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토크 마살라 차이


티토크 Tea Talk 는 스리랑카 차 브랜드로, 스리랑카의 수도인 콜롬보에 호텔과 티룸, 티숍이 있다고 해요.

지난 5월 지구촌 나눔한마당에서 구입했는데, 우리나라에 정식 수입된 건 아닌지 후기나 정보 자체를 거의 찾아볼 수 없어요.

봄철에 사두었지만, 잎차를 끓여먹는게 귀찮기도 하고 별로 마시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 않아서 그냥 놔두고 있었어요.

그런데 날씨가 쌀쌀해지니 자꾸 밀크티 생각이 나요.

인도음식점이나 네팔음식점에서 마시던, 맵싸한 향신료향이 나는 밀크티를 마실 수 있지 않을까 해서 개봉했어요.



마살라 차이는 기본적으로 홍차에 각종 향신료가 블렌딩되어 있는 차예요. 

스트레이트로 마시기보다는 우유를 같이 끓여서 밀크티로 많이 마셔요.

인도나 네팔, 파키스탄, 스리랑카 등 남인도지역에서는 일상적으로 마시는 음료예요.

스리랑카 브랜드이니만큼 차는 실론티이고, 그 외에 생강, 정향, 카다몸이 들어있다고 해요.



차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물 양도 계량하고, 차로 저울로 g 재어서 넣고, 끓이는 시간도 정확히 측정하는게 기본 중의 기본이더라고요.

티팟과 찻잔도 갖추고, 티푸드까지 곁들여서요.

전 그렇게까진 하진 못하지만, 이것저것 제 입맛에 맞추기 위해 시도 중이에요.

사실 길거리에서 짜이를 파는 짜이왈라들이 그렇게 엄격한 규칙을 지켜가면서 차를 만들거 같지도 않고요.


얼마 전 다이소에서 구입한 밀크팬에다 물 150ml 를 넣고, 마살라차이를 배스킨라빈스 숟가락으로 2스푼 넣었어요.

배스킨라빈스 숟가락 하나가 약 2g 정도 된다고 해요.

요즘 감기 기운이 있는 터라 생강도 편을 썰어 2조각 정도 넣었어요.



그리고 강한 불에서 팔팔 끓였어요.

나중에 우유를 섞기 때문에 차를 매우 진하게 우리지 않으면 차맛이 우유에 다 덮여버린다고 하더라고요.



5분 정도 끓여준 다음에 동량의 우유를 섞었습니다.



우유가 팔팔 끓으면 안 된다고 하기에 불을 약불로 낮췄습니다.

평소 요리할 때는 인덕션이 불편했는데, 차를 끓일 때는 알아서 온도조절이 되니 편해요.

유막이 생기지 않도록 중간중간 저어주고, 마지막으로 설탕도 왕창 넣었습니다.

커피나 다른 음료는 너무 달면 부담스러운데, 밀크티 종류는 달달해야 제맛인 거 같아서요.



티 스트레이너 (차거름망) 로 찻잎을 거르고 컵에 담으면 마살라 차이 완성이에요.

이거 끓이려고 다이소에서티 스트레이너도 구입했어요.

매큼한 생강과 톡 쏘는 정향의 향이 나는게 인도음식점에서 마시는 것만도 못해도 꽤 이국적인 맛을 내요.

처음엔 초보라서 실패도 많이 했는데, 몇 번 해보니 이젠 좀 그럴싸하게 만들 수 있어요.

차를 팔팔 끓여서 되도록 진하게 우리는 게 맛의 관건인 거 같더라고요.

주말 아침이나 커피를 마시기 부담스러운 저녁 시간 때에 한 잔씩 끓여서 마시고 있는데, 차가 팍팍 줄어드네요.

지금은 1/3 남짓 밖에 남지 않았어요.

1봉지 더 사고 싶은데, 이태원에도 없고 파는 데도 찾을 수가 없어서 고민이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밀크팬에 우선 진하게 우려낸 뒤 나중에 우유를 넣고 약불에 끓여주는게 포인트군요.
    생각보다 밀크티 끓이는 방법이 아주 심플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맛있는 밀크티를 맛볼 수 있다면,
    이 정도 수고는 감수할 만 한가봐요~
    완성된 밀크티 색감이 정말 진해보이고.. 맛도 정말 좋을 것 같아요!

