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는 가격이 비싸서 잘 가지는 않지만, 좋아하기는 해요.

커피맛이나 분위기 자체를 좋아한다기 보다는 다른 데에서는 보기 힘든 독특한 조합이나 메뉴가 많아서 '저건 무슨 맛일까?' 싶은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거든요.

이번에 스타벅스 기프티콘을 선물받아서 오랜만에 스타벅스를 다녀왔어요.



라벤더 카페 브레베 위드 리저브샷 (HOT)


라번데 카페 브레베 위드 리저브샷은랙 에스프레소 샷과 라벤더 시럽이 들어간 일종의 라떼예요.

리저브 매장 특화 음료로, 스타벅스 더종로R,청담스타R,한강진역R,홍대입구역사거리R 지점에서만 판매해요.

다른 리저브 매장에서는 판매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가격은 7,000원입니다.

맨 아래에는 보랏빛 나는 라벤더 시럽이 들어있고, 커피를 부은 후, 그 위에 밀크폼을 올렸어요.

원래는 머그컵에 제공되는데, 투명한 컵에 주실 수 있는지 물어봤더니 이 컵에 담아주셨어요.

보통 유리머그는 화상의 염려 때문에 찬음료 전용으로 사용하라고 하는데, 이 제품은 이중으로 되어서인지 뜨겁지 않았어요.



주문할 때 조그만 카드를 하나 같이 줘요.

그 카드에는 어떤 원두를 사용했는데, 어떤 추출방식을 사용했는지 등 내가 주문한 메뉴에 사용된 커피에 관한 정보가 적혀있어요.

제가 주문한 음료는 르완다 칸주 Rwanda Kanzu 이며, 블랙이글 에스프레소 머신을 사용해서 콜드브루로 추출했다고 해요.

블랙 이글Black Eagle 은 빅토리아 아두이노 (Victoria Arduino) 사에서 판매하는 고가 에스프레소 머신으로, 바리스타의 숙련도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커피머신의 압력과 온도 등을 정확하게 보정해주는 데 뛰어나다고 해요.

머신 1대당 3천만 원을 호가할 정도로 고가의 제품인데, 스타벅스 리저브 커피 음료를 제공할 때 사용한다고 합니다.



음료를 주문하니 마카다미아 비스코티와 초코 비스코티 하나씩 무료로 같이 제공되요.



위에는 로즈마리와 함께 말린 라벤더 몽오리 같은 것으로 장식되어 있어요.
맨 아래에 라벤더 시럽이 가라앉아있기 때문에 빨대로 아래까지 잘 섞어준 다음에 마셔보았어요.
약간의 오묘한 향이 느껴지긴 해요.
하지만 전체적으로는 커피맛이 강하기 때문에 라벤더 향이 튈 정도로 느껴지지 않아요.
'끝맛에 좀 다른 향이 있네?' 정도 수준이었어요.
저처럼 향이나 맛에 둔감한 사람은 아무런 사전 정보가 없으면 모르고 지나칠 지도 모르고요.
하지만 빨대로 마시다가 밀크폼 위에 있는 라벤더 꽃을 빨아마시면 얘기가 달라져요.


입안에서 피죤 터지는 거 같다


씹는 순간 라벤더향이 정말 캡슐 터지는 거처럼 팡팡 터졌어요.
라벤더향이 섬유유연제나 방향제로 많이 쓰이는 향이다보니 입을 섬유유연제로 헹군 거 같은 느낌을 받을 정도였어요.
하지만 라벤더향을 그닥 좋아하지 않는 입장에서는 살짝 힘들었어서 라벤더를 어느 정도 건져내고 난 다음에서야 마셨어요.
커피에 있어서 색다른 경험이라면 경험이긴 했지만, 이런 경험은 한 번이면 족한 거 같아요.
다음에는 그냥 다른 음료 마시려고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