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여행을 가기 전에 제가 알아간 두 가지 브랜드가 있어요.

커피는 올드타운 화이트커피 Old Town White Coffee, 차는 보 Boh.

이 제품은 말레이시아 여행 갔을 때 사온 제품인데, 우리나라에는 아직 수입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어요.



보 녹차


보 티 Boh Tea 는 1929년에 설립되어 8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말레이시아의 대표적인 차 브랜드예요.

오늘날의 세계적인 명성을 가진 차 회사들의 상당수사 18-19세기의 제국주의와 식민통치에 의해서 형성된 것처럼 보 티 또한 J.A. 러셀 이라는 영국인에 의해 설립되었어요.

그는 1890년, 그의 나이 7살 때 아버지를 따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로 오게되요.

영국에서 교육을 마친 그는 처음에는 주석이나 고무 수출 등의 사업을 했으나, 차에 대한 꾸준한 수요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차 플렌테이션 사업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고 해요.

스리랑카에서 근무하면 차 재배 전문가를 초청하여 1929년 말레이시아 파항 지역에 있는 카메론 고원에 대규모 차 플렌테이션을 시작하고, 이름을 보 플렌테이션 Boh Plantation 으로 붙였는데 이 회사가 지금까지 내려오고 있어요.

현재 보의 차 농장은 4개로 증가했으며, 말레이시아 차 생산의 70%를 차지하고 있다고 해요.

보는 우리나라로 치면 오설록에 해당할 정도로 말레이시아 사람들에게는 대중적인 차 브랜드라고 할 수 있어요.

말레이시아 맥도날드에서 맥모닝 세트를 주문하면 음료를 커피 또는 차 중에 선택할 수 있는데, 그 때 보 홍차 티백을 줄 정도예요.

사실 말레이시아 사람들은 녹차보다는 홍차 혹은 '테 타릭 Teh Tarik' 이라는 밀크티를 즐겨마셔요.

하지만 전 개인적으로 홍차 같이 발효시킨 차 종류보다는 풋풋하고 풀내나는 녹차를 더 좋아해서 구입했어요.

홍차는 맥도날드에서 마셔보기도 했고요.

한 상자에 50개의 티백에 들어있고, 가격은 현지에서 2천원 정도예요.



티백에 끓는 물 200ml를 붓고 2분 정도 우리라고 되어있어요.



티백에는 1.5g의 녹차가 들어있고, 칼로리는 1-2kcal 라고 하네요.



안내에 나온 물 양과 시간을 맞춰서 우렸어요.



아, 써!



원래 녹차는 뜨거운 물을 확 부으면 쓴맛과 떫은 맛이 우러나기 때문에 80℃ 정도의 물을 넣어서 마셔야해요.

그래서 한 김 식혀서 부었는데도 맛이 엄청 진해서 쓰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어요.

결국 뜨거운 물을 더 부어서 희석해서 마셔야했어요.

희석해서 마시니 깔끔하고 약간 구수한 맛도 나는 게 차 맛 자체는 좋더라고요.

우리나라는 녹차 자체보다는 볶은 현미를 섞은 구수한 현미녹차를 더 많이 마시잖아요

그 입맛을 기준으로 하면 티백 하나로 1-2L는 충분히 우릴 수 있을 거 같아요.

그런데 요즘 매일 이 보 녹차를 마셔요.

냉침(찬물에 우리기)해서 마시기 좋거든요.

찬물 녹차도 아닌데 찬물에 1-2분만 담궈둬도 금방 연두빛이 아롱거리는 녹차가 완성되요.

밤에 보틀에 담아서 냉장고에 넣어놓고 자면, 다음날 아침 눈을 떠서 시원한 녹차를 마실 수 있고요.

제 입맛에는 따뜻하게 마시는 것보다 냉침해서 차갑게 마시는 게 훨씬 더 좋더라고요.

티백 하나로 머그잔 기준 2번 정도는 충분히 우릴 수 있고, 떫은 맛이 거의 나지 않아서 요즘 음료수 대용으로 자주 마시고 있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와 진하다니 저도 한번 마셔보고싶네요 :)
    기억해두고 나중에 말레이시아 여행을 가게된다면 마셔봐야겠어요~

    2016.08.13 21: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말레이시아에서도 차 생산을 많이 한다고 하더라고요.
      만약에 말레이시아에 또 가게 된다면 보 차 플렌테이션 투어를 해보고 싶어요.

