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방을 정리하고 있어요.

우즈베키스탄에서 가져온 짐들과 서울에서 자취할 때 사용하던 짐들이 한가득이라서 조금씩 천천히 정리하고 있어요.

책상 서랍을 뒤지다가 낯선 봉투 하나를 발견했어요.





봉투를 열어보니 안에 들어있던 건 천원, 오천원, 만원짜리 구권 지폐들.

새 돈은 아니었지만, 사용한지 그닥 많이 되지 않은 깨끗한 돈이었어요.

아마 신권이 발행된다고 했을 때, 구권을 일부러 모아둔 것 같아요.

예상치 못한 보물을 발견한 기분이었어요.


인터넷을 뒤져보니 현재도 사용할 수는 있다고 해요.

하지만 사용하지 않고, 그냥 가지고 있을 생각이예요.

소장 가치는 크게 없다지만, 다시 구하기 힘드니 기념으로 소장하고 있으려고 해요.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