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에는 보로부두르 사원 투어를 신청했다.

보로부두르 사원은 족자카르타 시내에서 꽤 떨어져 있기 때문에 대중교통으로 이동하기 쉽지 않아도 해서 투어를 신청했다.

호텔 리셉션에서 기다리고 있으니 밴이 데리러 왔다.

기사님은 간단한 수준의 영어만 구사하시는 분이셨는데, 인도네시아어로 인사말을 건네니 환하게 웃어주셨다.

몇 군데 숙소를 더 들러서 외국인 관광객을 태우고는 보로부두르 사원으로 출발했다.



Selamat jalan! 즐거운 여행 되세요!


원래는 행정구역 경계가 바뀔 때 붙어있는 '안녕히 가십시오' 의 의미로 붙어있는 거겠지만, 그래도 왠지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오라는 덕담처럼 느껴졌다.

구름도 적당히 껴서 관광하기 좋은 날씨였다.



여기도 동남아 국가라서 오토바이를 흔하게 볼 수 있다. 

하지만 베트남처럼 충격적으로 많은 정도는 아니지만, 우리나라에서 볼 수 있는 배달오토바이 정도의 수준은 넘는 거 같았다.




사원이 가까워지면서 창 밖 풍경이 달라졌다.

석재를 파는 곳들이 늘어서 있는 것처럼 검은색 돌들이 늘어져있었고, 돌로 만든 크고 작은 부처상들도 흔하게 눈에 띄었다.



큰 도로를 죽 내달리다 작은 시골길로 꺾어들어가니, 누가 봐도 동남아스러운 풍경이다.

이런 곳은 바람을 맞으면서 자전거나 오토바이를 타고 가는 것도 좋을 듯 하다.

에어컨은 안 나오겠지만.



"저건 문둣 사원이에요."


원래 투어 프로그램 중에 '문둣 사원 Mendut temple' 을 들린다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었다.

하지만 기사님은 차를 세우지 않고 서행으로 달리면서 그냥 지나가버렸다.

아마 시간이 많이 늦어져서 그런 듯.

1시 반에 시작한다는 투어였는데, 벌써 3시가 훌쩍 지나있었다.

문둣 사원이 원래는 자바 지역에서 독특한 스타일을 지닌 의미있는 건축물이라고는 하는데, 근처에 있는 보로부두르 사원이 워낙 유명하다보니 상대적으로 많이 묻힌다고 한다.



오후 3시 반, 보로부두르 사원에 도착했다.


"교통비는 10만 루피아, 입장료는 25만 루피아예요."


기사가 그 자리에서 현찰로 투어비를 걷어간 후, 관광객들을 입구까지 데려가서 표를 사서 나눠주었다.



외국인은 현지인에 비해 보도부두르 사원 입장료가 10배 이상 비싸다.

그래서 선심 쓰듯 작은 생수 한 통이나 커피/차 한 잔을 공짜로 준다.

더운 날씨에 땀이나 식힐 겸 야외 한 켠에 마련된 테이블에 앉아서 커피를 마시고 있었다.


"마담, 가이드 고용 안 하실래요?"

"얼마예요?"

"1시간동안 10만루피아 (약 8-9달러)요."


그닥 비싼 가격은 아니다.

근처에 앉아있던 서양인 커플은 가이드를 고용했지만, 전 굳이 필요가 없을 거 같았다.

여행 경비도 넉넉하지 않았건니와 우리나라도 불교문화권인데 굳이 가이드를 고용할 필요가 있을까 했던 것이다. 




커피를 다 마시고, 본격적으로 관광을 시작했다.

보로부두르 사원은 오후 5시에 문을 닫기 때문에 그 때까지 차로 돌아오라고 했다.

시간이 별로 없어서 서두르기 시작했다.



저게 바로 보로부두르 사원이구나!


보로부두르 사원 Candi Borodubur 는 산스크리트어로 '언덕 위의 사원'이라는 뜻이다.

세계 3개 불교 유적이자 단일 석조물 불교사원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의 사원이이다.

8세기 중엽 중부 자바에서 번성했던 사이렌드라 왕조 때 건설된 것으로 추정되는데, 이는 캄보디아의 왕코르와트보다도 몇 백년이나 앞서서 지어졌다고 한다.

워낙 규모가 커서 짓는데만도 백 여년 가까이 걸렸다고 하는데, 이후 방치되서 잊혀지고 있다가 1814년에야 발견되어서 복원이 되었다고 한다.

그리고 1991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되었다.



계단을 걸어올라가기 시작했다.

