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조각들2017. 8. 20. 07:30
 


728x90
반응형


여행을 하다보면 무시하지 못하는 것 중 하나가 물값이다.

배낭여행자의 입장에서는 하루종일 돌아다니다보니 자연스럽게 물을 많이 마시게 되는데, 위생이나 안전상 문제로 생수를 사마실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특히나 여름 여행을 할 때는 식비 이상으로 물이나 음료값을 지출하기도 한다.

아르메니아를 여행했을 때는 7월, 한창 더울 때였다.

하지만 아르메니아는 물 인심이 참 좋았다.

예레반 중심가에 있는 공화국 광장 Hanrapetutyan Hraparak 인근에는 늘 이런 음수대가 있어서 지나가는 사람 누구나 시원한 물을 마실 수가 있었다.

빈 페트병만 있다면 얼마든지 물을 떠갈 수도 있기 때문에 근처를 지나갈 때는 늘 500ml 생수병에 물을 담아가곤 했다.

나 뿐만 아니라 현지인들도 많이 했기 때문에 눈치가 보일 것도 없었다.

아니면 아르메니아 정교회 성당에 들어갔다.

성당 안에는 의식에 사용되는 성수를 받는 샘이나 수도가 있기 마련인데, 여기에서도 여행자들이 물을 받아가는데 딱히 제한을 두지 않았다.

오히려 망설이고 있으면 사제분께서 물을 받아주시기도 했다.

물맛도 좋았고, 마셔도 별탈이 없어서 이래저래 물값을 참 많이 아꼈다.


2011.07.15 예레반 공화국광장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