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일, 스타벅스에서 신메뉴가 출시되었어요.

음료는 이천 햅쌀 라떼와 체스트넛 블랙 티 라떼, 바닐라 블랙 티 라떼가 출시되었어요.

마침 기간이 간당간당하게 남은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쿠폰이 있었기 때문에 이번에 출시된 신메뉴를 마셔보기로 했어요.

이천 햅쌀 라떼와 체스트넛 블랙 티 라떼 중 고민하다가 이천 햅쌀 라떼가 별로 맛이 없다는 소문을 듣고 체스트넛 블랙티 라떼를 마시기로 했어요.



체스트넛 블랙티 라떼 (톨)


체스트넛 블랙티라떼 Chestnut Black Tea Latte 가격은 톨 사이즈 6,100원, 그란데 6,600원, 벤티 7,100원입니다.

같이 출시된 티바나 Teavana 신메뉴인 바닐라 블랙티라떼보다는 200원 더 비싸요.

칼로리는 톨사이즈 355ml  기준 따뜻한 음료 330kcal, 아이스 215kcal 입니다.

스타벅스에서 따뜻한 음료를 주문하면 머그에 담아주기 때문에 유리머그는 제가 집에서 직접 가지고 갔어요.

텀블러 같은 건 가지고 오신 분이 꽤 있으신 거 같은데 이런 컵을 가지고 온 사람은 제가 처음이었는지 직원분께서 살짝 당황하신 거 같았어요.

이번에 새로 알게 된 사실인데, 개인컵을 가지고 가면 300원이 할인되더라고요.

스타벅스 톨사이즈 용량이 355ml 인데, 제가 가지고 간 컵은 그거보다 살짝 양이 작아요.

이전에 계량해보니까 컵 끝까지 음료를 찰랑찰랑하게 채우고도 표면장력까지 끌어모아야 355ml 예요.

가지고 가다가 흘리거나 넘치지 않도록 바리스타분께 우유를 조금 덜 넣어달라고 따로 부탁드렸어요.



위에는 체스트넛 딸기토핑이 올려져있어요.

체스트넛 토핑이야 음료 자체가 밤맛이 나는 음료니까 그렇다고 치는데, 딸기 토핑은 왜 올렸는지 잘 모르겠어요.

이거만 먹어보면 약간의 새콤한 맛이 나긴 하지만 전체적인 맛에 큰 영향을 줄 정도는 아닌데다가 계절상으로도 안 맞아요.

지금이 겨울딸기 철이라서 그렇거나 아니면 조금 더 화려해보이려는 시각적인 목적 때문에 토핑한 게 아닌가 싶어요.



텁텁해



기존의 티바나 티라떼 종류는 티백을 우려서 만들었는데, 이번에는 파우더를 넣었다고 해요.

홈페이지에서는 '더욱 달콤하고 진하고 깊은 풍미' 라고 했지만, 그냥 텁텁해요.

가루가 딱히 안 녹는 거 같진 않았는데, 마치 미숫가루를 먹는 거 같은 텁텁한 맛이 입 안에 가득해요.

만들 때 보니 밤소스를 두 번 펌핑해 넣는 거 같았는데, 딱히 단맛이 나거나 밤 맛이 나거나 하지도 않았어요.



밤맛도 안 나고, 단맛도 거의 없어서 혹시 젓지 않고 그냥 마셔서 그런가? 싶었어요.

빨대가 안 보이길래 물어보니까 빨대는 이제 없고, 스터 stir 만 있다고 하나 주셨어요.

소위 '하드'라고 불리는 아이스크림에 꽂혀있는 나무 막대기와 거의 비슷한데, 특유의 나무냄새가 참 거슬렸어요.

그 냄새가 싫어서 하드 잘 안 먹는 사람이거든요.

아래까지 박박 다 섞어도 딱히 맛이 달라지는 것도 아니라서 시럽이 가라앉아서 그런 것도 아닌 거 같아요.

시럽을 더 추가했으면 맛이 더 낫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들고요.



역시 말리는 건 먹는 게 아냐



교류하는 이웃블로거 분 중에 스타벅스 관련 글을 자주 포스팅하는 veneto 님이 계세요.



veneto 님의 블로그 -> veneto 이야기



신메뉴가 출시하기 무섭게 드셔보시고는 별로라는 이야기를 해주셨는데, 어차피 쿠폰 쓸 거 이왕이면 신메뉴를 먹어보자는 생각에 그냥 먹었거든요.

하지만 역시 말리는 건 다 이유가 있었네요.

2019년 새해 신메뉴를 먹어본 것에 만족하고, 다시 구입할 생각은 전혀 없어요.

스타벅스에서는 얌전히 커피나 마셔야겠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