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4월 20일, 롯데리아에서 토네이도 신메뉴와 함께 빙수 메뉴도 출시되었어요.



참고 : 롯데리아 디저트 신메뉴 '토네이도 돼지바' 후기



롯데리아에서는 매년 여름, 계절메뉴로 빙수로 출시하고 있어요.

한때 패스트푸드점 빙수가 인기가 있을 때는 KFC 나 파파이스 등 다른 패스트푸드점에서도 출시했지만, 지금은 다 사라지고 롯데리아만 명맥을 유지하고 있어요.

작년에는 오리지널 팥빙수와 치즈케익 빙수가 출시되었어요.


참고 : 롯데리아 빙수 '오리지널 팥빙수' 후기

롯데리아 빙수 '치즈케익 빙수' 후기



먼저 고봉 녹차빙수부터 먹어보았습니다.



고봉 녹차빙수


고봉 녹차빙수 가격은 4,000원이고, 칼로리는 478kcal 입니다.

이름은 '고봉' 이라고 되어있는데, 작년과 똑같은 그릇을 사용하는 걸로 봐서 실제 고봉은 아니네요.

기존의 롯데리아에서 녹차맛 빙수가 출시된 전례가 없는 것으로 봐서, 최근 말차맛 과자의 인기에 힘입어 출시한 제품이 아닐까 해요.

판매 기간은 정확하게 정해지지는 않았지만, 8월 말까지는 판매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녹차빙수 위에는 녹차 크림과 녹차 파우더, 슬라이스 아몬드가 올려져있어요.

얼음은 물 얼음이었어요.

윗부분부터 살살 섞어서 먹어보았어요.



생각보다 괜찮은데?



물얼음과 녹차 크림이 섞이니 녹차맛이 꽤 났어요.

적당히 달콤하면서 약간의 쌉사름한 맛도 있고, 슬라이스 아몬드가 씹히는 식감도 괜찮았어요.



빙수 아래에는 팥도 숨어있었어요.
보통 광고 사진에는 안에 든 재료 대부분을 보여주는데, 광고 사진에도 팥은 없었는데요.
빙수 윗부분만 떠먹을 때는 얼음이 그냥 물맛만 났는데, 아랫부분에는 우유맛도 좀 났어요.
물과 우유를 섞어서 얼렸는데 녹으면서 우유맛이 나기 시작했거나 혹은 제조 시에 우유를 좀 넣지 않았을까 싶어요.
하지만 팥은 과유불급이었어요.
팥의 단맛이 강하다보니 상대적으로 약한 녹차맛이 많이 죽어요.
녹차향은 나지만, 녹차도 팥도 아닌 그 어드메의 어중간한 맛이 나요.
녹차맛을 즐기고 싶은 분이시라면 주문시에 팥을 빼달라고 하는 게 좋을 거 같아요.
마지막에 살짝 아쉽기는 했지만, 가격을 감안한다면 꽤 준수한 편이었어요.
롯데리아 작년 빙수는 입맛에 안 맞아서 갓 출시되었을 때 한 번 먹고 나서 다시 안 먹었는데, 고봉 녹차빙수는 괜찮네요.
올 여름이 가기 전에 몇 번 먹을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