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와 건대 양꼬치 골목에 있는 매화반점에 다녀왔어요.

원래는 동북화과왕에서 만날 계획이었는데, 친구가 매화반점도 유명한 맛집이라고 거기를 가자고 하더라고요.



매화반점은 건대 양꼬치 골목 중간 즈음에 위치해있어요.

2,7호선 건대입구역 5번 출구로 나와 우회전해서 가다가 주유소 지나 나오는 다음 골목으로 들어가면 되는데, 걸어서 5분 남짓 걸려요.

가다가 오른편으로 2층짜리 매장이 있고, 조금 더 가면 왼편으로 단층매장이 또 있는데, 저는 두번째 가게에 갔어요.

주말 저녁 6시 조금 넘어 가니 바로 자리잡고 앉을 수 있었는데, 조금만 늦었으면 밖에서 기다릴 뻔했어요.



매화반점 메뉴.

메뉴는 여타의 중국 동북식 음식점과 큰 차이가 없고, 가격은 대부분 요리 하나에 만원-만오천원 수준이예요.



밑반찬으로는 땅콩과 쯔란, 김치가 나왔어요.



양꼬치


인원이 적어서 양꼬치를 1인분만 주문했더니 주방에서 구워져서 나왔어요.

2인분 이상은 테이블에서 구워먹는데, 자동으로 구워주는 기계가 있어서 직접 굽는 번거로움이 없어요.

양꼬치 맛은 괜찮은 편이었어요.

미리 구워줘니 편하긴 하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금방 식어서 질겨지기 때문에 빨리 먹어야하더라고요.



닭고기 강정


보통 궁보계정이라고 부르는 요리인데, 여기에서는 닭고기 강정으로 써놓은 거 같아요.

닭고기 강정은 개인적으로 조금 실망이었어요.

양도 적고, 너무 재료를 잘게 다져놔서 젓가락으로 먹기 힘들어 숟가락으로 퍼먹어야할 정도였어요.

당근도 어떤 건 아삭하고 어떤 건 푹 익고, 익기가 제각각이고, 냉장고 냄새 같은 냄새가 나서 골라먹었네요.



크림새우


깐쇼새우는 먹어봤지만, 크림 새우는 처음이라 조금 느끼하지 않을까 싶었는데 그닥 느끼하지 않았어요.

바삭바삭 튀겨져서 꼬리까지 씹어먹을 수 있엇네요.

주문했던 음식 중 제일 맛있던 음식이예요.



옥수수 온면

중국 동북식 음식점에 가면 옥수수 온면은 꼭 시켜먹고 나오는 음식 중 하나예요.
식사를 마치고 마지막으로 한 그릇 시켜서 여러 명이서 나눠먹으면 좋거든요.
저를 제외한 나머지 일행들은 옥수수 온면이 처음이라고 했는데, 다들 먹어보고는 맛있다고 좋아하더라고요.
옥수수 온면 위에 김치가 올려진 것은 처음 봤는데, 그래서그런지 역시 김치 맛이 많이 나서 조금 아쉬웠어요.
저는 개인적으로 옥수수 온면은 중국 라면스러운 기름기와 향이 매력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거든요.










제 입맛이 대림 봉자마라탕이나 동북화과왕에 많이 익숙해져 있어서 그런지, 특별히 맛있다까지는 아니고 그냥 무난한 정도였어요.
하지만 맛보다는 이래저래 불편한 점이 많았어요.
일단 테이블 위에 수저가 없어서 숟가락 하나가 필요해도 일일히 종업원을 불러서 가져다달라고 해야해요.
그런데 테이블에 벨도 없어서 직접 불러야하는데 워낙 바빠서 부르기도 쉽지 않고, 소소한 거 가지고 계속 부르기도 불편하고요.
최소한 테이블 위에 수저통이라도 올려놓아줬으면 좋겠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광진구 자양3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