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친구들 중에서 무슬림들이 많다보니 그들이 여행을 오면 먹을 수 있는 음식점이나 음식에 대해서 자연스럽게 관심이 많아요.

인터넷에서 검색을 하다가 이태원에 할랄 햄버거와 피자를 만든다는 가게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어요.

굉장히 신선했어요.

한국에서 할랄 음식이라고 하면 아랍국가나 파키스탄, 중앙아시아 음식을 생각했던 것이 고작이었거든요.

최근에는 이태원에 할랄 한식 음식점이 몇 군데 생겼다는 것만 해도 매우 독특하다고 생각하고 있었고요.



참고 : 이태원 맛집 - 할랄 한식, 마리 무슬림 푸드 Murree Muslim Food



할랄 스타일의 패스트푸드는 전혀 생각도 하지 못했어요.

하긴 햄버거나 피자는 굳이 어느 나라의 음식이라고 하지 못할 정도로 전세계 사람들이 즐기는 음식이 되어버렸는데, 무슬림이라고 먹고 싶지 않을리가 없으니까요.

생각해보면 할랄이라고 하더라도 햄이나 베이컨 안 쓰고, 고기를 할랄로만 쓰면 되니 크게 맛이 다르거나 재료 수급이 어렵지도 않을 거 같았어요.




할랄 패스트푸드점인 피자&버거 플러스 PB+는 보광초등학교 바로 맞은 편에 위치하고 있어요.

테이블 다섯 개 정도의 작은 가게로, 학교 앞 분식집 같은 느낌이 조금 있어요.

가게 안으로 들어갔는데, 다 외국인들이고 한국인은 저 혼자 뿐이었어요.



메뉴판은 한국어와 영어로 쓰여있고, 전 메뉴의 사진도 있기 때문에 고르기가 그닥 어렵지 않아요.

햄버거는 세트 기준이 5천원-8천원 정도로 일반 패스트푸드점보다 저렴한 편이예요.

식사 시간을 조금 지나서 가서 그런지 일하시는 분이 딱 한 분 계셨는데, 이란인이시라고 하시더라고요.

한국어를 잘하지 못하셔서 메뉴를 하나하나 가리키면서 주문하는게 좋아요.

의사소통 문제로 종종 음식이 잘못 나오는 경우도 있다고 하더라고요.

주문을 하자마자 바로 만들어주시는데, 오픈된 주방이라서 패티를 굽는 모습이며 일하시는 모습을 전부 볼 수 있어요.



에그 비프 슬라이스 버거 세트

메뉴에 베스트 메뉴로 표시되어 있는 에그비프슬라이스버거 세트를 주문했어요.
가격은 단품이 4900원, 세트가 6300원이예요.
음식이 다 만들어지면 직접 가져다가 먹어야해요.


"내가 먹어본 최고의 햄버거야!!!"


쇠고기 패티에 양상추, 완숙 계란후라이, 토마토, 슬라이스 치즈, 양상추, 양파, 슬라이스 쇠고기구이 등이 정말 터져나올 듯이 꽉꽉 채워져있어요.
더군다나 쇠고기는 무려 두툼한 패티과 차돌박이처럼 얇게 구워진 슬라이스, 이렇게 이 중으로 들어가 있어요.
소스는 케첩이나 마요네즈 정도로 심플했어요.
가격은 일반 패스트푸드점과 비슷하거나 오히려 저렴한 수준인데, 양과 맛과 질은 아예 차원이 달랐어요.
더군다나 돼지고기는 이슬람에서 금지된 음식이니, 비용 절감을 위해 패티에 돼지고기를 섞을 염려도 없고요.
송탄에서 먹어본 미스진 햄버거를 참 푸짐하고 맛있다고 좋아했는데, 거기보다 사이즈도 더 크고 양도 푸짐해요,
한입 베어물 때마다 재료 자체의 맛이 풍부하게 느껴졌어요.
이런저런 햄버거를 많이 먹어봤지만, 제가 먹어본 햄버거 중에서는 단연 최고의 맛이었어요.
하나 포장해갈까 진지하게 고민할 정도로요.
무슬림 친구에게 추천해주기 전에 한 번 맛이나 보려고 갔는데, 친구에게 추천하기보다는 제가 더 먹으러 올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태원1동 | 피자버거플러스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