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아울 커피 OWL coffee 는 흔히 '부엉이커피' 라고 해서 싱가포르 여행 다녀오시는 분들이 많이 사오는 기념품 중 하나예요.

우리나라에서도 수입되는데, 올리브영에서 쉽게 구할 수 있기 때문에 일전에 포스팅한 적이 있어요. 



참고 : [싱가폴] 부엉이커피 코코넛슈거 화이트 Owl Coffee Coconut Sugar White



이제까지는 커피 종류만 있는 줄로 알고 있다가, 이웃 블로거이신 밓쿠티님을 통해 '테 타릭' 이라는 밀크티 종류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어요.


밓쿠티님의 포스팅은 -> http://acupofteaperaday.tistory.com/775


지난 번에 커피 맛이 괜찮았던 터라 밀크티는 어떨지 기대가 되었어요.

싱가포르나 말레이시아 지역이 밀크티를 많이 마시기도 하고요.

근처 올리브영에서는 판매하지 않아서 몇 군데 들려본 후에야 구입할 수 있었어요.



아울 테타릭 


테 타릭 Teh tarik 은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 등에서 마시는 전통적인 밀크티를 의미해요. 

말레이어로 테 teh 는 차, 타릭 tarik 은 잡아당기다 라는 의미로, 직역하면 '잡아당긴 차' 라는 뜻이에요.

테 타릭을 만들 때에는 컵을 두 개를 놓고, 높은 곳에서 아래쪽으로 떨어뜨리는데, 이 모습이 차를 쭉~ 잡아당기는 것처럼 보여서 그런 이름이 붙었다고 해요.

이런 방식으로 밀크티를 만들면 차가 떨어지는 과정에서 공기가 들어가고, 기포가 많이 생겨서 부드럽다고 하네요.



지에서는 빙글빙글 돌면서 몇 잔의 차를 한꺼번에 만드는데, 그 모습이 거의 묘기를 보는 거 같아요. 

아울 테타릭의 가격은 6천원으로, 같은 브랜드의 커피보다 가격이 좀 비싼편이에요.



아울 테타릭을 만드는 방법은 한 포에 물 120ml를 넣으면 되요.

따뜻하게 마시려면 한 포에 뜨거운 물 120ml를 넣고, 아이스로 마시려면 먼저 뜨거운 물 50ml를 넣은 후 얼음을 넣어서 총 물의 양을 120ml가 되게 맞추라고 되어있어요.



한 포의 용량은 17g으로, 우리나라 커피보다 약 50% 정도 많아요.

칼로리는 한 포당 77kcal 예요.



연갈색빛이 도는 홍차가루와 탈지분유가루가 섞여있는데, 가루가 고운 편이라 간간히 백설탕 결정체들이 보여요.

홍차 냄새와 우유의 냄새가 섞여서 넛츠 같은 향기가 나요.



용량에 맞게 뜨거운 물을 넣고, 컵 두 개를 준비해서 부어주면서 전통적인 방식으로 섞어주었어요.

가루에서 나던 향과는 다르게 물을 섞으니 밀크티향이 나더라고요.

하지만 맛은 생각보다 별로였어요.

차의 씁쓰레하고 떫은 맛이 나는데다가 뭔가 밍밍했어요.

물 양도 계량해서 넣었고, 물 대신 우유를 넣는건가 싶어서 포장을 다시 봤지만 역시 물을 넣는게 맞았어요.

밓쿠티님 말씀대로 우유를 섞어마시는 게 훨씬 나을 거 같아요.

역시 파우더 밀크티 중에서는 말레이시아 알리티가 최고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런 한포 포장은 보통 물을 개량된거보다 더 적게 넣어야 맛이 나는거 같아요
    저는 그래서 두포 넣고 물은 약간 적게 타 먹는 스타일로...다 그런건 아니지만요 ㅎ

    2016.08.21 17: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맞는 말씀이에요.
      특히나 요런 믹스는 물을 좀 부족한 듯이 넣어서 달고 진하게 먹어야 맛있죠!
      하지만 그 회사에서 기대하는 기본적인 맛을 느껴보기 위해서 일단은 정량을 넣어서 먹어보곤 해요.
      그 다음에 제 입맛에 맞게 가감을 하거든요.

