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타슈켄트 공항에 출발시간보다 훨씬 일찍 도착했어요.

일행도 없고, 짐을 두고 화장실도 가지 못해서 TV를 멍하니 보고 있는데, 얼마 있지 않아 옆자리에 두 명의 우즈벡 남자들이 앉았어요.

흘낏 보니 커다란 캐리어 하나와 스카치 테이프로 돌돌 만 길쭉한 멜론을 하나씩 가지고 왔어요.

<발그림 죄송;;;;>

연두색 - 멜론, 검은색 - 투명 스카치테이프



'과일을 가지고 갈 수 있나?'


신기한 마음에 그 사람들에게 말을 걸었어요.

그 분들은 저와 같은 비행기를 타고 한국에 가는 사람들이었어요.

한국에서 일을 하는 우즈벡 사람들인데, 휴가를 얻어 우즈베키스탄에 잠시 다녀간다고 했어요.


"그런데 멜론 가져가도 되요?"

"왜 안돼? 당연히 되지."


그들은 왜 그런 쓸데없는 걸 물어보냐는 반응이었어요.

하지만 저만 궁금했던게 아니라 근처에 앉아계시던 할아버지도 궁금했는지 귀를 솔깃거리며 엿듣고 계셨어요.

비행기 수속을 할 때는 가지고 온 캐리어만 화물로 보내고, 스카치 테이프로 돌돌 말아 손잡이를 만든 멜론을 기내에 직접 가져갈 모양인 것 같았어요.

타슈켄트 공항에서 출국을 하는 건 처음이라 그 분들이 저를 챙겨주셨는데, 몇 번의 보안검색을 통과하면서도 어느 누구도 제지하거나 신기해하지 않았어요.

멜론은 엑스레이도 무사 통과했어요.

오히려 게이트에서 본 어떤 사람은 수박 두 통을 사들고 가더라고요.

기내에 들어가자 그 분들은 머리 위 선반에 멜론을 넣었어요.


내리기 1시간 쯤 전에 세관신고서를 작성하는데, 외국에서 반입한 과일이나 야채, 식물이 있는지 여부를 표시하는 항목이 있었어요.

세관에 잡히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세관에서 잡혔는지 안 잡혔는지는 정확히 모르지만, 가지고 나온 것 같아요.


그분들은 멜론을 가지고 어떻게 하려는 생각이었을까요?

직장에 가서 친구들과 같이 까먹으려고 그랬을까요? 아니면 동대문에 있는 우즈베키스탄 식당에 팔려고 했을까요?

궁금해지네요.





728x90
반응형

'우즈베키스탄 > 2012-13 우즈벡 생활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즈베키스탄에서 인터넷 사용하기  (10) 2012.09.04
인천-타슈켄트 대한항공 이용기  (4) 2012.09.03
우즈벡 항공 이용기  (2) 2012.08.19
파맛 감자칩  (14) 2012.08.10
대추야자  (9) 2012.08.05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