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베키스탄은 요즘 한창 목화수확철입니다.

어느 지역을 가든 도시를 조금만 벗어나면 눈꽃이 내린 듯이 하얗게 피어난 목화밭을 볼 수 있답니다.



우즈베키스탄은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목화 생산지.

목화는 우즈벡어로 '하얀 황금'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우즈베키스탄에 있어서는 목화는 경제를 좌지우지할 수 있는 주요 수입원이니 그런 별명이 붙을만도 하죠.

따라서 목화 수확철에는 국가의 모든 인력과 지원이 총 동원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본격적으로 수확을 시작하는 9월부터는 열대여섯 살의 어린 소녀들부터 대학생들까지 대부분 목화 따러갑니다.

짧게는 몇 주부터 길게는 서너달동안(즉, 목화 다 딸때까지) 목화 수확에 동원됩니다.

한 사람당 최소 15-20kg은 따야한다고 하더라고요.




이번에 우즈베키스탄 여행을 할 때 우연히 한 번 목화밭에 가서 자세히 볼 수 있는 기회가 있었습니다.

여기 사람들에게는 매년 보는 흔해빠진 광경일지 모르겠지만, 태어나서 처음 목화를 보는 저는 정말 신기하더라고요.

허락을 받고 몇 송이 얻어왔습니다.



목화송이가 벌어지기 전에는 저렇게 각잡혀 있고 단단해요.



이렇게 목화송이가 벌어지면 안에 들어있는 솜들이 꽃처럼 피어납니다.



하얀 솜 부분만 떼어내면 그야말로 천연 탈지면.

하지만 안에는 씨가 들어있어서 따로 빼내야해요.

감촉은 어찌나 보들보들한지.



하지만 무게는 거의 안 나가더라고요.

하루에 20-30kg 따시는 분들은 정말 얼마나 많은 양을 따야할지 감도 잘 안옵니다.

매년 목화수확철이 되면 학생들 손까지 동원해서 목화를 따는 건 소련 시절부터 있었다고 해요.

그 때는 수확량이 요즘보다 2배 정도 많아서 훨씬 오래, 많이 일을 했다고 했더라고요. 

론니플래닛에 따르면 사람 뿐만 아니라 자동차까지도 징발되었다고 하니 그 규모를 알만하죠.

그래서 그런지 30-40대 분들은 목화 따는데 전문농업인 못지 않게 능숙합니다.

2-3초만에 양 손에 들지도 못할 정도로 목화를 한가득 따시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네요.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목화밭이 이렇게 생겼군요. 목화송이도 처음 보는데 정말 꼭 솜같은 것이 신기하네요~~

    2012.10.04 12: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가 목화를 보고 신기해하니까 현지인들은 오히려 '한국에는 목화가 없냐?'며 신기해하더라고요.
      그래서 우리나라에서 목화를 키우는 것보다 우즈베키스탄이나 미국에서 사오는게 훨씬 싸서 사온다고 하면 우즈베키스탄 목화에 대한 자랑이 이어지죠.
      만지면 진짜 몽실몽실한게 엄청 느낌 좋아요ㅎㅎ

      2012.10.05 01:23 신고 [ ADDR : EDIT/ DEL ]
  2. 와~ 목화 ..신기하네요.
    솜사탕 같네요.

    2012.10.06 13: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솜사탕이 원래 저 모양으로 만들어진 게 아닐까요?ㅎㅎㅎ
      목화에서 딴 게 솜이잖아요.

      2012.10.06 15:48 신고 [ ADDR : EDIT/ DEL ]
  3. 비밀댓글입니다

    2012.10.06 13:06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