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새 카페거리에 '-리단길'을 붙이는 게 하나의 유행인 거 같아요.

이태원의 경리단길부터 망리단길, 부산의 해리단길, 경주의 황리단길, 전주의 객리단길 등 전국 각지에 이런 거리들이 생겨나고 있어요.

서울 송파구 쪽에는 송리단길이 또 유명하다고 해서 구경차 다녀왔어요.



제가 다녀온 카페는 오뗄 드 니엔테 Hotel de Niente예요.

이름이 정확히 무슨 뜻인지는 모르겠지만 앞에 Hotel 이라고 쓰여진 걸로 봐서 무슨 호텔이라는 뜻이 아닌가 싶어요.

가게 입구에도 깨알같이 103호 방번호가 붙어있고요.

오뗄드니엔테는 8호선 석촌역에서는 도보로 10분, 석촌호수와 롯데월드타워에서는 20분 정도 거리예요.

영업시간은 정오부터 오후 10시까지이라고 해요.



오뗄드니엔테 메뉴.

메뉴 종류는 단촐한 편이에요.

커피도 에스프레소와 아메리카노, 몇 가지 라떼가 고작이고, 커피가 아닌 음료는 말차라떼, 밀크티, 아포카토 등이 전부예요.

에이드라던가 허브티 같은 메뉴는 없어요.

디저트도 티라미수 뿐이었어요.



티라미수는 큰 그릇에 만들어 푹푹 떠주는 스타일이었어요.





카페 오뗄드니엔테는 앤틱한 분위기로 인스타그램에서 인기가 많아요.

인테리어를 유럽의 어느 오래된 호텔의 로비처럼 꾸며놓은 거 같았어요.



메이플 시럽 밀크티



제가 고른 음료는 메이플 시럽 밀크티예요.

가격은 6,000원.

뭔가 이름 길고 독특해보여서 골랐는데, 나중에 생각해보니 밀크티 만들어서 설탕 대신 메이플시럽 넣은 메뉴였네요.

맛은 그냥 달달하고, 밀크폼이 폭신해요.

홍차의 씁쓸한 맛이 덜 나기 때문에 동남아 스타일의 달고 진한 밀크티를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좀 아쉬울 수 있는 맛이지만, 그냥 달큰하고 부드러운 밀크티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겐 괜찮아요.



아이스 바닐라라때


같이 간 친구는 아이스 바닐라라떼를 골랐어요.

가격은 5,500원입니다.

한 모금 마셔봤는데, 바닐라라떼보다는 돌체 라떼에 가까운 맛이었어요.



몽블랑 티라미수

매장 내에 비치되어 있던 티라미수는 화이트 티라미수와 오리지널 티라미수, 딱 2종류였는데, 메뉴에는 몽블랑 티라미수와 무화과 티라미수가 있더라고요.
딱 가을에 어울리는 메뉴겠다 싶어서 고민하다가 몽블랑 티라미수를 주문했어요.
만드시는 걸 보니 화이트 티라미수를 푹 떠서 그 위에 마롱 크림을 뿌린 후, 그 위에 통조림 밤 한알을 올려서 가니쉬를 했어요.
가격은 8천원이니, 절대 저렴한 가격은 아니지만, 원래 몽블랑 자체가 비싼 디저트니까요.


美味!!!


일단 치즈맛이 엄청 진해요.
마치 크림치즈를 통에서 그대로 퍼먹는 거 같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치즈맛이 꾸덕꾸덕하고 진하게 느껴지는 티라미수는 처음이었어요.
마롱 크림은 통조림밤을 그대로 갈아넣은 거 같았어요.
보통 '밤맛'이라고 하면 아이스크림 '바밤바맛' 인 경우가 많은데, 여기는 너무 달지 않으면서 담백해요.
밤크림만 떠서 먹어보면 삶은 밤의 맛이 그대로 느껴져요.
가격은 비싸지만, 그 가격이 전혀 아깝지 않은 티라미수였어요.
제가 먹어본 티라미수 중에서 가장 맛있었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송파구 송파동 49-3 | 오뗄드니엔테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