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 빌리엔젤이 들어왔네?"



서울에서 지내던 시절 종로2가 파파이스를 종종 가곤했어요.

못 간 사이에 폐점을 했고, 그 자리에 빌리엔젤이 입점했어요.

비싸서 자주 가지는 못하지만, 빌리엔젤 케이크는 좋아해요.

그런데 본가로 내려온 이후에는 갈 수가 없게 되었어요.

강원도에는 아예 매장 자체가 없거든요.

서울에 가야만 맛볼 수 있는, '서울 음식' 이 된 셈이죠.

예전에는 맘만 먹으면 언제든 갈 수 있으니 안 갔다면 이제는 눈에 보이면 가야해요.

빌리엔젤 관훈점 영업시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 11시까지입니다.




빌리엔젤 음료 메뉴.

커피와 블렌딩티, 에이드, 밀크티 등이 있는데, 가격은 4천원부터 6천원 사이에요.



디저트 종류는 따로 메뉴판이 없고, 직접 보고 고르면 됩니다.

케이즈 1조각이 저렴한 게 6천원 대이고, 비싼 건 8천원이나 하니 가격대가 좀 높긴 해요.

요즘에는 시즌 메뉴로 빙수도 판매한다고 합니다.




빌리엔젤 관훈점은 2층으로 되어있어요.

예전 파파이스는 1층은 주방과 계산대로만 되어있었고, 지하와 2층에 테이블을 배치했어요.

그런데 빌리엔젤은 주방 공간을 줄여서 1,2층에 둘 다 테이블이 배치되어 있어요.

편하게 커피 마시면서 수다떨기에는 2층이 좋은데, 약간 소리가 울리는 느낌이 들었어요.



레인보우 크레이프 케이크


빌리엔젤하면 역시 레인보우 크레이프 케이크죠.

처음 빌리엔젤을 알게 된 것도 바로 이 레인보우 크레이프 케이크 덕분이었어요.

레인보우 크레이프 케이크 가격은 1조각에 6,800원이고, 홀케이크의 경우 4호 사이즈 63,000원이에요.

이름이 레인보우 크레이프인 건 보이는 그대로 빨강 - 주황 - 노랑 - 연두 - 파랑 - 보라색이 크레이프를 층층이 쌓어서 무지개처럼 되어있기 때문이에요.



크레이프 사이사이에는 크림이 발라져있어요.

레인보우 크레이프 케이크는 일반 케이크처럼 끝부분부터 베어먹는 게 아니라 위에서부터 한 겹씩 벗겨먹어요.

보기 예쁘게 인공 색소로 색만 낸 게 아니라 천연재료가 들어갔기 때문에 각 색깔마다 맛이 다르거든요.

빨간색은 딸기, 주황색은 오렌지, 노란색은 바나나, 녹색은 메론, 파란색은 블루베리, 보라색은 포도맛이예요.

얇은 크레이프를 한 겹씩 살살 벗겨먹는 재미도 있고, 한 번에 여러 가지 맛을 볼 수 있어서 끝까지 질리지 않고 먹을 수 있어요.

가격은 좀 비싸지만, 소확행을 느낄 수 있는 케이크예요.


로얄밀크티 (보틀)


음료로는 보틀로 된 로얄밀크티를 구입했어요.

용량은 500ml이고, 가격은 6,500원이에요.

테이크아웃할 수도 있지만, 매장에서 마신다고 하면 컵을 따로 주세요.

메뉴 중에는 똑같은 이름의 '로얄밀크티' 가 또 있어요.

일반 로얄밀크티는 그 자리에서 차를 우려서 만들어주는 거고, 병입되어 있는 밀크티는 하루동안 냉침한 거라고 해요.

카페 진정성의 냉침밀크티가 큰 인기를 얻고 난 이후 이런 스타일의 밀크티를 판매하는 곳이 늘어난 거 같아요.



참고 : 카페 진정성 '오리지널 다크 밀크티' 후기

카페 진정성 '오리지널 골드 밀크티' 후기



차는 얼그레이를 사용했다고 해요.



홍차와 설탕과 베르가못이 서로 싸운다



설탕을 많이 넣었는지 처음에는 단맛이 강하게 느껴져요.

그 다음에는 홍차향과 함께 새콤한 느낌이 나요.

맛 자체에서 신맛이 난다기보다는 베르가못 향 느껴져서 그런 거 같아요

전반적으로는 설탕의 단맛, 홍차 맛, 베르가못향이 어느 하나 지지않고 서로 치열하게 대립하고 있었어요.

이거만 그냥 마시기에는 좀 많이 달고, 디저트와 같이 먹기에는 괜찮았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관철동 10-1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