바글바글 개미떼처럼 계단을 올라가는데, 계단이 꽤 가파른 편이다.

앞 사람이 잘못해서 넘어지면 도미노처럼 다 다칠 거 같았다.



계단 옆쪽으로는 불상과 부조들이 빼곡하게 들어차있다.

보로부두르 사원에 있는 불상만 무려 504개이며, 사원을 뱅 둘러있는 부조들은 다 보려면 무려 사원을 열 바퀴를 돌아아햔다고 한다.



올라가지 말라면 꼭 올라가는 놈이 있다.

그런데 실제로 올라가면 꽤 위험해보인다.

바닥도 돌인데다가 잘못 떨어지면 건물 2층 이상의 높이는 된다.






부조는 부처님의 일대기와 경전들의 내용를 담고 있는데, 이곳에서 조각은 한 것인지 아니면 부조를 다른 곳에서 만들어서 가지고 온 건지는 아직 미지수라고 한다.

우리나라에도 부처님의 일대기를 그린 벽화나 탱화 등이 있지만, 묘하게 모습이 다르다.

분명 같은 인물인텐데, 여기는 좀 더 인도 느낌이 난다.


가이드 고용할걸


문득 후회가 들었다.

대강 그림을 보면서 '부처님께서 설법을 하셨나보구나' 정도만 추측할 수 있을 뿐, 아무리 봐도 모르겠다.

생각해보니 불교에 대해서 아는 게 별로 없다.

어릴 때 석가모니의 일대기를 다룬 간단한 위인전 같은 거 읽어보고, 세계사 시간에 소승불교니 대승불교니 하는 내용 조금 주워들은거, 윤리와 사상 시간에 배운 기초적인 내용이 전부였다.

가이드라고 해도 부조들에 대해 다 알지는 알지는 못할 것이다.

그래도 유명한 몇 개만이라도 간단하게 설명을 해줬으면 훨씬 재미있지 않았을까 라고 아쉬움이 들던 그 때, 어디선가 한국어가 들려왔다.

그 소리를 따라가보니 20여 명 남짓 되는 한국인 단체 관광객들이었는데, 성지순례를 온 불교인들이었다.

일행 중에는 비구니 스님도 계셨고, 한국인 가이드가 부조의 의미와 상징에 대해서 열심히 설명하고 있었다.



이런 거에는 꼽사리 좀 껴줘야지



일행인 양 대놓고 들어가기에는 눈치가 좀 보여서 뒤쪽에서 적당히 따라가면서 설명을 엿들었다.

불교사 자체에 대한 배경지식이 하나도 없기 때문에 한국어 설명을 듣는다 해도 잘 이해가 되는 건 아니었지만, 그래도 꽤나 유용했다.

석가모니가 출가하기 전 왕자시절에 타던 말 이름이 '찬타카' 라는 건 여기서 처음 알았다.




보로부두르 사원에 있는 504개의 불상들 중 거의 200여개의 가까운 불상들이 훼손된 상태다.

그 중에서도 이렇게 목이 잘린 불상이 유난히 많다.

워낙 오랫동안 방치되어 있던 곳인데다가, 1814년 보로부두르 유적의 발굴이 시작되고 난 이후 네덜란드인들이 잘라간 경우가 많다고 한다.

이왕 가져갈거면 통으로 가져가지 왜 섬뜩하게 목만 잘라갔는지. 



사원의 규모는 크지만, 대부분 꼭대기와 계단에 사람들이 몰리기 때문에 중간중간에는 사람이 없이 조용한 곳들도 많다.

풍경이 꽤나 수려하다.

강원도 출신이다보니 이런 산들을 보면 고향 생각이 나면서 마음이 편안해진다.



보로보두르 사원의 하이라이트인 꼭대기로 올라갓더,

사원 상단에는 72개의 종 모양의 스투파가 있다.



스투파 Stupa 는 산스크리트어로 탑이라는 뜻이다.

이곳 스투파 안에는 특이하게도 부처님이 한분씩 모셔져 있다.



아까처럼 오픈된 스투파 뿐만 아니라 닫혀있는 스투파에도 돌로 된 불상들이 있다.

스투파 안의 부처님을 만지고 소원을 빌면 그 소원이 이루어진다고 한다.

나도 손을 집어넣으려고 해봤지만, 돌 사이 간격이 넓지가 않아서 안쪽까지 팔을 집어넣는게 쉽지가 않다.

공간이라도 넓게 만들어주지, 독방도 아니고 부처님께서 답답하실 거 같다.

면벽수행이라도 하는건가.



