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춘선 지하철의 종착역이 상봉역이다보니 서울에 갈 때마다 상봉동이나 망우 쪽을 자주 가게 되요.

문릿은 상봉 먹자골목 쪽에 위치해있는데, 상봉역 3번 출구에서 500m 정도 거리로 걸어서 7-8분 정고 걸려요.

네이버 검색을 하면 영업시간이 평일 11:00 - 22:00, 일요일 12:30 - 22:30, 월요일 12:00 - 20:30 라고 되어있는데, 영업시간이 변경되었다고 해요.

화요일부터 토요일까지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까지로 동일하지만, 일요일과 월요일은 오후 12시 반부터 8시 반까지 축소되었어요.




문릿 메뉴.

커피와 에이드, 프라페, 에이드, 플로트(음료에 아이스크림을 띄우는 디저트), 컵빙수 등을 판매하고, 추천메뉴에는 스마일 표시가 되어있어요.

가격은 4-5천원 선이예요.

죠리퐁 프라페와 화분 프라페는 문릿의 시그니처 메뉴인지 계산대 바로 앞에 컬러사진까지 있는 큰 메뉴판이 세워져있어요.





카페는 안쪽으로 길쭉한 스타일이었어요.

입구에는 주방과 계산대가 있고 안쪽으로 테이블이 배치되어 있는데, 또 안으로 들어가면 숨겨진 테이블이 하나 또 나오는 재미있는 배치예요.

테이블 위에는 프리저브드 플라워(생화를 특수 보존처리해서 몇 년간 모양이 유지될 수 있도록 가공한 꽃) 로 장식해놓았어요.




죠리퐁 프라페


제가 주문한 메뉴는 죠리퐁 프라페이고, 가격은 5천원이에요.

이전에 다른 카페에서 비슷한 음료를 몇 번 봤는데, 마셔볼 기회는 없었거든요.

아래에는 죠리퐁색깔의 스무디가 들어있고, 그 위에는 죠리퐁이 수북히 올려져있어요.

음료가 살짝 뻑뻑한 감이 있어서 그런지 빨대는 버블티용 굵은 빨대였고, 죠리퐁을 떠먹을 수 있도록 스푼도 같이 주셨어요.

하지만 위에 올려진 죠리퐁을 먼저 다 떠먹고 난 다음에 음료를 마시는 게 아니라면 죠리퐁 알갱이를 흘릴 수 밖에 없어서 살짝 불편했어요.



진짜 죠리퐁이네



아래에 들어간 음료는 딱 얼음과 우유, 죠리퐁을 갈아서 만든 맛이에요.

먹자마자 '이건 죠리퐁이구나' 하는 맛이 나요.

위에 올려진 죠리퐁과 살살 섞어먹으면 바삭한 식감도 있으면서 죠리퐁을 시원하게 즐기는 느낌이에요.

시간이 지나면 죠리퐁이 물기를 머금어서 우유를 말아먹는 것처럼 눅눅해지긴 해요.

하지만 프라페의 죠리퐁맛은 더 진해져요.

바삭한 식감을 좋아하는지, 아니면 눅눅하고 부드러운 식감을 좋아하는지는 어디까지 개인 취향의 문제니까요.

시간이 지나가면서 달라져가는 맛과 식감을 느끼는 것 또한 음료를 즐기는 또 하나의 재미일 수 있고요.

음료처럼, 디저트처럼 즐길 수 있고, 특히나 아이들이 좋아할 거 같은 음료였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랑구 상봉동 87-2 1층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