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터키 뉴스2014.07.29 08:30
 


사진 출처 : http://www.hurriyet.com.tr/ekonomi/26898347.asp


터키-불가리아 국경의 에디르네의 카프쿨레 국경


어제 포스팅에서 언급했다시피, 지금은 터키의 2대 명절 중 하나인 라마잔 바이람 기간입니다.

이 시기에는 가까운 이웃이나 친척집 등을 방문하여 달콤한 디저트를 나누어먹으면서 같이 보내는 풍습이 있습니다.

특히 올해는 여름 휴가 기간과 라마잔 바이람 기간이 겹치는 바람에 유럽에서 일하는 많은 터키인들이 터키를 방문하는 바람에 교통 정체가 특히 심하다고 합니다.

지난 1주일간 불가리아와 터키 사이의 국경인 에디르네 Edirne 의 카프쿨레 Kapıkule 국경을 통해 30,753대의 차량으로 133,729명이 터키에 입국했으며, 지난 26일에는 하루동안 8,643대의 차량이 터키에 입국하여 일일 입국 기록을 갈아치우기도 했다고 합니다.

국경에서 3-4시간이 넘게 기다리는데 지친 사람들은 경적을 울리면서 항의를 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사진 출처 : http://www.hurriyet.com.tr/ekonomi/26896808.asp


뿐만 아니라 터키 국내에서도 라마단 기간으로 인해 미루어두었던 여름 휴가를 받은 여행객들과 함께 도시를 벗어나서 바이람을 보내려는 사람들로 교통 정체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교통 정체가 매우 심해서, 휴리엣 신문의 한 기사에 따르면 "이스탄불에서 볼루까지 14시간이 걸렸다" 라고 할 정도라고 합니다.  (평소에는 3시간~3시간 반 거리)

휴양객들이 많이 찾는 바닷가 인근의 휴양지(보드룸, 마르마리스, 디딤, 쿠샤다시 등) 는 이미 호텔 예약률이 100%에 육박해, 관광청에서는 예약을 하지 않고는 여행을 떠나지 말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이동이 많은만큼 사고도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 7월 25일부터 27일까지 3일동안 교통 사고로 인해 50명이 죽고, 363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특히 27일에 이스탄불에서는 버스에서 화재가 발생해 4명이 죽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출처 : 

"Kapıkule`de büyük yoğunluk", Hürriyet gazetesi, 27 Temmuz 2014

"Trafik rekoru kırlıdı" .Hürriyet gazetesi, 27 Temmuz 2014

"3 günde 50 ölü 363 yaralı", .Hürriyet gazetesi, 28 Temmuz 2014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