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쌀쌀할 때는 따뜻한 국물만한 게 없죠.

보통 종로에 나가면 햄버거를 먹곤 하지만, 따뜻한 국물이 있는 게 뭐 없을까 겐로쿠우동을 발견하고 들어갔어요.

겐로쿠우동은 일본 큐슈식 우동이라고 해요.



겐로쿠우동 메뉴.

무엇보다도 1인 1주문을 하면 보통이나 곱빼기, 세곱빼기 양에 상관없이 가격이 같다는 점이 맘에 들었어요.



주문을 하자 제일 먼저 무절임을 주었어요.

치킨무 비슷한데 가게에서 직접 만든 거 같아요.



지도리우동 보통


옆사람이 먹는 것을 얼핏 보고 '양이 많은 걸 보니 곱빼기구나' 라는 생각에 보통을 주문했더니, 그게 보통사이즈였어요.

그릇이 거의 작은 항아리 뚜껑만해요.

보통 자체만도 양이 많더라고요.

구운 대파와 닭고기 조각이 올려져 있는데, 대표메뉴라고 해서 주문했더니 닭고기 조각이 조금 작아서 약간은 실망스러웠어요.

국물을 맛보니 간이 좀 있는 편이었고, 후추맛이 많이 났어요.

닭고기는 정말 아무런 양념의 맛이 없는 평범한 닭고기 조각이었고요.

자가제면은 한다고 하는데, 사실 특별히 면이 다른 곳과 다른지는 잘 모르겠더라고요.

제 입맛에는 약간 간이 세다는 점만 제외하면 무난한 우동맛이었어요.

한 그릇을 후룩후룩 비웠지만, 면이라서 그런지 다먹고도 약간 부족한 느낌이 있더라고요.

면사리도 무료 추가 가능하기 때문에 사리를 좀 추가해달라고 했어요.



몇 분 뒤 나온 면사리를 보고 진짜 놀랐어요.

보통 추가라고 하면 많아야 0.5인분 정도 더 나오겠지 싶었는데, 원래 우동 그릇에 가득 담겨서 나왔어요.




우동 국물에 면을 부으니 다시 원점으로 리셋.

면 인심이 후한 것은 좋으나 나는 단지 10% 정도만 더 채우고 싶었는데, 눈 앞에는 또 한 그릇의 우동이 있는 거나 다름없었어요.

내가 리필을 달라고 했으니 남길 수도 없고, 정말 열심히 먹었습니다.





우동으로 배가 터질 때까지 먹어본 건 이번이 처음인 거 같아요.

다 먹고 나오면그럭저럭 서도 뱃 속에서 우동이 불어나는 기분이었네요.

맛도 괜찮은 편이고, 특히 양이 많으신 분들께 강력추천합니다.  




홈페이지 : http://www.genrokuudon.com/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종로2가 84-3 2층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