적이 없었어요.

그 이후로는 맥주 코너를 보다가도 witbier, white beer 같은 단어가 쓰여있으면 왠만하면 다른 걸 골랐고요. 

크로넨버그 1664 블랑도 밀맥주라는 알고 있었지만, 한 번도 안 마셔봐서 무슨 맛인지 궁금했기 때문에 버릴 걸 각오하고 샀던 거예요.

그런데 '맛있다' 까지는 아니지만, 이제까지 제가 마셔본 밀맥주 중에서는 가장 입맛에 나았어요.

약간 새콤한 맛도 있으면서 제가 싫어하는 밀맥주 특유의 맛이 덜 나요.

하지만 그래도 라거가 더 맛있네요.

있으면 마시겠지만, 다른 선택지가 있는데 굳이 크로넨버그 1664 블랑을 사마시지는 않을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