이건 대체 어떻게 잘랐지?


사원 아래 쪽에서도 목이 잘려나간 불상이 많지만, 스투파 안에도 목이 뎅겅 잘려나간 불상들이 있다.

무슨 뚜껑이 있어서 쉽게 여닫을 수 있는 것도 아닌데, 왜 잘랐을까보다 어떻게 잘라냈을까가 더 궁금해졌다.

일부러 불상을 훼손하려는 의도를 가지고 기구를 쑤셔넣어 부쉈다고 하면, 다 부숴버릴 것이지 참수하듯 목만 잘라버린 것도 희한한 노릇이다.



종 모양의 스투파가 나란히 늘어서 있는 모양이 장관이다.

사람들이 바글바글한 가운데에서 사람 없는 사진을 어렵게 한 장 건졌다.



"헬로, 포토! 포토!"


워낙 유명한 장소이다보니 족자카르타 인근 지역학교들의 단골 견학장소라고 한다.

전세계 어디나 아이들에게는 외국인이 신기한가보다.

학교에서 배웠을 영어 몇 마디를 하면서 사진을 찍자고 다가온다.

사진 찍자고 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지, 마치 유명인사가 된 기분이다.

외국인가 같이 사진을 찍고 나서는 괜시리 부끄러워하며 자기들끼리 키득거리는 모습이 귀엽다.

그리고 내 사진도 sns 어느메에서 돌아다니고 있을 거 같다.




중심에는 72개 스투파 중에서 가장 큰 스투파가 자리잡고 있다.

사람들은 이 스투파를 탑돌이 하는 듯이 도는데, 7바퀴를 돌면 소원이 이루어진다고 한다.




사원 꼭대기에서 내려다보는 전망이 탁 트이고 좋다.

보로부두르 사원은 새벽에 가서 일출을 보는 선라이즈 투어와 저녁 무렵 가서 석양을 보는 선셋 투어가 따로 있을 정도다.

저녁 무렵이긴 해도 한여름이다보니 석양을 볼 순 없었지만, 그래도 좋았다.

조용하고 사람이 적은 걸 선호한다면 새벽에 출발하는 모닝투어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보로부두르 사원의 복원 과정을 사진으로 담은 안내판도 한 켠에 있다.



보로부루드 사원을 돌아다니며 느꼈던 의아한 점 중 하나는 '이렇게 거대한 유적이 왜 오랫동안 잊혀지고 방치되었는가.' 하는 점이었다.

불교 왕국의 멸망 이후 힌두교 왕조가 들어서고, 이슬람이 전래되었다고 하지만 이렇게 거대한 유적을 깡그리 지워버리는 건 쉽지 않은 일이 아닐까 했던 것이다.

하지만 이 사진을 보면서 바로 이해할 수 있었다.

족자카르타에서 북쪽으로 약 28km 거리에는 므라피 산 Gunung Merapi 이 위치하고 있는데, 이 산은 인도네시아 자바 섬의 대표적인 활화산이다. 

2006년과 2010년에도 폭발해서 300여명의 사망자를 내고, 인근 마을들을 몰살시켰다.

보로부두르 사원도 상단부의 일부를 제외하고는 화산재에 덮여있었던 것이다.

족자카르타라는 도시 자체도 화산재에 묻혀있던 다는 이야기를 듣고 솔직히 반신반이 했는데, 시각적으로 확인하고 나니 왠지 자연이 무서워졌다.



어느덧 보로부두르 사원이 문을 닫을 시간이 되고, 사람들이 하나둘 내려오기 시작했다.





처음 사원을 올라갈 때는 거대한 사이즈에 놀라긴 했지만, '빨리 올라가서 구경해야지 라는 생각 뿐이었다.

구경을 마치고 나서 다시 올려다보니 압도당하는 느낌이 들며 왠지 모를 경외심까지 생기는 듯 했다.



출구 쪽에는 기념품 가게들이 늘어서 있다.

하지만 약속 시간도 빠듯하고, 가게들도 파장 분위기라 발걸음을 서둘렀다.

하지만 역시나 다들 조금씩은 늦게 오더라.

밴을 타고 다시 족자카르타 시내로 돌아왔다.

