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를 좋아하긴 하지만, 자주 가지는 않아요.

가격대가 좀 비싸기도 하고, 개성있는 개인 카페를 자주 가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프랜차이즈는 덜 가게 되거든요.

이번에 스타벅스 기프티콘을 하나 선물 받아서 다녀왔어요.

이왕 온 거 얼마 전에 출시된 신메뉴를 마셔볼 생각이었는데, '자색 군고구마 라떼'와 '마카다미아 쿠키 라떼' 중 제가 고른 건 후자예요.



마카다미아 쿠키라떼 (Hot)


이왕 온 거 얼마 전에 출시된 신메뉴를 마셔볼 생각이었어요.

'자색 군고구마 라떼'와 '마카다미아 쿠키라떼' 중 고민하다가 자색 군고구마 라떼는 커피가 안 들어간다고 해서 마카다미아 쿠키라떼를 골랐어요.

카페인은 인간의 3대 활력소 중 하나니까요.

마카다미아 쿠키 라떼 가격은 톨 사이즈 6,100원, 그란데 6,600원, 벤티 7,100원입니다.

칼로리는 톨사이즈 355ml 기준 425kcal 입니다.

음료 한 잔의 칼로리가 KFC 징거버거 단품보다 칼로리가 높아요.

두유로 변경하면 좀 더 깔끔한 맛을 즐길 수 있다고 하는데, 오리지널 레시피대로 즐겨보고 싶어서 따로 변경하지 않았어요.



마카다미아 쿠키라떼 위에는 에스프레소 휘핑과 마카다미아 쿠키 토핑이 올라가있어요.
제품 이름만 보고 마카다미아맛이 나는 쿠키 라떼인지 아니면 마카다미아 쿠키가 들어간 라떼인지 궁금했는데, 결론은 후자였어요.
쿠키라고는 하지만 진짜 넛츠가 들어가서 중간중간 씹히는 맛도 좀 있어요.
마카다미아 쿠키라떼는 딱 가을&겨울 시즌에 어울리는 음료였어요.
달달하고 고소하고 따뜻하고, 꽤 든든한 느낌이 있어요.
쌀쌀한 날에 카페에 들어가 이 라떼를 한 모금 마시면 얼었던 몸이 사르르르 녹을 거 같은 맛이었어요.
위에 올라간 휘핑크림도 커피향이 살살 나면서 그렇게 느끼하지 않아서 좋았어요.
보통 커피를 마실 때 아인슈페너 같이 필수적으로 휘핑크림을 올리는 경우가 아니면 느끼해서 휘핑을 빼고 마시거든요.
그런데 자꾸 마시다보니 어디선가 맛본 거 같이, 낯설지 않은 맛이었어요.


호두마루맛!


달달하고, 우유맛 베이스에 견과류맛이 나는게 조합하면 호두마루 아이스크림을 따뜻하게 마시는 거 같은 느낌이었어요.
아이스 음료로 마시면 어떨지 모르겠지만요.
그리고 좀 많이 달아요.
추가적으로 시럽을 넣지 않았는데, 개인적으로 느끼기로는 슈크림 라떼보다 더 단 거 같아요.
단 거 별로 안 좋아하시는 분은 다른 음료를 드시는 게 좋을 듯 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