      2016.08.13 22:36 신고 [ ADDR : EDIT/ DEL ]
  2. 오 말레이시아 녹차 먹어보고 싶네요!! 뭔가 한국의 녹차와는 색다른 맛이 날 듯 하네요!!

    2016.08.13 21: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홍차는 어느 나라든 맛이 비슷비슷한데, 녹차는 차이가 좀 있는 거 같아요.
      전 근데 우리나라 현미녹차가 제일 무난하니 좋은 거 같아요ㅎㅎ

      2016.08.13 22:39 신고 [ ADDR : EDIT/ DEL ]
  3. 냉침이 잘된다니 꽤 진한 녹차인가봐요. 사진 보니 저도 마시고파요. 전 여름에도 따뜻한 녹차를 마시는 편이긴 한데 요즘은 너무 더우니 차가운 녹차 마시고파요

    2016.08.13 21: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엄청 진해요.
      동남아지역 전체가 차를 굉장히 진하게 마셔요.
      금방 우러나서 요새 마시기 정말 좋더라고요ㅎㅎㅎ

      2016.08.13 22:41 신고 [ ADDR : EDIT/ DEL ]
  4. 녹차는 일본,한국산 녹차만 진한 녹색이 우러나오는줄 알았었는데...
    말레이시아에도 이렇게 맛있는 녹차가 있네요.^^

    2016.08.14 00: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일본과 한국은 발효시키지 않은 녹차를 많이 마시는데, 중국이나 동남아 쪽은 홍차나 발효차를 더 많이 마시는 거 같아요.
      저는 개인적으로 녹차를 더 좋아해서 녹차를 사왔어요.
      말레이시아에서도 차를 생산한다는 건 이번에 처음 알게되었네요.

      2016.08.14 01:32 신고 [ ADDR : EDIT/ DEL ]
  5. 오 냉침이라은 말은 처음 들어봐요~ 제가 카페인에 쥐약이라서.. ㅠ 커피도 녹차도 조금만 마시면 밤에 잠을 못자거든요~
    입에는 잘 맞는데 몸에서 거부를 하니~~!! 좀 답답하답니다 ㅠㅠ

    2016.08.14 01: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차가운 물에 천천히 우리는 걸 냉침이라고 해요.
      커피로 치자면 더치커피라고 할까요?ㅎㅎ
      카페인에 예민하신 분들은 밤에 잠도 못자고, 막 두근두근하다고 하시더라고요.
      그래도 녹차의 카페인은 배출이 잘 된다고 하니 좀 마음을 놓고 많이 마셔요ㅎㅎ

      2016.08.14 01:35 신고 [ ADDR : EDIT/ DEL ]
  6. 요즘 날씨가 너무 더워서 정말 저 시원하게 녹색으로 아롱거리는 보녹차 한잔 마시고싶네요.
    전 얼음 둥둥띄어서 마셔도 좋을 것 같이 느껴집니다. ㅎㅎ^^
    아직 수입안된 한국에서 귀하고 귀한 녹차 포스팅이네요. 그리고 항상 히티틀러님 포스팅 보면
    글이 아주 정리가 잘된 것같아 읽기가 편하다고 느껴져요. 글이 많아도 금새 읽힌다고 표현하는게
    더 좋겠네요^^

    2016.08.14 02: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게 좋게 평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전 늘 글솜씨가 없어서 글 쓰는게 힘들어요.
      써뒀던 글을 다시 보면 한숨만ㅠㅠ
      저는 얼음 띄운 차가운 음료를 그닥 좋아하진 않지만, 얼음 동동 띄워서 마셔도 괜찮을 거 같아요ㅎㅎㅎ

      2016.08.14 02:31 신고 [ ADDR : EDIT/ DEL ]
  7. 아, 써 에서 정말 빵 터졌어요 ㅎㅎㅎㅎ

    2016.08.14 14: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진짜 막 기대하다가 딱 한입 마셨는데 저 반응ㅋㅋㅋㅋㅋ
      1%의 거짓도 없습니다 ㅋㅋㅋㅋ

      2016.08.14 15:1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