원래 호텔까지 데려다주지만, 저녁도 먹어야하고 구경도 할 겸 말리오보로 거리에서 내렸다.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조각상이 정말 많네요 가이드 고용해서 설명을 들었다면 더 좋았겠지만 그래도 눈으로 담고 왔으니 좋은 것 같아요^^

    2016.07.05 09: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도 한국인 성지순례팀 설명을 엿들어서 아주 아쉽지는 않았어요.
      화엄경 같은 건 한국어로 설명해줘도 못 알아들을 텐데요ㅎㅎㅎ

      2016.07.05 13:06 신고 [ ADDR : EDIT/ DEL ]
  2. 사원이 규모가 크고 웅장하게 생겼습니다~^^

    2016.07.05 09: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보로부두르 사원의 높이가 30m 가 넘는다고 하니, 거의 아파트 10층에 해당해요.
      이것도 원래 40m가 넘었는데 일부가 파손이 되어서 그렇다고 하네요.시간 제한 때문에 후닥 보고 와야하는 게 좀 아쉬웠어요ㅎㅎ
      진짜 이 쪽 지식이 있는 사람이 제대로 보려면 꽤 시간이 걸릴 듯 해요.

      2016.07.05 13:08 신고 [ ADDR : EDIT/ DEL ]
  3. 전 인도네시아는 좋은 기억과 나쁜 기억이 공존 합니다^^

    2016.07.05 09: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처음에는 ' 내가 베트남에서나 있을 것이지, 이런 나라를 왜 왔을까.' 싶었어요.
      그런데 너무 좋은 사람들을 많이 만나서 인도네시아에 대한 생각 자체가 많이 바뀌게 되었어요.

      2016.07.05 13:11 신고 [ ADDR : EDIT/ DEL ]
  4. 와 진짜 멋져요!!
    여유만되면 이곳저곳 놀러다니는게 꿈이랍니다

    2016.07.05 12: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이곳저곳 놀러다니는 게 꿈이에요.
      누구나 그렇듯이 비용와 시간이 늘 발목이네요.
      다녀와서 여행기 정리해 쓰는 것도 쉽지 않고요ㅠㅠ

      2016.07.05 13:13 신고 [ ADDR : EDIT/ DEL ]
  5. 이미 잘려진체 쌓은게 아닐까요????? 꼭 안전망처럼????? 그게 아니라면 진짜 신기하네요
    어떻게 머리만 저렇게 똥강..

    2016.07.05 13: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생각해보니 이미 머리가 잘려진 상태였는데, 복원하면서 스투파를 쌓았을 수도 있을 거 같아요.
      팔 하나 넣기도 빠듯한데, 불상 머리만 댕강 잘라간거라면 정말 신기한 거고요.

      2016.07.05 22:13 신고 [ ADDR : EDIT/ DEL ]
  6. 문화유산인데 보존을 할 생각은 안하고 전리품처럼 목만 잘라간다니 정말 안타깝네요.
    가이드가 옆에 있을 때 살짝 꼽사리 껴서 듣는거 너무 웃겨요 ㅎㅎ

    2016.07.05 14: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화산재에 덮히면서 오랫동안 내버려진 유적인데다 네덜란드 식민지 시절에 훼손이나 도굴이 많이 되었다고 해요.
      낯선 외국 팀이면 금방 눈에 띌 텐데 한국인 무리라서 멀리서 따라가면서 설명만 몰래 들었습니다.
      그 그룹은 성지순례까지 올만큼 불교에 대해 해박한 사람들이 모여있는데, 저는 불교에 대한 지식 자체가 거의 없어서 이해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더라고요.

      2016.07.05 22:17 신고 [ ADDR : EDIT/ DEL ]
  7. 머리만 잘라간건,, 조금 무섭기도 해요,,
    전리품처럼 챙겨서 가는건가요? 그냥 두고 보면 더 좋을텐데 말이에요

    2016.07.05 15: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정확한 이유는 잘 모르겠어요.
      인도네시아도 그렇지만 태국에서도 유난히 머리가 잘려나간 불상이 많더라고요.
      이왕 가져갈거면 통째로 가져가든가 할것이지...

      2016.07.05 22:23 신고 [ ADDR : EDIT/ DEL ]
  8. 사원도 멋있지만, 사원에서 바라보는 뷰가 끝내주네요~!

    2016.07.05 15: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다음에 또 가게 되면 새벽 투어 한 번 해보고 싶어요.
      보로부두르 사원에서 보는 일출이 그렇게 멋있다고 하더라고요ㅎㅎ

      2016.07.05 22:25 신고 [ ADDR : EDIT/ DEL ]
  9. 보로부두르 사원은 제가 하는 게임에 나오는 건축물이어서 ㅋㅋ
    이름은 알고 있었거든요(신앙 테크트리 타려면 지어야하는 불가사의여서..)
    규모가 이렇게 크고 웅장한 줄은 몰랐어요. 둘러보는데 꽤 걸리셨겠어요.