      2016.08.21 20:53 신고 [ ADDR : EDIT/ DEL ]
  2. 으아 이거 좋다~ 인스턴트 커피처럼 간편하게 밀크티를마실수 있다니~했더니만
    물에타니 밍밍했군요...
    역시 밀크티니만큼 우유에 타먹어야 맛나나봐용..
    그나저나 이거 정말 먹어보고싶네요 ㅎㅎ

    2016.08.21 17: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가 끝부분에 썼다시피 말레이시아 알리티 클래식을 마시면 간편하게 맛있는 밀크티를 즐기실 수 있어요.
      물만 알맞게 넣으면 파는 거랑 거의 흡사한 밀크티를 맛볼 수 있답니다.
      제가 주변 사람들에게 막 전파했는데, 아직까지 실험대상들 중에서는 싫다는 사람 못 봤어요ㅎㅎㅎ

      2016.08.21 20:54 신고 [ ADDR : EDIT/ DEL ]
  3. 알리티가 좀 비싸서 그렇지 파우더 밀크티 중에서 맛이 좋은 편이죠^^유독 이 부엉이 밀크티가 쓴맛이 강한 것 같더라구요

    2016.08.21 22: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이상하게 쓰고 밍밍했어요.
      밓쿠티님이 하셨던 대로 따땃한 우유를 넣어서 타야 제맛이 나는 건가봐요.

      2016.08.22 00:27 신고 [ ADDR : EDIT/ DEL ]
  4. 이름의 유래가 재미있어요11!
    밀크티 좋아하는 친구들에겐 역시 알리티를 추천해줘야겠군요...

    2016.08.22 00: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말레이시아 여행 때 만난 현지인이 알려줬어요.
      사전을 찾아서 있는 그대로 해석을 했는데, 영 뜻이 이상해서 갸웃갸웃하고 있었거든요.
      밀크티 좋아하시는 분께는 알리티가 제일 무난해요.
      알리티로 제가 밀크티의 세계로 이끈 사람이 제법 됩니다ㅋㅋㅋㅋㅋ

      2016.08.22 00:33 신고 [ ADDR : EDIT/ DEL ]
  5. 되게 맛있어 보이는데 아쉽네요 ;ㅅ;
    밀크티나 홍차 너무 좋아하는데 참고해야겠어요 ㅎㅎ

    2016.08.22 01: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우유를 타서 먹으면 나을 거 같긴 한데, 실제 마셔보진 않아서 잘 모르겠네요.
      파우더 밀크티 종류에서는 말레이시아 알리티가 최고입니다!

      2016.08.22 20:54 신고 [ ADDR : EDIT/ DEL ]
  6. 잘읽어써요^^
    행복한 밤되새요

    2016.08.22 02: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밀크티 좋아하는데 색상은 좋아보이네요
    생각보다 맛이 밍밍했다니...

    저같은 사람은 두봉지를 한번에 먹어야 할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ㅎㅎ

    2016.08.22 05: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밍밍하기도 하지만, 차 특유의 씁슬한 맛이 있어서 두 봉지를 한꺼번에 넣어도 맛이 있을지는 잘 모르겠어요.
      우유를 넣어서 먹으면 훨씬 나을 거 같긴 해요ㅋㅋ

      2016.08.22 21:00 신고 [ ADDR : EDIT/ DEL ]
  8. 사먹은 떼따릭은 맛있었는데...
    우유 넣음 진짜 더 맛있을 것 같은...?
    담엔 더 맛있게 드시길요~~~

    2016.08.22 08: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현지에서 사먹는 떼타릭은 정말 부드럽고 진하고 맛있죠ㅋㅋㅋㅋ
      저도 마시면서 따뜻한 우유를 넣는게 더 나을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맛있는 밀크티 찾기가 참 쉽지 않네요.

      2016.08.22 21:01 신고 [ ADDR : EDIT/ DEL ]
  9. 갑작이 밀크티가 땡기는데요^^~!

    2016.08.22 08: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동영상 보니까 무슨 컴퓨터로 작업한 초능력마냥 신기해 보입니다. 우와..ㅎㅎ
    그래도 바닥에 조금 흘리진 않을까 하면서 하고나서 바닥 닦는거 아냐? 라고 생각이
    조금 드는데 커피만드시는 분이 표정이 굉장히 시크해서 ㅋㅋ 더 재미있게
    상상하면서 본것 같아요. ㅎㅎ

    2016.08.22 11: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 테타릭 만드는 것도 정말 기술이라서 현지에서는 대회도 있다고 해요.
      동영상을 봤는데, 3-4개 이상의 주전자를 들고 눈까지 가란 상태로 빙글빙글 돌면서 만들어서 정말 신기했어요.
      물론 몇 방울은 흘리겠지만요ㅋㅋㅋ
      말레이시아에서 테타릭을 맛보긴 했는데, 저는 길거리가 아니라 음식점에서 먹었던 거라서 좀 아쉬운 측면이 있어요.
      다음에 싱가포르나 말레이시아 가면 꼭 보려고요!

      2016.08.22 21:0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