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베키스탄의 집은 한국보다 훨씬 춥습니다.

저도 올해 2월 우즈베키스탄에 와서 아파트를 구해서 지내는데, 어찌나 춥게 느껴지는지 약을 먹어도 코감기가 한달 내내 떨어지지 않더라고요.

객관적으로 비교해볼 때, 타슈켄트의 겨울 날씨는 우리나라와 비슷하거나 더 따뜻한 편입니다.

하지만 실내는 훨씬 춥게 느껴집니다.


가장 큰 이유는 보온 시설이 잘 되어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한국은 집을 지을 때 단열창도 하고, 단열재도 사용하는 등 집의 단열에 많이 신경을 쓰지만, 우즈베키스탄은 대부분 소련 시대 때 지어진 오래된 아파트를 수리해가며 사용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단열 시공은 커녕 창조차도 단창이 많아서 외풍이 많이 들어옵니다.


또한, 우즈베키스탄의 난방은 보통 라디에이터(우즈벡어로는 바타리야 batariya)를 사용해 공기를 따뜻하게 하는 방식입니다.

바닥을 따뜻한 것을 좋아하는 한국인들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 방식이지요.

다른 집들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제가 타슈켄트에서 지냈던 두 채의 아파트는 희한하게 창문 아래에 라디에이터가 달려있더라고요.

그러나 아무리 라디에이터로 난방을 한다고 해도 밖에서 찬바람이 계속 들어오니 방이 전혀 따뜻해지는 느낌이 없었어요.


더군다나, 우즈베키스탄의 난방시스템은 기본적으로 중앙난방입니다.

보통 10월부터 3월 초까지 난방을 해줍니다.

그 해 이상기후로 유난히 추위가 일찍 찾아온다던가 혹은 오래간다거나 해도 중앙에서 난방을 공급하면 공급하는 대로, 아니면 아닌대로 맞춰서 지내야합나다.

그러다보니 가정에는 전기스토브 같은 보조 난방도구를 가지고 있습니다.

전 '가스비가 저렴하니 오븐을 열어놓고 불을 붙여서 공기를 데워라'라는 이야기까지 들어봤어요.

날 추워서 환기시키키도 힘든데, 괜히 가스 잘못 건드렸다가 사고칠까봐 한 번도 안 해봤습니다.

곧 난방을 해줄것 같기는 한데 제가 사는 아파트에 아직 난방이 안 되어서 일단 한국에서 가져온 수면잠옷과 수면양말, 전기장판으로 버티고 있는 중입니다.

잘 때만이라도 등 지지고 자니 그래도 지낼만 합니다. 


우즈베키스탄에 거주하러 오실 분들은 꼭 전기장판 들고오세요.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즈벡 겨울얘긴 많이 들었는데...
    여름의 우즈벡만 다녀와서 어떨지 궁금하네요~ ^-^

    2012.10.17 13: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겨울은 정말.. 스산해요.
      예전 소련 사진 보면 회색빛 건물만 있는 황량한 골목에 털옷입는 사람들이 지나가는 사진들 있죠?
      딱 그 분위기예요.

      2012.10.17 23:33 신고 [ ADDR : EDIT/ DEL ]
  2. 난방은 우리나라가 최고인것 같아요..우즈벡은 겨울이 추운나라일것 같은데 난방이 시원치 않다니 의외네요..참고로 제가 사는곳도 난방은 영 별로예요..전기장판 그립네요..

    2012.10.17 17: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손발이 차서 방바닥이 따뜻한 걸 좋아하는데, 여기는 바닥 난방을 안 해주니까 더 춥게 느껴지는 것 같아요.
      보통 우즈벡 집에는 카펫이 깔려있지만, 워낙 먼지가 많아서 저는 카펫을 치웠거든요.
      한국에서 보일러 빵빵하게 틀고 살던 때가 그립네요 ㅎㅎㅎ

      2012.10.17 23:34 신고 [ ADDR : EDIT/ DEL ]
  3. ㅠㅠ 힘드시겠네요.. 그래도 한국에서 따스한 용품 잘 가져가셨군요. ㅎㅎ
    감기는 멀티비타민과 비타민C를 잘 챙겨먹으면 면역력이 높아져서 잘 안걸리게 되더라구요. :)

    2012.10.17 20: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처음 왔을 때는 적응하는 기간이기도 하고, 구경한답시고 매일 돌아다녔거든요.
      여기는 야채와 과일이 싸서 매일 꼭꼭 챙겨먹고 있답니다.

      2012.10.17 23:35 신고 [ ADDR : EDIT/ DEL ]
  4. 저 호주에서 지낼 때 같네요. 겨울에도 영하로는 거의 안 떨어지는데 집안에서는 항상 파카를 입고 있었어요.
    난방시절 자체가 없었거든요... 아주 추우면 온풍기를 틀었죠.

    2014.10.26 07: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한국에서 가져온 수면 양말과 수면 잠옷으로 버텼어요.
      결국 나중에는 너무 추워서 가스렌지 계속 틀어놓은 적도 있어요ㅎㅎ

      2014.10.26 16:35 신고 [ ADDR : EDIT/ DEL ]
  5. 훌리

    이 글을 누가 썼는지 모르겠지만 기분이 워낙 상했네요. 외국인이 우리 나라에서 살면서 공부하든지 일하든지 상관없고 안 좋은 말을 하면 정말 짜증이 나요. 물론 한국은 잘 되어 있는 건 많지만 한 팔의 모든 손가락이 똑같지 않게 생긴 것 처럼 불만 대상도 적지 않을 것 같애요. 물론 우즈벡은 한국인이 적응한 난방 시스템이 아니지만 글의 저자가 불만한 것처럼 나쁜 것도 아니에요. 단창으로 외풍이 들어오는 것은 그만큼 오래되거나 안 좋은 상태의 집을 구해서 살았나 봐요. 임대료가 좀 더 비싼 집을 구해 살면 그정도 힘들 것 같지도 않아요.

    2014.12.23 13:0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