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만히 있어도 땀이 흐를 정도로 더운 날이 며칠째 이어지고 있어요.

너무 더워서 카페로 피신했어요.



모히토 라떼


모히토 라떼는 피스타치오 빽스치노와 함께 얼마 전 새로 출시된 신메뉴예요.

피스타치오 빽스치노는 맛있다고 많이 알려졌는데, 상대적으로 모히토 라떼는 주목을 못 받고 있어요.

사실 저도 맛있어보여서라기 보다는 신메뉴인데다가 다른 카페나 프랜차이즈에서는 거의 볼 수 없는 메뉴라서 

모히또 라떼는 아이스로만 제공되며, 가격은 3,500원입니다.

작은 사이즈의 컵으로만 제공되요.



맨 아래에는 우유가 들어있고, 그 위에 에스프레소 샷을 부어서 층을 이루고 있어요.

빽다방은 음료에 얼음을 많이 넣는 편이고, 저는 얼음이 들어간 음료를 별로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조금만 넣어달라고 했어요.




생민트잎을?



모히토에 필수적으로 들어가는 재료가 애플민트이니, 민트맛이든 향이든 들어갈 거는 알고 있었어요.

하지만 생 민트잎을, 그것도 이렇게 수북하게 올려진 음료가 나온 건 정말이지 놀라웠어요.

일단 생 민트잎 자체가 저렴한 재료가 아니예요.

인터넷을 찾아보니 100g 기준 8,000원 정도이니, 3,500원짜리 음료에 넣기에는 단가가 좀 있는 편이라고 할 수 있어요. 

게다가 생민트잎은 보관도 어려워요.

냉동보관도 안 되고 냉장보관을 해야하는데, 그나마도 며칠이 고작이라고 해요.

홈칵테일 쪽에 관심있는 분들은 아예 애플민트 화분을 사서 키우는 경우도 많다고 하더라고요.

빽다방을 자주 안 가서 메뉴들에 대해서 잘 모르지만, 얼핏 보기에는 생민트잎을 사용할만한 다른 음료가 있어보이지도 않았고요.

그러다보니 기껏해야 민트잎은 가니쉬 정도로 살짝 올려주고, 부족한 건 시럽을 사용할 거라고 예상했어요.

이렇게 민트를 덤불처럼 올라올 줄은 상상도 못했네요.

친구들에게 사진 찍어서 보여줬더니 '아니 저게 뭐람'의 반응이었어요.



직원 분께서 '빨대로 민트잎을 눌러야 더 맛있다' 라고 하셔서 말씀하신대로 했어요.

그닥 맛있어보이는 비주얼은 아니었지만요.



묘하게 시원하다



커피맛은 달달한 믹스커피 혹은 다방커피의 맛이었어요.

그런데 민트의 화~한 맛이 끝맛으로 감돌면서 묘하게 시원한 느낌을 줘요.

민트초코 같이 민트맛의 음료나 디저트는 대표적으로 호불호가 많이 갈리는 식품이에요.

저는 껌이나 모로칸 민트티 정도만 좋아하고, 그 외에 '민트 = 치약맛' 이라고 생각하는 사람 중 하나예요.

그런데 민트맛 자체가 그렇게 강한 편이 아니라서 저같이 민트 안 좋아하는 사람도 부담없이 마실 수 있었어요.



굿데이 쿨링!



인도네시아의 대표적인 인스턴트 믹스커피 브랜드 중에 '굿데이 커피 Goodday Coffee ' 라는 커피가 있어요.

그 중에 쿨링 Coolin 이라는 맛이 있는데, 그 맛이랑 상당히 비슷했어요.

다만 굿데이커피는 민트향을 넣었기 때문에 화한 느낌이 강하게 느껴지지만, 모히토 라떼는 생민트잎이 들어갔기 때문에 우러나는데 시간이 좀 걸려요.

민트의 시원함을 느끼고 싶은 사람이라면 바로 마시기보다는 좀 천천히 마시는 게 좋아요.

중간중간 빨대로 민트잎을 짓이겨가면서요.


다 마시고 나니 마지막에는 민트잎의 파편들만 남았어요.

부족하게나마 빨대 끝으로 열심히 머들링을 했더니 향은 진해져서 좋았는데, 작은 부스러기들이 같이 빨려서 조금 아쉽기는 했지만요.






솔직히 반쯤은 망할 생각을 하고 도전한 메뉴였는데, 생각 외로 제 입맛에 잘 맞아서 놀랐어요.

다만 이런 스타일의 음료는 한국에서는 거의 볼 수 없는 스타일이라서 사람에 따라 낯설게 느낄 수도 있으니, 민트향이 싫다! 는 분은 다른 메뉴를 고르시는 게 좋을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