    2017.02.12 10: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우유의 맛도강하다보니 홍차를 진하게 우려주지 않으면 밸런스가 잘 안 맞더라고요.
      생각보다 그렇게 번거롭지 않아서 끓여마실만해요.
      저 차를 8천원에 샀는데, 본전은 확실히 뽑은 거 같아요ㅎㅎㅎ

      2017.02.13 04:06 신고 [ ADDR : EDIT/ DEL ]
  2. 오오, 진하게 우려낸 짜이군요. +_+
    스타벅스 같은 데서 파는 짜이티라떼보다 훨씬 짙은 풍미가 날 것 같습니다. :D

    2017.02.12 11: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가 끓여서 그런지 더 진하고 맛있게 느껴져요.
      차도 왕창왕창 넣고요ㅎㅎㅎㅎ

      2017.02.13 04:08 신고 [ ADDR : EDIT/ DEL ]
  3. ㅎㅎ~ 맛있게 잘 끓여내셨군요.
    저희집에 차를 아껴마시다가, 시기를 놓친 녀석들이 많죠.
    차든 커피는 아끼는 건 별로 좋지 않은 것 같아요~ㅠ

    2017.02.12 15: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마찬가지예요.
      욕심이 나서 사긴 했는데, 아직 손도 못댄 차가 많아요.
      매일 물만 마실 수도 없는 노릇이고, 입맛에 잘 맞지 않는 경우는 더 손이 안 가더라고요.
      그러면서 새로운 거에 자꾸 욕심이ㅋㅋㅋㅋ

      2017.02.13 04:09 신고 [ ADDR : EDIT/ DEL ]
  4. 직접 만든 밀크티라 더 맛있을 것 같아요 ㅎㅎㅎ

    2017.02.12 20: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스벅같은데서 파는 차이티라떼 좋아하는데..
    이건 훨씬 진하고 맛있을거 같아요^^

    2017.02.12 20: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앞에 분도 스벅 차이티라떼 말씀하시던데ㅋㅋㅋ
      다른 데에서는 차이티라떼 마셔본 적 있는데, 막상 스타벅스에선 마셔본 적이 없네요.
      기회 되면 한 번 마셔보고 제꺼랑 비교해봐야겠어요.

      2017.02.13 13:16 신고 [ ADDR : EDIT/ DEL ]
  6. 우앙ㅎㅎ 직접 만드셨다니 ㅎㅎ 저는 한번도 안마셔봤어요!
    한번 마셔보고싶은 비주얼이네용!!
    그나저나 왠만한 건 찾아보면 다 파는데 이태원에도 없다니.....아쉽네요!

    2017.02.12 21: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가 워낙 밀크티를 좋아했는데, 집에 차도 있어서 만들어보았어요.
      요 브랜드는 작년 지구촌 행사에서 산 거라서 그런지 다른 데에서는 안 보이더라고요.
      올해 4-5월 즈음에 그 행사할 때 또 나오나 보려고요.

      2017.02.13 13:17 신고 [ ADDR : EDIT/ DEL ]
  7. 맛있어보여요 :) 밀크팬도 사셨군요, 이러다 찻잔을 사고 포트를 사고 하나둘 장만하여 다도의 길로!!!

    2017.02.12 22: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마 그렇게 될 거 같아요ㅎㅎ
      아직 초보이다 보니 다이소에서 저렴한 밀크팬과 티 스트레이너를 샀는데, 앞으로 하다보면 다른 제품도 막 사게 될 거 같아요.

      2017.02.13 13:18 신고 [ ADDR : EDIT/ DEL ]
  8. 멋진 밀크티 만들어 드셨군요. 밀크티가 꽤 중독성이 강한가봐요. 좋아하시는 분들은 아주 좋아하시더라구요.
    히티틀러님 이렇게 맛있는 밀크티 만들어 드셔서 나가서 밀크티 사서 드시면 가끔 아쉬울 때가 있으시겠어요. ^^*

    2017.02.13 09: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요새 다양한 음료에 대한 선호가 생기면서 밀크티를 마시는 사람들이 많이 늘어난 거 같아요.
      우유가 들어가서 부드럽고, 달달한 맛이 있다보니 초보자들도 부담없이 마실 수 있고요.
      나가서 마시는 밀크티도 맛있어요.
      남이 해주는 거는 항상 맛있죠ㅋㅋㅋ

      2017.02.13 13:27 신고 [ ADDR : EDIT/ DEL ]
  9. 맛이 넘 궁금하네요

    2017.02.13 09: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