    2016.07.05 16: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대체 그 게임이 뭐길래 게임에 나오나요ㅎㅎㅎㅎㅎ
      그런데 실제 다녀온 입장에서 보로부두르 사원 지으려면 엄청 빡세겠네요.
      죽기 전까지 못 지을 확률이 100%예요!

      2016.07.05 22:30 신고 [ ADDR : EDIT/ DEL ]
    • 아마 '문명'게임인거 같은데
      이 댓글 보니까 문명해보고 싶네요^^

      2016.07.06 02:35 신고 [ ADDR : EDIT/ DEL ]
  10. 와 사원 정말 거대하네요..
    스투파? 저 안에 불상 하나씩 있는 것도 특이한 광경입니다.
    머리를 자른건 확실히 신기하네요.
    저 좁은 틈으로 기구를 넣어서 머리만 파괴한건지..

    2016.07.05 17: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니까요.
      제대로 된 불상보다 목이 잘려나가거나 어디가 다친 불상이 많아서 좀 마음이 아팠어요ㅠㅠ

      2016.07.05 22:34 신고 [ ADDR : EDIT/ DEL ]
  11. 환상적입니다... 어떻게 저렇게 많은 스투파들과 부조들을 만들어 놓았는지
    유럽의 유명한 성당못지않습니다

    2016.07.06 00: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서 이렇게 큰 유적이 몇 백년동안 잊혀져있었다는 게 너무 신기했어요.
      시간이 별로 없어서 1시간 반 남짓 돌아다녔는데, 불교에 대해서 좀 아는 사람이라면 정말 하루 종일도 구경하겠더라고요.

      2016.07.06 00:34 신고 [ ADDR : EDIT/ DEL ]
  12. 이런 유적지 너무 좋아하는데!
    사원도 엄청 멋지고 크네요.

    2016.07.06 02: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족자카르타는 인도네시아 자바섬의 역사와 문화의 중심지라고 할 수 있는 도시라서 볼거리가 참 많아요.
      역사문화유적을 좋아하신다면 아마 족자카르타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실 수 있을 거예요 ㅎㅎㅎ

      2016.07.06 13:16 신고 [ ADDR : EDIT/ DEL ]
  13. 아..정말....훼손된 불상을 보는데 피가 거꾸로 솟구치네요..
    나쁜 쏴람들같으니....목이 잘려있으니 너무 처참해보여요ㅜ
    아래에서 두번째 사진 정말 대박..저도 경외심이 생기려고하네요;;
    너무 멋있습니다!

    2016.07.06 13: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팔다리 부러진 것도 불상은 그냥 다쳤구나 싶은 느낌인데, 목을 잘라간건 왠지 섬뜩한 느낌이 들기도 했잖아요.
      참수하는 거 같자나요ㅠㅠ
      그렇다고 새로 목을 만들어올려놓을 수도 없어서 저렇게 놔두는 거 같긴 라지만요.

      2016.07.06 13:17 신고 [ ADDR : EDIT/ DEL ]
  14. 사원 정말 멋있네요~^^) 놀러가고 싶어져요 ㅠㅠ

    2016.07.06 17: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보로부두르 사원은 한 번 볼만한 장소인 거 같아요.
      어떻게 지었는지 아직 밝혀지지 않아서 세계 불가사의 중 하나라고 하더라고요.

      2016.07.07 02:08 신고 [ ADDR : EDIT/ DEL ]
  15. 사원에 규모가 어마 어마한데다가
    아직 밝혀지지 않은 미스테리까지 있는곳인가 보네요~~
    구미가 확 당기는데 올해에는 이쪽으로는 전혀 갈일이 없어보이네요~~~ㅠㅠ

    2016.07.07 13: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인도네시아는 발리 정도만 많이 가고, 다른 지역은 아직 그렇게 많이 가지 않는 거 같아요.
      가이드북도 없더라고요ㅠㅠ

      2016.07.07 14:01 신고 [ ADDR : EDIT/ DEL ]
  16. 발리만 가보고 인니 다른 곳은 안가봐서 올해나 내년정도에 이 사원을 위해 족자카르타에 가볼까 하는데 사진을 보니 참 반갑네요!!

    2018.07.29 11: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발리는 못 가보고, 자카르타와 족자카르타만 가봤는데 정말 좋았어요.
      유적지도 있고, 볼거리도 많고, 바다도 있고, 화산도 있고ㅋㅋㅋ
      여기에서 오래 머무는 여행자도 많다고 하더라고요.
      강추해요!

      2018.07.29 23:01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