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친구들과 의정부에 갔어요.

보통 의정부에 오면 부대찌개를 먹곤 하지만, 술을 마시는 사람과 안 마시는 사람이 섞여있다보니 둘 다 만족시키기엔 양꼬치가 딱일 거 가 같더라고요.



아리랑 양꼬치는 의정부 경전철 중앙역 부대찌개 골목 맞은 편에 위치하고 있어요.

지인의 추천을 받아서 갔는데, 원래 건대 양꼬치 골목에서도 맛있다고 소문난 곳이라고 하더라고요.



아리랑 양꼬치 메뉴판.

보통 동북식 양꼬치 전문점의 메뉴와 크게 다르지 않아요.

일단 양꼬치 2인분과 찹쌀탕수육(꿔바로우), 청도맥주를 주문했어요.



밑반찬.

소금친 땅콩과 짜사이, 깍두기.

저는 김치를 별로 안 좋아해서 어딜 가든 손도 잘 안 대는 편인데, 여기 깍두기는 시지도 않고 아삭아삭해서 샐러드 같은 느낌이더라고요.

저 혼자 3번이나 리필해서 먹었어요.



마늘과 즈란.

원래는 양꼬치를 굽고 나서 마늘도 구워먹지만, 같이 간 친구가 생마늘을 좋아해서 따로 까먹기도 하곤해요.

그런데 생마늘을 까고 있으면 종업원이나 사장님들이 '쟨 먹을 줄도 모르는구나' 라는 식으로 다 이상하게 보더라고요.



맛있게 구워지고 있는 양꼬치.

요즘 자동으로 양꼬치를 굽는 기계가 있는 곳도 많지만, 여기는 아직까지 수동으로 구워야해요.



찹쌀탕수육 (꿔바로우).

대림에 있는 봉자마라탕보다는 바삭함이 덜하지만, 살짝 눅눅하면서도 쫀득함이 있어서 오히려 부드러웠어요.

식초 냄새도 거의 안 나고요.



서비스로 주신 물만두.

보통 물만두보다 피가 더 두꺼운데도 쫄깃쫄깃해요.



향라육슬.

처음 먹어보는 음식이었는데, 고수향이 정말 강하더라고요.

고수는 날것으로만 먹어봤지만 볶은 건 처음 먹어봤는데, 볶으니까 향이 더 강해지는 것 같아요.

고추잡채처럼 꽃빵에 싸먹어도 맛있을 거 같아요.



깐쇼새우.

깐쇼새우도 처음 먹어본 음식인데, 바삭하고 새콤달콤하니 딱 제 취향이었어요.

꿔바로우와 비슷한 소스를 쓰는지 맛이 비슷한 거 같기도 해요.



아리랑 양꼬치는 양꼬치보다는 요리류가 더 맛있었어요.
향신료 때문에 중국 음식을 안 좋아하시는 분들도 있는데, 그런 분들도 무난하게 드실 수 있을만한 맛이예요.
양꼬치는 고기도 큼직하고, 맛도 괜찮은 편이었어요.

주인분도 친절하셔서 반찬도 리필 잘 해주시고, 식사 후에는 디저트로 귤도 몇 개 주셨어요.

나중에 의정부 갈 일이 있으면 부대찌개 말고 아리랑 양꼬치 한 번 들려봐도 괜찮을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부1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