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술/맥주2018.11.06 07:30
 


2014년 주세법 개정 이후 수제맥주 시장은 매년 급 성장하고 있고, 요새는 편의점에서 수제맥주를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어요.

상대적으로 큰 브루어리 같은 경우는 편의점과 협업해서 제품을 출시하기도 하고요.

이번에 CU에서 새로 맥주가 나온다기에 하나 사왔어요



퇴근길 


퇴근길 맥주는 플래티넘 크래프트 맥주 (주)와 CU와 협업해서 11월 1일에 출시한 맥주예요.

'퇴근길' 이라는 이름답게 어둑어둑한 밤하늘 색깔의 캔이에요.

야근하시는 분들이 계신지 사무실에도 하나하나 불이 켜있어요.

서울의 야경이 아름다운 건 야근하는 직장인들 덕분이라는 우스개소리도 있으니까요.

위쪽에는 옥상달빛의 노래 제목인 '수고했어 오늘도' 가 쓰여있습니다.

독일 필스너 German Pilsner 맥주이며, 용량은 500ml 입니다.

가격은 1캔에 3,900원이고, 3캔 9,900원입니다.



캔 윗부분에는 '수고했어 오늘도' 라는 문구가 적혀있어요.

옥상달빛의 대표적인 노래로, 많은 사람들에게 위로가 되는 노래예요.

광고에도 사용된 적 있기도 했고요.



퇴근길 이라는 이름 아래에는 깨알같이 '나이트캡 Nightcap' 이라고 적혀있어요.

나이트캡은 원래 잘 때 머리가 헝클어지는 걸 막기 위해서 쓰는 모자이지만, 주류 쪽에서는 잠들기 직전에 마시는 술을 의미해요.

음주가 숙면을 방해한다고 하지만, 약간의 알코올은 쉽게 잠드는데 도움이 되니까요.



퇴근길 맥주의 식품 유형은 맥주이며, 충청북도 증평에 위치한 플래티넘 크래프트 맥주에서 생산했습니다.

도수는 4.7%입니다.

원료는 정제수, 맥아(독일, 네덜란드), 홉(미국, 독일), 효모(프랑스), 밀(독일), 산도조절제입니다.



맥주 색은 약간 진한 편이고, 거품이 좀 빨리 꺼지는 편이에요.


퇴근길에 마시기에는 너무 약하다


사람마다 선호하는 맥주 스타일은 다르겠지만, 저 같은 경우는 좀 더 진하고 묵직한 맛을 기대했어요.
퇴근길이라는 건 하루의 고단한 일상을 마치고, 지친 몸을 위로하며 푹 자기 위해 마시는 거라고 생각했거든요.
카스나 하이트 맥주보다는 진한 맛이었지만, 그렇게 마시기에는 좀 가벼운 느낌이었어요.
원래 독일 필스너가 산뜻하고 가벼운 맛은 내다고는 하지만요.
저는 밀맥주 특유의  맛과 향을 싫어하는데, 밀이 들어가서인지 그런 향이 조금 났어요.
3캔에 1만원이면 저렴하지도 않은데, 굳이 이 맥주를 사진 않을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